DOCUMENTARY

Lotus Pond 2017. 8. 23. 23:27






"달이 태양을 덮고 있습니다(Moon blots Sun)." 

미국 대륙 전역이 흥분의 도가니에 휩싸였다. 

'태양계의 슈퍼보울'로 불린 99년 만의 개기일식(皆旣日蝕.total solar eclipse)이 21일 오전 10시15분(태평양시간.

뉴욕시간 오후 1시15분) 서부 태평양 연안 오리건주부터 시작됐다. 

상주인구 6200명의 시골 마을 마드리스에는 10만여 명의 인파가 몰려 천체의 신비가 만들어낸 우주 쇼를 지켜봤다. 

CNN, ABC, NBC, CBS 등 미국 주요 방송과 미 항공우주국(NASA)은 생중계로 '세기의 일식'을 전했다.

AP통신은 "1918년 이후 99년 만에 대륙의 해안에서 해안으로 이어진 개기일식이 96~113㎞의 넓이로 미 대륙을 관통했다"며

"이번 개기일식은 역사상 가장 많이 관측된, 그리고 가장 많이 촬영된 천체 현상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전했다. 

개기일식 현장에 나온 오리건 과학산업박물관의 짐 토트 관장은 "쇼가 막 시작됐다. 오늘은 위대한 날"이라고 말했다. 

와이오밍주에서 개기일식을 관측한 천문학자 마이크 오리어리는 "여태껏 볼 수 없었던,

앞으로도 보지 못할 광경을 목격했다"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이날 일식은 태평양 시간으로 오전 10시 15분이 막 지나자 오리건 주 마드리스 등 주요 관측 지역에서

달이 태양을 완전히 가리면서 시작됐다. 

주변에 어둠이 깔리면서 관측 지역에 몰린 인파에서 잇달아 탄성이 쏟아져 나왔다. 

NASA의 알렉스 영은 "인간의 달 착륙과 비견될 만한 장면이었다"고 말했다.

이번 일식은 14개 주를 관통하며 4200㎞에 걸쳐 1시간33분 동안 이어졌다. 

오리건주 링컨시티부터 와이오밍주 캐스퍼, 일리노이주 카본데일, 테네시주 내시빌을 지나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찰스턴에서는

동부시간으로 2시47분에 개기일식을 관측할 수 있었다. 

미 대륙을 관통하는 개기일식은 2045년 예정돼 있지만, 이번처럼 북서부에서 남동부로 대륙을 대각선으로

완전히 관통할지는 불투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개기일식이란 우주 공간의 궤도 선상에서 태양-달-지구 순으로 늘어서면서 달이 태양을 완전히 가리는 천체 현상을 말한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