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으로 받은 글

Lotus Pond 2018. 6. 23. 04:02


 삶은 마늘 그리고 커피 ⚫


- 마늘 만큼 좋은 식품도 없습니다 -
 
마늘을 삶아 먹으면 항암효과가 3배로 증가한답니다    
마늘은 한국인의 주식이다  
 
전세계 인간이 마늘을 즐겨 먹는다   그러나 한국인 만큼 즐기지는 않는다
그런데 이 좋은 마늘을 먹는 방법에 따라서 약효가 다르다고 한다   
 
마늘성분을 100% 흡수하는 방법을 알려드립니다        
 
👉 방법 1   
삶아 먹으면 항암효과가 3배나 증가한다고 한다  
그러나 국거리에서 넣어서 삶아 먹어도 좋지만 마늘 성분이 우러난
국물까지 모두 먹어야 한다는 부담이 있다      
👉 방법 2   
깐 토종 마늘을 밥 지을 때 밥솥에 쌀(잡곡)과 함께 넣어서 마늘밥을 해서 먹는 방법이다   
밥솥에 먼저 쌀을 넣어 밥물을 잘 섞어서 먹으면 향도 좋고 입에서 마늘 냄새도 없다      
 
더 건강해지고 싶으면 밥 지을 때, 마늘 뿐만 아니라 우엉, 당근, 건 표고버섯, 건무청,말린무 등을
첨가하면 암 뿐만 아니라 아토피, 치매, 순환기장애 등에도 좋다       
 
S-알리시스텐인 성분 많아져 마늘은 냄새를 제외하고 100가지 이로움을 준다는 의미에서  
'일해백리(一害百利)' 식품으로 불린다.     
 
특히 마늘 속 'S-알리시스테인(S-allyl-cysteine)' 성분은 알리신(allicin)과
알린(alliin) 같은 황화합물 중 하나로, 발암물질 생성을 억제해 항암효과가 크다.      
 
최근엔 혈중 지질농도와 고혈압을 낮춘다는 연구결과도 발표됐다.    
 
이런 가운데 마늘 속 S-알리시테인이삶을 때 더욱 많이 생성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농업과학원 농식품자원부 황인국 연구팀은 생마늘의 조리방법에 따라  
S-알리시스테인 함량이 어떻게 달라지는지 실험했다         
 
연구팀은 생마늘 100g    
 
+ 끓는 물(100도)에 1분, 3분, 5분간 데치고    
 
+끓는 물(100도)에 15분, 30분 60분간 삶고    
 
+전자레인지(700w)로 1분, 2분, 3분간 익힌후    
 
S-알리시스테인 성분 함량을 비교했다     
 
그 결과 삶을 때 S -알리시스테인 함량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S -알리시스테인이 제일 많았을 때는 끓은 물에 60분간 삶았을 때로,   9,16mg/g으로 나타났다    
 
이는 생마늘(2,77mg/g)의 4배에 달하는 수치이다     
 
그 다음으로 30분 삶았을 때 4,92mg/g, 15분 삶았을 때 3,5mg/g으로 나타났다.       
 
반면 데치고 전자레인지로 돌렸을 땐 S-알리시스텐인 성분이 줄거나 거의 변화가 없었다    
 
2분간 데쳤을 땐 S-알리시스텐인 성분이 1,85mg/g으로 감소했다      
 
황인국 연구원은 "마늘은 어떻게 익히느냐에 따라 S-알리시스텐인 성분함량이 달라진다면"며 
 
"국이나 찌개, 반찬을 만들 땐   처음 조리부터 마늘을 넣는 것이   S -알리시스텐인 성분을 좀더 많이 먹을 수 있다"고 말했다
 
ㅡㅡㅡㅡㅡㅡ
 
🔘 커피를 마시면  건강에 좋은 이유 6가지
      
 
커피가 좋은 6가지 이유..


피부암,전립샘암, 파킨슨병 등 위험 낮춰       
 
커피는 '두얼굴'을 가지고 있다.  


