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rtsFavorites·Golf·Fgs

Lotus Pond 2018. 7. 1. 06:06


손흥민의 독일전 쐐기골
USA투데이 '명장면 8위'

지난 27일 러시아 월드컵 F조 한국과 독일 경기에서 손흥민이 두번째 쐐기 골을 넣고 있다. [AP]

지난 27일 러시아 월드컵 F조 한국과 독일 경기에서 손흥민이 두번째 쐐기 골을 넣고 있다. [AP]

'전차군단' 독일을 꺾는 대이변을 완성한 손흥민의 쐐기 골이 러시아 월드컵을 빛낸 명장면에 선정됐다.

USA투데이는 29일 2주간에 걸친 조별리그를 마치고 16강전을 앞둔 상황에서
지금까지 러시아 월드컵을 빛낸 최고의 순간 10개를 뽑았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세계 1위 독일을 무너뜨린 손흥민의 쐐기 골이 8위에 선정됐다.

손흥민은 1-0으로 앞선 후반 추가시간 6분에 하프라인 근처부터 50가량을 질주해
골키퍼가 없는 독일의 빈 골문에 쐐기 골을 터뜨렸다.


USA투데이는 "'디펜딩 챔피언' 독일이 충격적인 방식으로 월드컵에서 탈락했다.
스웨덴이 멕시코에 3-0으로 이기고 있었기에 독일은 한국을 상대로 골을 넣어야 했지만
뒤늦게 2골을 넣은 것은 한국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2골 중 후반 추가시간에 터진 손흥민의 골은 최근 월드컵 기억에서 가장 놀라운 이변 중 하나에
감탄사를 붙였다"고 부연했다.

USA투데이는 조별리그 최고의 명장면으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포르투갈)의 스페인전 해트트릭 활약을 꼽았다.

USA투데이는 "호날두는 이번 월드컵에서 가장 재미있었으며, 역대 최고의 경기 중 하나로 꼽힐 이 경기에서
 화려한 쇼를 선보였다"며 "해트트릭을 완성하며 3-3 동점을 만든 프리킥 골은 압권이었다"고 했다.

조별리그 F조 첫 경기에서 독일을 무너뜨린 멕시코의 이르빙 로사노의 결승 골 장면이 2위에 선정됐다.
3위는 아르헨티나가 리오넬 메시의 선제골과 후반 41분에 터진 마르코스 로호의 결승 득점을 앞세워
나이지리아를 극적으로 꺾고 16강 진출에 성공한 순간이 꼽혔다. 4위에는 스웨덴전에서 1-1로 맞선 후반 추가시간에
극적인 프리킥 골로 독일을 구한 토니 크로스가 이름을 올렸다. 5위는 크로아티아의 루카 모드리치가
아르헨티나를 상대로 후반 35분에 추가 골을 터트린 장면이 선정됐고, 6위는 '알프스 메시'
제르단 샤키리(스위스)가 세르비아전에서 1-1로 팽팽하던 후반 45분에 역전 결승 골을 터트린 순간이었다.

메시의 아이슬란드전 페널티킥 실축이 그 뒤를 이어 7위에 이름을 올렸다.
9위는 해리 케인(잉글랜드)의 튀니지전 극장골, 10위는 러시아가 사우디아라비아와의 개막전에서
거둔 5-0 대승이 꼽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