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영윤은...

사랑하는 것들과... 고전음악, 풍란들..., 그리고 사진...

어? 윤석열이 진짜…무식함이 젖과 꿀처럼 흐르네요,

댓글 0

이런 저런 좋은 것.../이런 저런 추악한 것들...

2021. 10. 24.

윤석열'

 

어? 윤석열이 진짜… 무식함이 젖과 꿀처럼 흐르네요,

 

조성은, 윤석열·김건희 맹폭.."이것도 이재명 패러디한다고 '기획자' 타령했겠지"

'

'최근 페이스북에 수차례 尹 저격글 남겨
"사과에 진심은 없고, 국민 모욕과 국민 조롱을 저렇게 예비 후보 토론회서 라이브로 하는 꼴은 또 처음 봐"
"총선 개입은 어느 수준까지 가야 사죄하려나"

윤석열(왼쪽) 전 검찰총장과 조성은 씨. 연합뉴스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 조성은 씨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부인 김건희 씨를 싸잡아 비판하고 나섰다.

24일 정치권에 따르면, 조성은씨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것도 이재명 지사 패러디한다고 '기획자' 타령했겠지"라며 "사과에 진심은 없고, 국민 모욕과 국민 조롱을 저렇게 예비 후보 토론회서 라이브로 하는 꼴은 또 처음 본다. 총선 개입은 어느 수준까지 가야 사죄하려나"라고 윤 전 총장을 정조준했다.

 

앞서 최근 윤 전 총장은 '전두환 옹호' 발언을 사과하는 과정에서 개에게 먹는 사과를 주는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려 국민을 조롱했다는 비판에 휩싸였다. 그는 "내가 기획자이고, 내가 책임지겠다"며 직접 진화에 나섰다. 그러면서 "반려견을 데려간 건 제 처(김건희 씨)로 생각이 되고, 캠프 직원이 (사진을) 찍었다고 들었다"라고 경위를 설명했다. 또 "국민이 '사과는 개나 주라'라고 생각하실 줄 정말 몰랐다"며 "국민께 사과드린다"라고 재차 고개를 숙였다.

 

조 씨는 '전두환 옹호' 발언 논란에 휩싸인 뒤 사과한 윤 전 총장을 비판하기 위해 이 같은 저격글을 남긴 것으로 보인다.

또 조씨는 윤 전 총장 부인 김건희 씨를 직격 하는 글도 썼다.

그는 "'김건희 논문 의혹' 국민대, 도이치모터스 24만 주 매입…'사학법 위반'"이라는 제하의 기사 링크와 함께 "국민대는 또 도이치모터스 주식은 왜 들고 있나요?"라고 불편한 심기를 숨기지 않았다.

 

조 씨는 유승민 전 국회의원과 윤 전 총장이 '맞수 토론'을 벌이는 영상을 올리면서 윤 전 총장을 조롱하기도 했다.

 

아울러 조 씨는 윤 전 총장의 발언인

"당신(유승민)은 경제 전문가를 '입증'을 못했다고,

어?", "경제사범 조지기 수사 잘하면,

어?", "내가 더 경제 전문가지,

어?", "다른 검사들은 형편없어도,

어?", "내가 경제인 터는 특수통 기획 수사는 내가 전문으로 했는데,

어?", "내가 경제 전문가지,

어?" 등이라고 썼다.

 

또 "사건 외 평가들은 자제하려고 해도,

어?", "아 정말 정책이 뭔지,

국가가 뭔지, 정치가 뭔지,

진짜…무식함이 젖과 꿀처럼 흐르네요,

어?"라고도 적으며 윤 전 총장을 비꼬았다.

 

또 다른 게시물에서는

"한참 선배 정치인 '털리는 대상'으로 보기. 자신이 몸담은 검사들 모욕하기.

국민 개 같이 조롱하기.

전두환 찬양하고 고집 피우기.

고발 사주, 검언유착사건 은폐시키려고 오만 수작 부리기"라며

"이런 것도 사소한 모든 거짓말들을 하는데,

고발장과 고발사주 사건, 한동훈과 이동재 감찰 사건도 본인이 한 행위들을 징계결정문에 다 알고 했음이 드러나는데.

그리고 몇 가지 더 확인을 해야 하겠지만, 2020년 4월 6일에 왜 갑자기 휴가를 냈는지,

사유가 윤곽이 잡혀간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한편, 조씨는 최근 윤 전 총장을 저격하는 게시물을 수차례 올리고 있다.

그는 "'국기문란죄'의 책임에서 벗어나지 못할 것"이라며

"그렇죠. 사과라는 단어가 꼭 들어가지 않아도 사과라고 생각하는 윤석열 씨처럼

, '윤석열 대검찰청 수뇌부의 조직적 2020 총선 개입 사건'은 본인이 모른다고 주장한다고 모르는 게 되는 게 아니라

매일 보고받는 총장의 객관적으로 알 수 있는 지위에 있으면 아는 것"이라고 말했다.

조 씨는 "그게 일반 법상 재판부의 일관된 판단"이라며

"아무도 모를 시기에 고발장에 있는 내용으로 감찰 방해 지시를 대검 간부들에게 지시했으면서,

죽어도 몰랐을 특별한 사정이 예외적으로 있었음을 입증해내지 못하는 한,

모든 이 국기문란죄의 책임에서 직접 벗어나지 못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권준영 기자 kjykjy@dt.co.kr

 

 

'

'

 

 

'

'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