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 2020년 08월

15

회고록 박내옥

사람은 일생 동안 적어도 세 차례의 고비를 겪는다고 한다. 나 박내옥(朴萊玉)도 예외는 아닐 것이다.[1] 지난 80 평생을 돌이켜볼 때 어렵고 힘든 고비를 무사히 넘긴 것이 참으로 다행스럽고 감사한 생각이 든다. 많은 동포들이 고생하였던 8.15 해방과 6.25 사변 중에 生死의 기로를 헤매지 않은 것만도 얼마나 행운이랴![2] 지금 돌이켜볼 때 내가 가정을 이룩하고 나서 봉착했던 가장 큰 어려움은 경제적인 애로였다. 평생 월급쟁이를 하였으니 큰 돈 만질 기회도 없었으려니와 무엇보다도 많은 식구를 먹이고 가르치기가 결코 용이한 문제가 아니었던 것이다. 기억에 남는 가장 힘든 시기는 우리 가족이 모두 서울로 올라온 뒤의 5년간이었다. 1966년 해방후 20년간 봉직했던 전라북도 약품회사가 사실상 영업을 ..

댓글 회고록 2020. 8.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