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영윤은...

사랑하는 것들과... 고전음악, 풍란들..., 그리고 사진...

지치의 종류와 효능

댓글 0

식물 배양 관련 모든 것들...

2022. 7. 16.

'

 

 

'최고의 불로장생약이며 해독약 지치

 

 솔로 박박 문질러 닦지말고 샤워기로 흙만 털어내고 사용해야 한다.

겉의 자색을 최대한 보호하는 방법을 생각 해야 한다.

 

 

한 겨울철 하얗게 쌓인 눈을 새빨간 핏빛으로 물들이는 풀뿌리가 있다. 바로 지치라는 식물의 뿌리다. 지치뿌리가 있는 주위에는 눈이 빨갛게 물든다. 지치뿌리에서 뿜어내는 붉은 기운이 위로 솟구쳐 올라와서 흰 눈을 핏빛으로 물들이는 것이다.

경험이 많은 약초꾼은 이른 봄철 눈이 녹기 전에 산에 올라가서 잔설 속에 희미하게 남아있는 붉은 자국을 보고는 단번에 그 밑에 지치가 있다는 것을 알고 괭이질을 해서 지치뿌리를 캐낸다.

 

지치는 오늘날의 사람들한테는 산삼보다도 훨씬 더 고귀한 약효를 지닌 약초이다. 옛날에는 영양실조로 인해 병에 걸리는 사람이 많았으므로 인삼이나 녹용 같은 보약이 최고의 약이 될 수 있었으나 오늘날에는 음식과 환경에 있는 독소로 인해 병에 걸리는 일이 더 많으므로 오늘날에는 가장 좋은 해독제가 가장 훌륭한 약이라고 할 수 있다. 지치는 가장 뛰어난 해독제이므로 오늘날 세상에 없어서는 안 되는 가장 훌륭한 약초라고 할 수 있다.

 

 

사람의 냄새를 맡으면 뿌리가 썩어 버린다

 

지치는 그 뿌리에서 보라색 물감을 얻는 까닭에 우리 겨레와는 퍽 친숙한 식물이다. 노란색과 빨간색 물감을 얻는 홍화, 파란색 물감을 얻는 쪽과 함께 우리 조상들이 제일 중요한 염료작물의 하나로 흔히 가꾸어 왔다.

지치뿌리에서 얻은 보라색 물감을 자줏빛, 또는 지치보라라 부르며 특별히 귀하게 여겨서 왕실에 속한 사람들이나 귀족들만 지치로 물들인 옷을 입을 수 있었다.

 

그러나 지치는 염료로서보다는 약용으로서의 쓰임새가 훨씬 더 뛰어나다. 10년 넘게 묵은 야생 지치는 매우 훌륭한 약초다. 아마 단방으로 쓰는 약재로서 지치보다 더 나은 약효를 지닌 약초도 달리 찾아보기 어려울 것이다.

수십 년 동안 약초를 캐면서 살아온 채약꾼이나 시골노인들을 만나서 이야기를 들어보면 오래 묵은 지치를 먹고 고질병이나 난치병을 고치고 건강하게 되었다는 말을 흔히 들을 수 있다. 민간에서 지치는 산삼을 훨씬 능가하는 효능을 지닌 약초로 알려져 있다.

 

지치는 지초(芝草), 자초(紫草), 지혈(芝血), 자근(紫根), 자지(紫芝) 등으로 부르는 여러해살이풀이다. 우리나라 각지의 산과 들의 양지바른 풀밭에 나는데 예전에는 흔했지만 요즘은 산속 깊이 들어가지 않으면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귀해졌다. 요즈음 야생 지치를 보기 어려워진 이유는 숲이 울창해져서 햇빛을 좋아하는 초본식물들이 자랄 수 없는 환경이 되어 버렸기 때문이다.

 

 

요즘은 강원도의 영월, 정선, 민통선 부근의 인적이 드문 풀밭이나, 경상북도의 영천, 의성, 경주 같은 곳에서 드물게 난다.

지치는 뿌리가 자색을 띤다. 그래서 자초(紫草)라는 이름이 붙었다. 굵은 자색의 뿌리가 땅속을 파고 들어가면서 자라는데 야생 지치는 나사모양으로 한두 번 꼬이면서 자라고 사람이 재배하는 것은 곧고 가늘고 길게 뻗으면서 자란다. 

