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영윤은...

사랑하는 것들과... 고전음악, 풍란들..., 그리고 사진...

선우예권 디어 슈베르트/ 피아노를 위한 악흥의 순간 D.780(Op.94)/Schubert Moments musicaux for Piano, D.780(Op.94)

댓글 0

연주회 미리 듣기

2022. 6. 20.

'

선우예권 디어 슈베르트/ 피아노를 위한 악흥의 순간  D.780(Op.94)/Schubert Moments musicaux for Piano, D.780(Op.94)

 

''국내 정상급 음악가들이 작곡가 슈베르트를 위한 실내악 공연을 6일간 펼친다.

세종문화회관은 6월 21일부터 26일까지 세종체임버홀에서 '디어 슈베르트(Dear Schubert)'를 개최한다.

 

이 프로그램은 지난 2015년부터 매년 실내악 명곡을 소개해 온 세종문화회관의 '세종 체임버 시리즈'다.
올해 주제는 작곡가 슈베르트로, 6일간 총 6회 진행되는 공연에서 독주부터 오중주까지 다양한 기악곡과 성악곡을 다양하게 선보인다.

 

공연에는 피아니스트 김대진·문지영·선우예권, 소프라노 임선혜, 현악사중주 노부스 콰르텟, 첼리스트 문태국, 바이올리니스트 백주영 등 국내 정상급 음악가들이 출연한다.

 

첫날 솔로 무대는 선우예권이 4개의 즉흥곡, 악흥의 순간, 피아노 소나타 18번을 들려주며, 김대진·문지영은 피아노 연탄곡으로 듀엣 무대를 선보인다.

 

세째 날 트리오 무대는 백주영·문태국·문지영이 피아노 삼중주 무대를, 노부스 콰르텟과 김대진은 현악 사중주 제15번과 피아노 오중주 ‘송어’를 연주한다.

 

성악 프로그램에서는 소프라노 임선혜와 기타리스트 박규희가 괴테의 시에 슈베르트가 곡을 붙인 작품들을 선보인다.
마지막 무대로는 베이스 연광철이 선우예권과 듀오 무대로 연가곡 ‘겨울 나그네’를 올린다.

 

 

슈베르트 피아노를 위한 악흥의 순간 중, D.780(Op.94)/Schubert Moments musicaux for Piano, D.780(Op.94)

'

https://youtu.be/kj3ok01A7KU

'Franz Schubert (1797-1828)

Moments Musical / Moments Musicaux / Zenei pillanatok

Op.94 (D780) for Piano

 

00:00 Moment Musical No.1 in C major - Moderato

03:20 Moment Musical No.2 in A-flat major - Andantino

08:58 Moment Musical No.3 in F minor - Allegro moderato

10:36 Moment Musical No.4 in C-sharp minor - Moderato

14:43 Moment Musical No.5 in F minor - Allegro vivace

16:56 Moment Musical No.6 in A-flat major - Allegretto

Wilhelm Backhaus (1884-1969) Piano

'

'

'

 

낭만
낭만주의 음악 > 독주곡 > 피아노 독주곡
1827~28년 사이
프란츠 슈베르트(Franz Peter Schubert, 1797~1828)
1828년
피아노

요약 6개의 짧은 피아노 소품들로 이루어진 〈악흥의 순간〉은 그가 죽던 해인 1828년에 출판되었고, 그의 가장 인기 있는 작품들 중 하나가 되었다. 〈악흥의 순간〉의 여섯 곡은 주로 1827년과 1828년 사이에 작곡되었다. 특이한 것은 여섯 곡이 일종의 사이클을 이루고 있다는 점이다. 또한 이 싸이클 안에서 풍부한 선율과 상상력 넘치는 화성은 리트의 작곡가 슈베르트의 면모가 피아노 소품에서도 빛나고 있다는 점을 보여준다.

'

악흥의 순간, D. 780(Op. 94)은 프란츠 슈베르트가 작곡한 피아노 독주를 위한 6개의 단편 모음집이다.

