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영윤은...

사랑하는 것들과... 고전음악, 풍란들..., 그리고 사진...

입지영 바이올리니스트 소식

댓글 0

임지영 바이올리이스트

2020. 11. 9.

'

 

 

*뒤늦은 소싟이지만 이제라도 올려야 겠다 해서 올리는데 덕분에 그녀의 연주 동영상도 감상하고 ...

이게 바로 행복이다.

 

'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와 바이올리니스트 임지영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제공]

*

youtu.be/TX5y_w1nDYA

#KBS클래식(Classic) #차이콥스키 #임지영

['임지영' 2016 교향악축제 - 수원시립교향악단@KBS중계석]
# 차이콥스키 : 바이올린 협주곡 D장조, 작품 35번 : 1악장
# Tchaikovsky :Violin Concerto in D Major, Op.35 : I. Allegro moderato
# 지휘 : 김대진 (Daejin Kim, Conductor)
# 바이올린 : 임지영 (Jiyoung Lim, Violin)
# 수원시립교향악단 (Suwon Philharmonic Orchestra)

[KBS클래식 더보기]
바로가기 :
https://www.youtube.com/channel/UCyeh...

'

'객석 띄어앉기' 모의 실험. 예술의전당 제공

 

'정세균 국무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는 예술계를 만나 지원을 약속했다.

정 총리는 29일 오후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제23차 목요대화에서 예술·공연업계 관계자들을 초청해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애로사항을 듣고 극복 방안을 논의했다.

행사에 참석한 배우 유준상과 바이올리니스트 임지영은 "공연장은 한 칸 띄어앉기를 하면 적자를 보는 구조"라면서 "공연업계 생존을 위해 한 칸 띄어앉기 지침 완화가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9일 서울 종로구 총리공관에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예술계와의 대화'라는 주제로 열린 제23차 목요대화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이에 정 총리는 "방역과 공연업의 양립 방안을 마련하겠다"며 "이번 주말 발표를 목표로 방역당국이 검토중인 거리두기 개편안에 공연업의 특수성과 관객의 요구가 고려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아울러 "문화는 지치고 힘들 때 다시 일어설 수 있게 위로와 용기를 주는 원천"이라며 "모두가 힘들어하는 바로 지금이 문화의 힘이 발휘될 때"라고 덧붙였다.

이날 자리에 참석한 퓨전 국악그룹 '블랙스트링' 리더 허윤정과 현대미술가 김아영은 코로나19로 해외 공연·전시가 어려운 상황을 전달하면서 비대면 예술활동 지원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조남규 한국무용협회 이사장과 정유란 문화아이콘 대표이사, 소설가 이시백은 창작준비금과 공연예술 분야 인력지원 등 현장 예술인의 반응이 좋은 기존 사업을 확대해달라고 요청했다.

[출처: 중앙일보] 정총리 만난 배우 유준상 "공연장 띄어앉기하면 적자" 호소

'

 


정부가 공연장에 의무화된 ‘좌석 띄어 앉기’를 해제하면서 공연계에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신음하던 공연계는 이번 조치를 환영하면서도 이미 얼어붙은 관객 심리에 우려를 내놓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7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에서 연극 뮤지컬 클래식 무용 등 공연장에 좌석 띄어 앉기를 적용하지 않기로 했다. 전날 중대본이 발표한 지침을 보면 1단계에서는 객석 운영 관련 별도 지침이 없다. 지역 유행 단계인 1.5단계(수도권 100명 이상·타권역 30명 이상)부터 일행은 붙어 앉되 타 일행과는 한 칸씩 띄어 앉아야 한다. 다만 1단계에도 현행대로 소독·환기와 마스크 착용, 출입자 관리 등 기본 수칙이 의무화된다.

기존 국공립 공연장에 적용되던 좌석 거리두기가 지난 8월 말부터 민간 공연장에도 의무화되면서 공연계는 그야말로 보릿고개를 넘었다. 예술경영지원센터 공연예술통합전산망에 따르면 8월 공연계 매출은 170억원 정도에서 9월 70억원으로 급감했다.

좌석 띄어 앉기는 산술적으로 좌석 절반을 활용하는 것이지만 실제 좌석은 25~30% 정도가 된다. 극장 좌석 배치·규모에 따라 판매 가능한 좌석이 쪼그라들어서다. 대극장 뮤지컬은 대개 유료 객석 점유율 70%를 유지해야 손익분기점을 넘길 수 있는데 출연진 개런티와 대관료 등을 지급하는 다른 공연 장르도 여건은 비슷하다. 공연을 올릴수록 손해를 보는 상황인 셈이다. 최근 배우 유준상과 바이올리니스트 임지영은 정세균 국무총리와 만난 자리에서 “공연장은 한 칸씩 띄어앉으면 적자를 보는 구조”라며 “생존을 위해 띄어 앉기 지침 완화가 필요하다”고 건의하기도 했다.

