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영윤은...

사랑하는 것들과... 고전음악, 풍란들..., 그리고 사진...

아카시아 꿀향이 흥청망청한 2021 서울스프링실내악 페스티발 예당.

댓글 0

연주회장 이모저모

2021. 5. 15.

'

 

 

''

통통거리는 설렘으로 예당을 향했다.

2021 SSF 오프닝 공연은 트리오 킴의 금호아트홀 연주와 겹쳐서 예약 후 취소했기에 14일 예당이 내겐 오프닝이기도 하지만 연주자들이 전~부 찐팬인지라 들뜰 수밖에 ᆢ

비올리스트 이한나, 바이올리니스트 조진주, 김다미 그리고 첼리스트 문태국, 조영창, 클라리넷의 채재일이다.

다들 좋았지만 세 곡은 뚜렷하게 각인되었다.

 

하루 전에 트리오 킴이 앙코르곡으로 연주했던 도흐나니의 세레나데 5악장 전곡 연주로 색깔이 완전 다른 김다미와 조진주의 소리에 귀가 더 솔깃했다.

 

그리고 쇼킹했던 "바르톡의 바이올린, 클라리넷, 피아노를 위한 콘트라스트 Sz. lll"

조진주와 채재일을 위한 곡이었다.

바르톡이 먼 훗날 등장할 비루투오조 바이올리니스트 조진주와 클라니넷티스트 채재일에게 헌정할 생각으로 작곡한 게 분명하다.

그거 말고는 어제 연주가 설명이 안돼 서다.

특히 1, 3악장 ᆢ

재즈? Swing? 보사노바도 끼어있었나?

내가 아는 클래식이 아니었다.

그냥 Jazz만도 아닌,

괴상하게 비비 꼬아 늘렸다 조였다, 비틀 데다 풀어주는 듯 다시 꼬아버리는데도 내 근육은 따라서 씰룩거리고ᆢWoW~~

콘트라스트란 바로 이거다 였다.

바로크, 고전, 낭만주의 클래식과 대조되어 콘트라스트? 생각도 들더라.

 

마지막 대곡인 브람스 현악 사중주 1번.

역시나 SSF가 선택한 연주자들ᆢ

말 다했다.

 

 

어제 예당을 들어서는데 후면 광장 뒤편 우면산에 가득 피운 아키 시아 꿀 향이 흥청망청이더니,

연주가 끝나고 그 감동에 더 있고자 콩나물 버스를 버리고 걸어서 남부터미널역으로 가는데

예당 후면에서 흥청망청이든 아카시아의 그 달달한 향이 예당 주변을 죄~다 덮어버린 방탕에

착한 나까지 행복한 부랑아가 되었다.

 

그냥 밤을 보낼 수 없어,

안 마셔야 할 막걸리 한 병을 사들고 집으로ᆢ...

 

 

 

#이한나, #최은식, #조진주, #김다미, #문태국, #조영창 #채재일,

#이진상, #임효선

 

 

'어제의 그 감정을 다시 느끼고 싶어 음원을 검색했는데, 비슷한 느낌의 감동을 주는 연주가 없다.

SSF에서 그 연주 음원을 유튜브 등에 게제를 하면 참 좋겠다.

 

 

Bartók Contrasts for Violin Clarinet and Piano, Mehuhin

''https://youtu.be/B3M0BqRM0P8

Violin - yehudi Menuhin Clarinet - Thea King Piano - Jeremy Menuhin

 

'

'

예당 뒤 우면산엔 달달한 아카시아 꿀향으로 흥청망청

 

 

병원 검사 등으로 신경을 못써 늦게 예매한 벌로 후면 좌석에

 

 

 

 

 

 

#이한나, #문태국

 

 

#조진주, #임효선, #채재일

#조진주, #임효선, #채재일

 

 

 

#김대미, #이진상, #최은식, #문태국

 

 

 

'

'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