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산행과 산책

산행을 즐기며 인생을 긍정적으로....

놓치면 후회할 제주도 숨은 명소

댓글 0

산행 과 여행/우리나라 섬 투어

2016. 5. 10.

여름휴가 시즌이 다가오면서 어김 없이 제주도로 여행을 가고 싶어 하는 사람들이 많다. 그만큼 제주도는 1년 365일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하는 워너비 여행지이다. 제주도를 처음 가는 사람도, 혹은 여러 번 다녀왔던 사람들도 지금 소개하는 제주도의 숨은 명소를 방문 한다면 또 다른 모습의 제주를 만날 수 있을 것이다.

추천명소 1. 돈내코 원앙폭포

 

사람도 많지 않고 입장료도 없어 조용하고 여유롭게 힐링을 원하는 사람들에게 추천한다.

눈으로 보고도 믿 기지 않을 정도로 맑은 폭포수에 함성이 절로 나온다.

물 색깔만 보면 마치 크로아티아의 플리트비체가 생각날 정도로 너무나 맑고 신비스럽기 까지 하다.

더운 여름에 폭포수 계곡물에 발을 담구며 잠시 쉬어 가기에 좋은 곳이다.

추천명소 2. 낙천리 아홉굿 마을

제주에 의자를 테마로 예쁘게 꾸며놓은 작은 마을이 있다. 바로 1,000개의 의자가 있는 의자마을 ‘아홉굿 마을’이다.

 이 곳은 잘 알려지지 않은 숨은 명소로 의자를 테마로 하여 꾸며놓은 낭만적인 마을이다.

2009년 1,000개의 의자에 대한 닉네임을 전국의 누리꾼을 대상으로 공모한 후 마을 청년들이 정성스럽게

나무를 잘라 의자를 만들고, 노인회과 부녀회원들이 의자를 다듬어서 1,000개의 다양한 의자를 만들었다.

여행하는 사람들에게 휴식처가 되는 의자가 가지 각색의 디자인으로 제작되어 있다.

특히 의자마다 쓰여있는 문구를 구경하며 감상에 젖어보기도 좋은 곳이다.

‘내 무릎에 앉을래?’ 의자에 씌여 있는 문구가 위트있다.

동양 최대의 대형 대화합의자, 해바라기의자, 소여물통의자, 삼각퍼즐의자, 서있는 사람 의자,

요강의자 등 흔히 볼 수 없는 아름다운 다양한 의자가 있다. 제주의 숨겨진 낭만적인 곳,

낙천리 의자마을 ‘아홉굿마을’에서 잠시 쉬었다 가도 좋다.

추천명소 3. 월정리 해수욕장

제주도에서 요즘 뜨고 있는 곳, 바로 월정리 해수욕장이다. 푸른 에메랄드 빛 아름다운 바다와 해안을 따라

즐비해있는 분위기 좋은 카페에서 여유로운 시간을 가질 수 있는 곳이다. 카페마다 개성 있는 간판과

특색있는 인테리어로 출사 여행자들에게도 인기가 많은 곳이다. 특히 바닷가를 배경으로 놓여진 의자에는

사진을 찍기 위한 여행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요즘 핫플레이스답게 언제 가도 사람들이 많은 곳이지만

이 곳을 찾은 관광객들의 얼굴에는 하나같이 웃음꽃이 핀다.

추천명소 4. 삼다수 목장

제주도에서 가장 이국적인 풍경을 볼 수 있는 곳, 바로 삼다수 목장이다. 이곳은 네비게이션에도 잘 나와있지 않고,

여행 가이드북에도 소개되어 있지 않아 제주도를 사랑하고, 자주 다니는 사람만 알 수 있는 그야말로 숨은

명소라고 할 수 있다. 넓은 초원 위에 서있는 나무들을 보면 아프리카 세렝게티 평원을 떠올리게 될 정도로

경치가 아름답다. 특히 노을이 질 때면 붉은 석양에 물든 목장의 풍경이 탄성을 자아내기에 충분하다.

추천명소 5. 새별오름

애월에 위치한 새별오름은 '저녁에 외롭게 떠 있는 샛별 같다' 하여 새별이라는 이름이 붙은 오름이다.

오르막길의 경사가 힘들긴 하지만, 정상에서 내려다 보는 뷰가 기가 막히다. 실제 새별이라는 이름답게

오름 주변의 다섯 개의 봉우리가 마치 별 모양을 이루고 있다. 이 곳에서는 정월대보름 전날 오름 전체를 태우는

들불 축제가 열리기도 한다.

제주도다운 진짜 제주도를 느껴보고 싶다면 오름에 가야 한다는 이야기가 있다.

그만큼 오름은 제주의 민낯을 볼 수 있는 곳이다. 제주도의 수많은 오름 중에서도 특히 새별오름은

저 멀리 바다 위 비양도까지 조망하며 해질 무렵에는 황홀한 일몰까지 선사하는 놓치면 후회할

제주도의 대표적인 숨은 명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