건강에 좋은 점과 나쁜점 동시에 들어 있다    
 
그동안 커피가 건강에 좋은지 나쁜지를 놓고 의견이 분분했던 것도 이런 이유 때문이다.   
 
하지만 최근 여러 연구결과에 따르면    커피는 설탕과 프림 등 다른 성분이
첨가되지 않은 블랙커피로 하루 1~2잔(400mg)의 적당량을 마시면, 
 
불안과 공황장애, 수면장애 같은 부작용도 많이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미국 인터넷 매체 허핑턴 포스트가 커피를 마시면 건강에 좋은
이유6가지를 소개 했다.       
 
▶뇌를 보호해준다    
 
알츠하이머병 저널에 게재된 연구에 따르면 정확하게 밝히지는 못했지만
커피에 있는 무엇인가가 카페인과 상호작용을 해 백혈구 증식인자인
'DCSF'의 수치를 높이게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이 GCSF는 생쥐 실험에서 알츠하이머병을 물리치는 성장인자로 밝혀졌다.       
 
▶남성의 전립샘암위험을 낮춘다.    


하버드 공중보건대학은 하루에 커피를 6잔 마시는 남성은 가장 위험한
형태의 전립샘암에 걸릴 확률이 60% 낮아지고, 다른 종류의 전립샘암 발병은
20% 정도 낮아진다는 연구결과를 ᆞ발표했다.       
 
▶여성의 우울증 위험을 낮춘다.   
 
하버드대학의 연구에 따르면 커피를 마시는 여성은 커피를 전혀 마시지 않는
여성보다 우울증에 걸릴 위험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내과의학회보에 실린 이 연구에서 하루에 커피 2잔정도 마시는 여성은
우울증에 걸릴 위험이 15%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성인 당뇨병을 예방한다    
 
내과의학회보에  2009년도 연구들을 분석한 논문에 따르면,
커피를 마시면 성인 당뇨병이 위험이 줄어드는데, 많이 마실수록 발병률은
더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18개 연구에서 45만 명 이상의 자료를 분석한 논문에서 연구팀은 
 
"하루에 커피를 한 잔 더 마실 때마다 성인 당뇨병에 걸릴 위험이 7%
줄어든다"고 밝혔다.        
 
▶피킨슨병 위험을 낮춘다    
 
커피를 적당히 마시면 파긴슨병의 발병 위험을 25% 정도 낮출 수 있다는
연구 논문이 2011년 알츠하이머병 저널에 실렸다    
 
영국인 12만 5,000여명이 관련된 26개 연구를 분석한 논문에서 커피를
2, 3잔 마시면 가장 좋은 효과를 거둘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피부암을 물리친다     
 
미국 암 연구학회 총회에서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커피는 세계에서 가장
흔한 암인 기저세포암을 예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브리검 여성병원과
하버드 의과대학 연구팀은 하루에 커피 3잔 이상 마시는 여성은 피부암
발병 위험이 20% 낮아지며, 남성의 경우 9% 낮아진다고 발표했다 
 
ㅡㅡㅡㅡㅡㅡ
 
🔘 세계암연구기관 연구팀 발표    
 
술을 꾸준히 마시는 술꾼들은 간암 발생 위험이 높다.    
 
그런데 커피를 자주마시면 술을 많이 마심으로써 일어나는 간에
대한 손상을 줄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세계암연구기금 연구팀에 의해 최근 나온 조사결과에 따르면 하루에 3잔
이상의 술을 마시면 간암 위험이 크게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800만명이 넘는 사람들의 건강자료와 2만4,000여건의 간암
사례를 포함하는 34개의 과학적연구를 분석했다.   
 
그 결과 매일 3잔 이상의 음주와 간암발생사이에 연관성이 있으며
동시에 자주 커피를 마시는 것과 간암 발생 가능성이 낮아지는 것과도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밟혀졌다
 
많은 연구에서 커피의 간암 억제가 증명명됐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커피와 커피 추출물 모두 염증에 관여하는 유전다의
표출을 감소시키는 데 특히 간에 그 효과가 탁월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