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글·시

Lotus Pond 2019. 2. 2. 01:52


어느 날의 흔적

 


어느 날의 흔적

 

 

어린 시절 뛰놀던

동네에 가면

내 어린 날의 흔적들이

모두 다 없어졌다


개구리 잡고 메뚜기 잡던

논과 들에는 공단이 들어서고

연 날리고 뛰어다니던

둑길은 아스팔트가 깔렸다


흉허물 없이 벗어 던지고

멱 감던 개울에는

요즘 사람들 마음처럼

시커먼 폐수가 흐르고 있다


모두 다 없어졌다

친구도

초가집도

우물도

유년의 흔적들이

송두리째 사라졌다


살기에 바빠

하늘마저 뿌예져

어린 날의 그리움조차

안개 낀 채로 흐려져 있다


 

-글/용혜원 지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