  1. Moderato in C major
  2. Andantino in A major
  3. Allegro moderato in F minor (ends in F major)
  4. Moderato in C minor
  5. Allegro vivace in F minor (ends in F major)
  6. Allegretto in A major (ends on an open octave in an A minor context)

 

피아노 소품 전통의 위대한 출발점

이런 류의 짧고 서정적인 피아노곡들을 작곡한 사람이 슈베르트만은 아니었다. 슈베르트가 살던 당시 빈에서는 체코 출신의 작곡가들이 〈악흥의 순간〉류의 작품들을 출판하고 있었다. 예를 들어 토마 섹(Václav Tomášek)과 보리 섹(Jan Václav Voříšek)은 이런 류의 피아노 소품에 있어서 당대에 인기 있던 체코 출신 작곡가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슈베르트의 작품은 후대에 이러한 류의 피아노 소품에 있어서 일종의 ‘기준’을 세웠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의 모범을 따라 멘델스존은 〈무언가〉를 남겼고, 슈만의 피아노 사이클, 쇼팽의 소품들과 브람스의 〈간주곡〉 등이 이러한 전통을 계승하는 작곡가가 되었다

'

 

'

작품 구성

1곡. 모데라토 (C장조)

3박자의 미뉴에트. 끝없이 이어질 것만 같은 단순한 선율 소재가 등장한다.

2곡. 안단티노(A♭장조)

9/8박자의 ‘뱃노래’ 형을 타고 리듬이 부드럽고 우아한 자장가가 흐른다. 마치 부드러운 어떤 여름밤 꿈을 꾸는 듯한 기분이 지속된다. 그러다가 갑자기 중간부의 f#단조의 헝가리 민속 음악에서 들릴 것 같은 이국적인 느낌의 에코를 가진 열정적인 선율에 의해 중단된다.

3곡. 알레그로 모데라토(f단조)

여섯 곡 중 가장 잘 알려진 곡이다. 즐거운 춤곡의 리듬을 타고 우아한 주요 선율이 흐른다. 반주와 선율은 단조와 장조를 교묘하게 섞으면서 이 짧은 곡을 완벽한 걸작으로 만들고 잇다. 이 곡도 두 번째 곡과 마찬가지로 헝가리 민속 음악의 분위기를 보여준다.

4곡. 모데라토(c#단조)

여섯 곡 중 가장 독창적인 곡으로, 바흐의 프렐류드를 듣고 영감을 받아 작곡했다고 알려져 있다. 어두운 색조가 전체를 지배하고 있으며, 중간부에 D♭장조 영역을 통해 이와 대비되는 부드럽고 우아한 멜랑콜리가 흐른다.

5곡. 알레그로 비바체(f단조)

거칠고 열정적인 감성을 전달해주는 곡이다. 곡의 악마적인 분위기는 점차 조금씩 밝아져서 마지막은 F장조의 즐거운 결론으로 끝이 난다.

6곡. 알레그레토(A♭장조)

이 곡은 다른 곡들보다 먼저 1825년 작곡되었다. 이 곡은 슈베르트의 충만한 영감을 가장 잘 드러내는 곡이라 할 수 있을 정도로 전면에 흐르는 선율적, 화성적인 매력이 넘치고 있다. 이 짧은 곡에서도 슈베르트는 독특한 조성 배치(A♭장조와 E장조, 가장 멀리 떨어져 있는 조성)를 통해 이 곡에 독특한 색깔을 불어넣고 있다.

'

'

'슈베르트 피아노를 위한 악흥의 순간 중, D.780(Op.94)/Schubert Moments musicaux for Piano, D.780(Op.94)(excerpts) (daum.net)

 

슈베르트 피아노를 위한 악흥의 순간 중, D.780(Op.94)/Schubert Moments musicaux for Piano, D.780(Op.94)(excerpts)

[아름다운 목요일 클래식 나우!] 벡조드 압드라이모프 Piano 공연일시  2017년 03월 23일 (목)         공연시간  20:00         공 연 장   금호아트홀         연 주 자   벡조드..

blog.daum.net

'

'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