공연계는 정부의 이번 조치로 급한 불을 끌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한 공연제작사 관계자는 2일 본보에 “정말 간신히 버티고 있었는데 이제라도 좌석 띄어 앉기가 풀려 다행”이라면서 “해제 지침이 나오고서부터 공연계에 화색이 도는 게 느껴진다”고 전했다.

공연들도 발 빠르게 예매 일정을 재조정 중이다. 다음 달 16일까지 공연하는 ‘캣츠’는 7일 공연부터 좌석 거리두기 해제 여부를 논의하며 준비 중이다. 최근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조정에 발맞춰 전 좌석 예매를 진행했던 곳도 있다. 17일 개막하는 ‘몬테크리스토’와 다음 달 18일 선보이는 ‘맨오브라만차’ 등이다. 다만 당장 10일 개막하는 ‘노트르담 드 파리’의 경우 이미 예매가 이뤄진 이달 29일까지는 객석 거리두기를 적용해 공연이 이뤄진다.

상반기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내한공연, 하반기 ‘캣츠’ 40주년 내한공연이 안전하게 무대에 오르면서 한국 공연장은 ‘K방역’의 모범 사례로 꼽혔다. 사실 마스크를 쓰고 가만히 앉아 있는 공연 특성상 극장은 기본 방역 수칙만 지킨다면 바이러스 전파 위험이 극히 적은 곳이기도 하다.

공연계 안팎에서는 이번 조치에도 여전히 불안하다는 반응이 나온다.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언제든 원점으로 돌아올 수 있어서다. 특히 공연 진행·취소가 거듭 되풀이되면서 관객들의 피로도가 상당히 누적됐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한 공연 관계자는 “민간에도 좌석 띄어앉기가 적용된 8~9월 당시 공연마다 일제히 티켓 일정을 재조정했다”면서 “공연계도 힘들지만 그럴수록 관객 부담이 커지게 된다. 변동이 잦은 방역 상황에 유연하게 대처하는 방안을 정부도 같이 고민해 줬으면 좋겠다”고 토로했다. 다른 제작사 관계자도 “예매를 미리 진행하는 공연계 특성을 반영한 정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강경루 박민지 기자 roo@kmib.co.kr
[출처] - 국민일보
[원본링크]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5173352&code=61171211&cp=du

'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콘서트홀의 생생한 사운드를 고스란히 담아낸 클래식 공연이 온라인에서 상영된다. 한국을 대표하는 교향악단인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와 바이올리니스트 임지영의 협연이다.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는 오는 20일 오후 7시 30분 내 손안의 콘서트 Ⅺ ‘모차르트 & 멘델스존’을 네이버TV와 브이라이브(VLIVE)를 통해 첫 공개한다고 19일 밝혔다.

‘내 손안의 콘서트’는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로 힘든 국민을 응원하기 위해 시작된 온라인 공연이다. 지난 3월부터 지금까지 10편의 공연이 온라인을 통해 관객과 만났으며 12만 5000여 뷰를 기록했다.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제공]

이번 시리즈는 코리안심포니와 바이올리니스트 임지영이 지난 9월 17일 예술의전당에 오른 무관중 공연을 담았다.

특히 이번 영상은 온라인 공연의 한계를 넘기 위해 기술적 협업을 도모했다. 독일 프라운호퍼 연구소와 함께 3차원 다면 입체 음향을 연구한 톤마이스터(녹음감독) 최진이 함께 했다. 오케스트라와 콘서트홀이 빚어내는 생생한 사운드를 담고자 32채널의 마이크로 입체음향(3D) 녹음을 진행했다. 또한 온라인 공연에서 빼놓을 수 없는 영상미는 10대의 4K 시네마 카메라로 잡았다.

프로그램은 모차르트와 19세기 모차르트로 불리는 멘델스존의 만남이다. 모차르트의 ‘티토 황제의 자비’ 서곡을 시작으로 멘델스존의 바이올린 협주곡 마단조와 교향곡 제4번 ‘이탈리아’가 무대에 오른다.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제공]

바이올리니스트 임지영은 “이번 무대를 준비하면서도 코로나19로 공연 직전에 프로그램이 브람스에서 멘델스존으로 바뀌었지만 어려운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온라인을 통해서라도 음악을 나눌 수 있다는 것에 감사하다”고 전했다.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관계자는 “이번 무대는 온라인 공연 감상에 대한 대안을 찾아가는 첫 프로젝트다. 스마트스피커로 3차원 입체 음향을, 4K 시네마 카메라 등 다양한 음향과 영상 기술을 통해 클래식 애호가들을 감상 경험이 확장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shee@heraldcorp.com

'

 

 

'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