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이야기

박민숙 2012. 11. 21. 20:27

160번 버스을 타고 가다가 멀미가 나서 중간에

내려 108번 버스을 타고 망월산역에 내려 둘래길을 걸었다.. 기분전환 삼아 왔기에 좋은 길을 기대했는데 실망이 컸다.. 마을을 따라 걷는

길이었는데 마을이 지저분했다..이 구간은 유독 절이 많은 느낌을 받았다..하지만 산길을 나타났을 때 기분이 좋았졌다..길이 예뻤다..물소리가 마음을 위로해 주는것 같아 좋았다..

도봉옛길은 계단이 무척 많아 피곤했다..

이 길이 하길이라니...할말을 잃었다..이 길은 중길은 되는 것 같다.

방학동길은 올라다가 내려가다가 또 오르고 꼬불꼬불 끝없이 이어져서 쌍둥이전망대에 올라 위엄있게 있는 봉우리들을 보고 감탄이 절로 나왔다..북한산 멋져..

왕실묘역길은 물은 아주 깨끗하고 산길은 전설의 고향을 생각하게 했다..이 길 또한 만만치 않았다..계단도 많고 여전히 꼬불꼬불한 길이 많았다..공주묘도 보고 연산군묘도 보고 볼거리도 많았다..너무 지쳐서 이제 그만 끝났으면 싶었다..하지만 오늘 계획한 것은 20구간 완주라 우이동까지 갔다..

완주후 기분은 좋았다..약속은 지켰으니까...

 

 

 

 

 

 

 

 

 

 

 

 

 

 

 

 

 

 

 

 

 

 

 

 

 

 

 

 

 

 

 

 

 

 

 

 

 

 

 

 

 

 

 

 

 

 

 

 

 

 

 

 

 

 

 

 

 

 

 

 

 

 

 

 

 

 

 

 

 

 

 

 

 

 

 

 

 

 

 

 

 

 

 

 

 

 

 

 

 

 

 

 

 

 

 

 

 

 

 

 

 

 

 

 

 

 

 

 

 

 

 

 

 

 

 

 

 

 

 

 

 

 

 

 

 

 

 

 

 

 

 

 

 

 

 

 

 

 

 

 

 

 

 

 

 

 

 

 

 

 

 

 

 

 

 

 

 

 

 

 

 

 

 

 

 

 

 

 

 

 

 

 

 

 

 

 

 

 

 

 

 

 

 

 

 

 

 

 

 

 

 

 

 

 

 

 

 

 

 

 

 

 

 

 

 

 

 

 

 

 

 

 

 

 

 

 

 

 

 

 

 

 

 

 

 

 

 

 

 

 

 

 

 

 

 

 

 

 

 

 

모래는 우이령길을 갈 수 있을려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