 

재배한 것은 뿌리가 연한 보라색이고 야생 지치는 진한 보라색이 나는데 오래 묵은 뿌리일수록 보랏빛이 더 짙어서 검은 보랏빛이 된다.

잎과 줄기에 흰색의 거친 털이 빽빽하게 나있고 잎은 잎자루가 없는 피침꼴로 돌려나기로 난다. 줄기는 연한 녹색이고 잎은 진한 녹색이며 꽃은 5-6월에 피기 시작해서 7-8월까지 계속 핀다. 꽃잎이 피고 난 뒤에는 둥글고 하얀 씨앗이 달린다.

지치는 모든 약초 가운데서 재배하기가 가장 어렵다. 사람으로 인한 스트레스를 가장 많이 받는 식물이기 때문이다. 지치는 풀 중에서 제일 오래 사는 것 중에 하나다. 불로장생하는 식물을 먹어야 사람도 불로장생할 수 있다. 그러므로 지치는 가장 훌륭한 불로장생약 중에 하나로 볼 수 있다. 야생 지치는 수백 년을 자랄 수 있으며 더러 천 년 이상 묵은 것도 발견된다.

 

그러나 지치를 사람이 밭에 심어 가꾸면 2년을 넘기지 못하고 뿌리가 썩어서 죽어 버린다. 산삼이나 지치, 도라지 같은 약초들은 사람의 땀 냄새를 제일 싫어하여 사람의 땀 기운이 닿으면 뿌리가 썩어서 죽는다. 가끔 야생 지치를 캐서 밭에 심거나 화분 같은 곳에 심어 두면 한 해 동안은 잘 자라는 것 같다가 이듬해가 되면 어김 없이 뿌리가 썩어 죽어버린다.

 

그러나 야생 상태와 다름없이 지치를 재배할 수 있는 방법이 있다먼저 야생 지치의 씨앗을 채집하되두꺼운 면으로 만든 장갑을 몇 겹 끼고 씨앗을 따서 모아서 베로 만든 자루에 담아 땅을 파고 묻어 보관한다이른 봄에 부숙질이 풍부하고 한 번도 농작물을 재배한 적이 없는 새 땅을 개간하여 밭을 일구어 지치 씨앗을 뿌린다씨앗을 뿌릴 때에도 면으로 만든 장갑을 몇 겹 끼고 작업을 해야 한다그리고 일체의 농약과 비료를 주어서는 안 되고 풀도 뽑아서는 안 된다이렇게 씨앗을 뿌리기만 하고 버려 둔 채로 몇 년을 키우면 야생 지치와 다름없는 상태가 되고 10년이 지나면 아주 훌륭한 약재가 될 수 있다. 지치는 10년 넘게 묵은 것이라야 약으로 쓸 수 있다.

 

 

 

 

10년이 넘은 것은 훌륭한 암 치료약

 

지치의 약효에 대해서는 거짓말 같은 이야기가 여러 지방에서 전해 온다. 글쓴이가 어렸을 적에 같은 동네에 사는 어떤 사람이 산에 올라갔다가 3일 동안 돌아오지 않았다. 무슨 사고를 당한 것이 아닌가 하여 온 동네 사람들이 찾아 나섰다가 마침 산에서 내려오는 그를 만났다.

사람들이 대체 어떻게 된 것이냐고 물었더니 산에서 팔뚝만큼 굵은 지치 한 뿌리를 캐서 먹고 쓰러져서 잠이 들었다가 이제 깨어나서 내려오는 중이라고 하였다. 그 뒤로 그 사람은 안색이 대춧빛처럼 붉어지고 한겨울에 홑옷을 입어도 추위를 모를 만큼 튼튼한 몸으로 바뀌어 지금까지 건강하게 살고 있다.

지치는 열을 내리고 몸속에 쌓인 온갖 독을 푸는데 아주 좋은 효능이 있다. 그리고 염증을 없애고 새살이 돋아나게 하는 작용이 뛰어나다. 항암작용이 특히 뛰어나고 갖가지 간질환, 동맥경화증, 변비, 여성의 냉증, 생리불순, 화상 등에 탁월한 치료 효과가 있다. 면역력을 늘리고 빈혈을 치료하며 오래 복용하면 얼굴빛이 좋아지고 늙지 않는다. 지치는 가장 훌륭한 불로장생약 가운데 하나이다.

 

지치는 암세포를 억제하면서 새살이 돋아나게 하고 염증을 없애며 온갖 병원균을 죽이는 작용도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지치와 오리를 같이 달여서 암환자를 치료하는데 쓰기도 한다.

