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운봉 박씨 行祚 할아버지 자손들의 살아온 이야기

박섭용

댓글 0

집안 이야기

2020. 8. 15.

박섭용(朴燮鏞, 1928.12.6 - 2016.4.12, 아호는 梅山)은 박혁거세 왕의 62세손으로 운봉 박씨 집안의 종손(宗孫)이다.

그는 1978년 5월 미국 로스안젤레스로 이민을 떠나 홍균, 양선, 계연 등 1남 2녀를 UCLA 등 명문교에 진학시키고 새 땅에서 기반을 잡게 한 다음 은퇴하였다. 2016년 4월 향년 88세로 소천하였다.

봄길 같은 사람

필자(박훤일)가 섭용 형님을 생각할 때면 정호승 시인의 "봄길"이라는 시가 떠오른다.
한 집안의 어른으로서 대소사를 가리지 않고 서로 좋은 말을 전하시며 화목을 다지셨다. 이민을 가신 후에도 고향 선영을 돌보는 일에 소홀함이 없도록 노력하셨다.

 

           봄   길  -  정호승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

      스스로 봄길이 되어
      끝없이 걸어가는 사람이 있다
      강물은 흐르다 멈추고
      새들은 날아가 돌아오지 않고
      하늘과 땅 사이의 모든 꽃잎은 흩어져도

      보라
      사랑이 끝난 곳에서도
      사랑으로 남아 있는 사람이 있다
      스스로 사랑이 되어
      한없이 봄길을 걸어가는 사람이 있다

빠져서는 안 될 사람

  • 맨 앞줄의 어린이들은 왼쪽부터 박훤장, 박훤삼, 박정희, 박훤남, 박은희, 박훤일, 그리고 신랑신부의 화동들이다.

위의 시에서 '길이 끝나는 곳'이란 핵가족 시대에 친척(친족 및 인척)의 의미가 퇴색되고 있는 것에 비견할 수 있다. 이와 같이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형님은 비록 미국에 이민을 가 있음에도 한 집안의 구심점으로서 역할이 지대하였다.

아래 사진을 시간 순으로 보더라도 중요한 자리에서 형님이 빠지는 일이 거의 없었던 것이다.

 

  • 1956년 2월 파평 윤씨 큰어머님의 회갑연에 모인 친척들이다. 형님 내외분 오른편으로 태임, 순남, 중임, 향선의 얼굴이 보인다.

 

  • 1973년 8월 둘째집 박진성 가족[1]이 미국으로 이민을 떠나는 날 김포공항에 환송을 나온 친척들이다.

성경적 효(孝)를 실천한 사람

형님은 기독교인으로서 성경적 효의 개념을 몸소 실천하며 다음과 같이 강조하신다.[2]

 

"나는 조부모님, 부모님 기일(忌日)을 맞이하면 꽃으로 제단을 장식하고 고인의 사진을 모신다.그러나 조상에게 복을 빌지는 않고 그분의 기일을 맞아 자손들이 함께 모여 고인의 생전 모습이나 올바르게 살려고 노력하신 모습을 자녀들에게 덕담으로 들려주고 하나님께 하늘나라에 계신 조상을 부탁하는 기도를 드릴 뿐이다.성묘를 가서도 살아계실 때 큰 절을 올렸듯이 그 마음으로 조상 앞에 절을 한다. 제물 대신 꽃을 헌화하고 자손들이 올바르게 이 세상에서 살아가고 있음을 보고하며 기도를 드린다.

재삼 강조하지만 고인에게는 우리들에게 물질의 복을 주시거나 병을 고쳐주시는 능력이 없음을 믿기에 하늘나라에서 안식하시며 조용히 자손들이 정직하고 진실되게 하나님의 사랑을 실천하며 살아가는 모습을 지켜봐 주시기를 기원할 따름이다.

그리고 생전에 알지 못하고 예수님을 믿지 않고 돌아가신 분들이지만 하나님의 크신 사랑으로 하늘나라에서 안식하고 계실 줄 굳게 믿는다. 다만, 성경의 가르침대로 효도를 하고 싶어도 이 세상을 떠나고 안 계시니 안타까운 마음 뿐이다. 그러한 마음으로 "네 이웃을 내몸과 같이 사랑하라"는 예수님의 사랑을 생활 속에 실천하는 일이 곧 돌아가신 조상에게 효도하는 것이라 믿고 노력하고 있다."

장례식

해외 이민 간 사람 치고 초기에 고생 안한 사람이 있으련만 형님은 쉰이 넘어 이민을 가셨음에도 몸을 사리지 않고 일을 하셨다. 그래서 그런지 노후에 전립선으로 고생을 많이 하셨다.

정기적인 치료를 받으며 해외여행도 다니시고 전과 다름없이 일상생활을 영위 하셨으나 2016년 4월 12일 13:30 LA병원에서 향년 89세로 소천하셨다. 맏아들 홍균이 내외가 임종을 하였다.

1남 2녀 가족과 미국에 사는 친지, 교회의 교인들이 참석한 가운데 4월 16일 10:00 글렌데일 포레스트(Glendale Forest Lawn)에서 하관식을 거행하였다.

 

* 미국 LA 글렌데일 포레스트 론에 있는 부부의 묘소

Note

1] 둘째집 맏사위 김창섭(위 사진에서 가운데 넥타이를 맨 이)은 박섭용의 고등학교 동창으로 처남 매부지간이 되었다. 김창섭은 서울 마포에서 약국을 경영하다가 미국 LA에 이민 가서는 보험중개인을 하는 한편 재미 수필가로서도 활동하였다.

2] 박섭용, "성경적인 '孝'란 무엇인가", 경복고 동창회지 [북악의 푸른 소나무들], 2000, 410-411면에서 발췌.

'집안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박을용 (추모)  (0) 2020.08.15
박을용 (2004 장례식)  (0) 2020.08.15
나의 꿈 (박섭용)  (0) 2020.08.15
박섭용  (0) 2020.08.15
파평 윤씨 (61世 손부)  (0) 2020.08.15
박주옥  (0) 2020.08.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