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영윤은...

사랑하는 것들과... 고전음악, 풍란들..., 그리고 사진...

라 트라비아타 국립오페라단

댓글 0

연주회장 이모저모

2021. 6. 30.






































ㆍ음~
오랜만에 오페라를 관람했다.
거의 대부분의 오페라들의 스토리는 소위 그렇고그런 신파극 수준이지만 탄탄한 구성에 출연 성악가들의 수준높은 성량과 연주, 거기에 열연이 함께해지면 그 신파극이 관객들을 쥐락펴락한다.
하긴 그맛에 오페라를 관람하는거지 ᆢ

이날은 시작부터 마음에 안차는 성악가들으 성량에 고개가 갸우퉁거렸는데 시간이 지나면서 그건들에 익숙해져 나름 반은 건진 것 같.
비올레타 역을 맏은 소프라노의 노래와 처연한 연기는 수준급으로 다른 역들에서 부족한 것들을 믾이 상쇠해 주더라.
가장 아수운 것을 들라하면 제르몽 역의 바리톤역이었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