집오리 한 마리를 털과 똥만 뽑아내고 솥에 넣어 물 5되를 붓고 푹 끓여서 식히면 기름이 위에 뜬다. 기름을 숟가락으로 걷어내거나 창호지를 띄워서 흡착시켜 걷어낸다. 두세 번 끓여서 기름을 말끔하게 걷어내야 한다. 거기에 지치 2(1.2kg)을 넣고 곡물을 발효해서 증류해서 만든 35도 이상의 소주 1(18)을 붓고 뭉근한 불로 오래 달인다. 6시간 이상 달여서 솥 안의 술과 물이 3분지 1쯤 줄어들면 건더기는 건져내서 버리고 남은 국물을 병이나 오지그릇에 담아 온장고에 보관해 두고 하루에 6-7, 밥 먹기 30분 전과 밥 먹고 30분 후, 그리고 잠자기 전에 한 번씩 소주잔으로 한 잔씩 마신다. 술을 못 마시는 사람은 물을 붓고 달여도 괜찮다.

 

오리나 거위는 구리나 유리를 소화시킬 수 있을 만큼 소화력이 강하고 굳은 것을 삭이는 힘이 있다. 암도 역시 딱딱한 덩어리일 뿐이니 오리나 거위의 몸속에 들어 있는 아직 우리가 알지 못하는 성분들이 이를 무르게 만들 수 있는 것이다. 오리나 거위의 피 속에는 산이나 알칼리, 소화효소에도 여간해서는 파괴되지 않는 극미립자의 항암물질이 들어 있다.

중국에서는 위암이나 식도암 환자에게 흰 오리나 흰 거위의 피를 마시게 해서 완치시킨 사례가 여러 차례 보고되어 있다. 지치 또한 막힌 것을 뚫고 생혈(生血), 활혈(活血)하며 옹종을 삭이는 힘이 매우 강한데다가 보중익기 작용까지 겸하였으므로 이 두 가지가 만나면 암을 고치는데 으뜸가는 약이 될 수 있는 것이다.

 

미래에 유행할 괴질을 고칠 수 있는 불로장생약

 

또 지치는 남성흐르몬 곧 정자를 죽이는 효과가 있어서 피임약으로 쓸 수도 있다. 북한에서 펴낸 <약초의 성분과 이용>이라는 책에는 지치의 잎, , , 뿌리의 추출물이 동물의 생식선자극호르몬을 중화하며 난소의 호르몬 기능을 억제하며 정자를 죽이고 성기관, 가슴샘, 뇌하수체의 무게를 줄이며 성장과 발육을 억제한다고 하였는데 이는 곧 노화를 억제한다는 말과 같다.

 

젊은 여성이 생리가 끝나는 날부터 열흘 동안 지치뿌리를 한 번에 밥 숟갈로 하나씩 하루 두 번 아침저녁으로 먹으면 임신을 하지 않게 된다. 또 폐경기에 다다른 여성이 지치를 오래 복용하면 잘 늙지 않는다. 지치가 뇌하수체호르몬, 특히 항체생성호르몬의 생성을 억제하여 세포의 노화를 막아주기 때문이다.

지치는 전통 동양의학에서보다는 민간에서 더 귀한 약초로 대접을 받아왔다. 50-60년 전만 해도 지치로 약을 만들어서 오래 두고 복용하는 사람이 더러 있었다. 특히 전라도 지방의 호족들이나 선비들은 가을 김장은 못해도 지치는 구해야 한다고 했을 정도로 귀한 보약으로 여겼다.

 

지치는 산중에서 수도하는 도인들이나 수행자들이 비밀리에 환골탈태하는 선약(仙藥)을 만드는 데 쓴다. 불사선방(不死仙方)이라고 부르는 이 약을 오래 복용하면 한겨울에 흩옷만 입어도 추위를 타지 않고 몸이 따뜻해지며 어혈이 생기지 않고 피부가 잘 익은 대춧빛처럼 붉어지며 나이가 많아져도 쉬 늙거나 쇠약해지지 않으며 놀랄만큼 기운이 솟구치게 된다. 이 선약을 만드는 방법은 다음과 같다.

 

야생 지치 4(말린 것), 인삼 3(찌고 말리기를 아홉 번을 한 것이 제일 좋은데 이를 흑삼이라고 부른다), 부자 2(경포부자를 오골계 뱃속에 넣은 다음 오골계를 털 채로 황토 흙으로 싸서 불에 구워서 법제한 것), 창출 1(노랗게 볶은 것)을 한데 두고 가루를 내어 한 번에 밥숟갈로 하나씩 하루 2-3번 먹는다.

 

지치는 어떻게 보면 갖가지 공해와 공해로 인해 생긴 갖가지 난치병으로 고생하는 오늘날의 사람들을 위해 조물주가 깊이 감추어 두었던 약이라고 할 수 있다.

옛 사람들도 이를 알고 지치에 대한 예언을 노래로 남겼으니 곧 조선 선조 임금 때 영의정을 지낸 학자 동고(東皐) 이준경(李浚慶)선생이 지은 것으로 전해지는 시절가(時節歌)에 이런 구절이 있다.

무산천(無山川) 갓가오니 무명악질(無名惡疾) 독한 병에 함문곡성(緘門哭聲) 어이할고. 약이야 잇것마난 지초오리 구해다가 소주 한 잔 전복(煎復)하소. 빅씨 하나 살일 손야.’

무산천이라는 말은 공해와 개발행위로 자연 환경이 파괴되어 강산이 완전히 망가진 것을 가리키는 말이다. 무명악질은 암 에이즈 같은 현대의 여러 괴질이나 전염병, 난치병을 가리키고 함문곡성은 문을 닫고 통곡한다는 뜻이므로 수치스런 병에 걸려 숨어서 혼자 울고 밖으로는 나타내지 못하는 것을 가리킨다.  빅씨 하나 살일 손야 란 백 사람 중에 한사람쯤의 목숨을 구할 수 있지 않겠는가 하는 뜻이다.

이 노래에는 지치와 오리가 에이즈나 신종플루 같은 것을 비롯하여 앞으로 나타날 온갖 전염성 괴질을 고칠 수 있다는 뜻이 감추어져 있는 것으로 짐작할 수 있다. 이름을 밝히기는 어렵지만 지치를 복용하고 말기 에이즈 환자의 건강이 좋아진 사례가 있다.

지치는 사람의 체질을 바꾸어 병을 근본적으로 치료해 주는 약초다. 체질에 따라 제대로 쓰면 온갖 질병을 고칠 수 있다.

                                                                                          
   

                                                                                         

최고의 비만 치료약이면서 온갖 독을 푸는 해독약

 

지치는 비만증을 치료하는데 효과가 매우 좋다. 지치를 먹으면 포만감이 생겨 다른 음식을 먹지 않아도 배가 부르고 배고픔이 느껴지지 않으며 살이 웬만큼 빠지고 나면 다시 음식을 많이 먹어도 살이 찌지 않게 된다. 지치는 흔히 적취(積聚)라고 부르는 뱃속에 덩어리가 뭉쳐 있기 쉬운 40대 이후의 여성들에게 가장 좋은 건강식품으로 추천할 만하다.

지치는 해독작용이 온갖 약초 중에서 제일 뛰어나다. 갖가지 약물중독, 항생제 중독, 중금속 중독, 농약중독, 알코올중독 등 갖가지 독에 중독된 사람이 지치를 먹으면 신기하다 싶을 만큼 빨리 독이 풀린다.

 

심장을 튼튼하게 하는 작용도 있어 늘 가슴이 두근거리고 깜짝깜짝 잘 놀라는 사람, 심장에 가끔 따끔따끔하는 통증이 있는 사람, 현기증이 있는 사람한테도 뚜렷한 효과가 있다. 신장기능이 나빠서 손발이 퉁퉁 붓고 방광염에 자주 걸리며 얼굴이나 허리, 아랫배, 허벅지 등에 군살이 많이 붙은 사람도 지치를 꾸준히 먹으면 군살이 다 빠지고 몸이 아주 건강해진다.

경기도 부천에 사는 어느 40대 주부는 손목 관절부위에 악성 종양이 생겨 6년 동안을 고생했다. 종양 덩어리는 차츰 자라나 어린아이 주먹만한 크기로 자랐고, 암세포가 혈관을 타고 다른 곳으로 전이되어 양발의 발목 부위에도 혹이 자라기 시작했다. 병원에서는 손을 잘라야 된다고 했으나 민간요법으로 치료하기로 결심하고 쑥뜸으로 손목의 종양덩어리의 윗부분은 태워 버리고 밑 부분의 딱딱하고 횐 비계 같은 것을 칼로 잘라 내었다. 그것은 돌보다도 더 단단하고 질겨서 자르는데 무척 애를 먹었다고 한다.

 

그 뒤에 지치 가루를 복용하기 시작하였더니 그 딱딱하던 덩어리가 차츰 풀리기 시작하여 5개월쯤 후에는 보통 살과 다름 없이 완전하게 회복되었다. 이를 보면 지치가 몸에 붙은 덩어리를 풀어주는 효능이 놀랍도록 뛰어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지치는 훌륭한 욕창 치료약

지치는 열을 내리고 독을 풀며, 특히 염증을 없애고 새살을 돋아나게 하는 작용이 뛰어나다. 갖가지 암, 변비, 간장병, 동맥경화증, 여성의 냉증, 대하, 생리불순 등에도 탁월한 효과가 있으며 오래 복용하면 얼굴빛이 좋아지고 늙지 않는다. 몇 가지 옛 문헌에서 지치의 약성을 알아본다.

 

지치는 맛은 쓰고 성질은 차며 독이 없다. 명치 밑에 사기(邪氣)가 있는 것과 다섯 가지 황달을 치료하고 비위를 보하며 기운을 돕는다. 또 막힌 것을 잘 통하게 하고 오줌을 잘 나가게 한다. 배가 부은 것, 창만한 것, 아픈 것 등도 치료한다. 고약에 섞어 어린이의 헌데와 얼굴에 난 뽀두라지를 치료한다. 고방에는 지치를 드물게 썼는데 지금 의사들은 흔히 상한이나 돌림병을 치료하거나 홍역때 발진이 잘 돋지 않는데 이것으로 약을 만들어 쓰고 있다.”<향약집성방>

 

지치는 심포경, 간경에 작용한다. 혈분의 열을 없애고 독을 풀며 발진을 순조롭게 한다. 또한 혈을 잘 돌게 하고 대변을 잘 누게 하며 새살이 빨리 살아나게 한다. 예전에는 홍역의 예방과 치료에 주로 써 왔으나 지금은 홍역이 없으므로 피부 화농성 질환에 주로 쓴다. 또한 융모막상피종, 변비, 오줌누기 장애, 덴데, 언데, 상처, 습진, 자궁경부 미란 등에도 쓴 다. 하루 612그램을 달여 먹는다. 외용약으로 쓸 때는 가루 내서 기름이나 기초제에 개어 바른다, 설사하는 데는 쓰지 않는다.”<동의학사전>

 

지치는 청열해독소염제로서 홍역의 예방과 치료 및 두창, 성홍열, 단독, 패혈증, 옹저, 악창 같은 일체의 급성염증과 화농성 질병에 탁월한 효과가 있고 화상, 동상, 습진에도 쓴다.”<신씨본초학>

 

예로부터 지치는 하늘과 땅의 음한(陰寒)의 기운을 받아서 자라는 약초라고 하였다. 옛날에는 습하고 냉한 것 때문에 생긴 병이 많았으나 오늘날에는 공해로 인한 화독(火毒)으로 생기는 병이 많다. 지치는 오늘날 시대에 온갖 화독으로 생긴 질병을 고치는 데 으뜸가는 약초라고 할 수 있다.

지치를 가공하고 법제(法製)하는 방법도 다른 약재와는 사뭇 다르다. 흙에서 캐낸 뒤에 물로 씻으면 보라색 색소 성분이 씻겨 나가서 약성을 많이 잃어버리게 되므로 절대로 물로 씻어서는 안 된다. 안 쓰는 부드러운 솔 같은 것으로 뿌리에 붙은 흙을 털어내고 그늘에서 말리되 하루에 한 번씩 술을 뿜어주면서 말려야 한다. 지치를 옛날에는 주취(酒醉)라고 흔히 불렀고 요즘도 그렇게 부르는 사람이 더러 있다. 지치는 늘 술에 취해 있어야 약효가 제대로 난다는 뜻이다.

지치는 염증을 삭이고 세 살을 잘 돋아나게 하는 작용이 있어서 욕창을 치료하는데 효과가 아주 좋다. 참기름 100g을 끓여 그 속에 자초(紫草)1015g을 담가 약의 성분이 우러나게 하여 46시간 놓아 두었다가 유리병에 담아 둔다. 이렇게 만든 것을 자초유(紫草油)라 한다. 욕창(褥瘡) 부위의 겉에 자초유(紫草油)를 매일 26차례 씩 바른다. 대략 1<span style="background-color: #fffff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