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 2020년 08월

15

집안 이야기 나의 꿈 (박섭용)

나의 꿈은 여든이 넘은 어느 이민자의 꿈이 어린 고백이라 할 수 있다. 박혁거세 왕의 62세손 박섭용(朴燮鏞, 1928.12.6 - 2016. 4.12)은 운봉 박씨 집안의 종손(宗孫)이었다. 그는 1978년 5월 미국 로스안젤레스로 이민을 떠나 홍균, 양선, 계연 등 1남 2녀를 UCLA 등 명문교에 진학시키고 새 땅에서 기반을 잡게 한 다음 은퇴하였다. 그럼에도 항시 집안의 종손임을 잊지 않고 고향 운봉을 그러워하는 글을 여러 편 동창회지 등에 기고하였다. 아래 소개한 글도 그 중의 한 편이다. 다음 사진은 2012년 여름 미국 알래스카 크루즈 여행 중에 아들 내외, 두 딸, 사위, 손주들과 함께 찍은 사진이다. 나의 꿈 친애하는 S형에게,[1] “나는 꿈이 있네”라 하니 1963년 미국 워싱턴DC에..

15 2020년 08월

15

집안 이야기 박섭용

박섭용(朴燮鏞, 1928.12.6 - 2016.4.12, 아호는 梅山)은 박혁거세 왕의 62세손으로 운봉 박씨 집안의 종손(宗孫)이다. 그는 1978년 5월 미국 로스안젤레스로 이민을 떠나 홍균, 양선, 계연 등 1남 2녀를 UCLA 등 명문교에 진학시키고 새 땅에서 기반을 잡게 한 다음 은퇴하였다. 2016년 4월 향년 88세로 소천하였다. 봄길 같은 사람 필자(박훤일)가 섭용 형님을 생각할 때면 정호승 시인의 "봄길"이라는 시가 떠오른다. 한 집안의 어른으로서 대소사를 가리지 않고 서로 좋은 말을 전하시며 화목을 다지셨다. 이민을 가신 후에도 고향 선영을 돌보는 일에 소홀함이 없도록 노력하셨다. 봄 길 - 정호승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 스스로 봄길..

15 2020년 08월

15

집안 이야기 파평 윤씨 (61世 손부)

박혁거세 61世 손부 파평 윤씨, 윤보처화 (尹寶處華) 님은 1896년 음 정월 초엿새(1896. 2. 18) 운봉면 북천리에서 윤상원-임실 문씨 사이에서 2남 4녀의 장녀로 태어나 박주옥 님의 정부인으로서 93세 장수하시고 1988년 9월 4일 세상을 뜨셨다. 유가(儒家)의 엄격한 가정교육을 받았기에 16세이던 1912년 1월 운봉 박씨 집안에 시집을 와서 불평을 모르고 봉제사를 하며 조부모와 젊으신 시부모를 모시고 장손 며느리로서 사셨다. 시집 오자마자 태어난 넷째(박내옥) 이하 시동생들과 시누이들을 마치 동생처럼 자식처럼 키우고 보살피셨다. 특히 1951년 부군과 사별한 후에도 홀 시아버지를 정성껏 모셔 "운봉 고을의 효부(孝婦)"라고 칭송이 자자하였다. 낙상으로 드러누우시기 전까지는 노년까지 건강..

15 2020년 08월

15

집안 이야기 박주옥

박혁거세 61세손 박주옥 (朴湊玉) 님은 1899년 10월 23일 박승재-안동 김씨를 부모로 운봉에서 태어나 6.25 와중인 1951년에 세상을 떠나셨다. 영모(永模)라는 이름으로도 불렸으며, 1911(辛亥)년 음11월 14일 13세의 나이로 같은 고을의 16세 파평 윤씨 (尹氏)와 결혼하여 슬하에 3남 2녀를 두셨다. 3, 4대가 모여 살며 농사 일을 해야 하는 대가족 농촌 가정의 6남 3녀 9남매 중의 장남으로서 소임 이상의 역할을 다하셨다. 일찍이 한문과 근대학문을 익혀 금융조합(현 농협은행) 서기로 들어가 일하셨다. 동생들 교육에 헌신 교육의 중요성을 깨닫고 박봉을 쪼개 바로 밑 기옥(琪玉)과 화옥(華玉) 쌍동이 형제를 대처에 있는 전주고등학교에 유학을 보내셨다. 그리고 졸업 후에는 대구사범 강습..

15 2020년 08월

15

집안 내력 해외 유학

해외유학 (海外留學)이란 외국의 대학에서 석·박사 공부를 하러 떠나는 것을 말한다. 단기 어학연수를 가는 게 아니고 외국 대학교의 스칼라십을 받아 학위를 취득하기 전에는 돌아오지 않을 각오로 떠나는 것이다. 1960년대만 하여도 우리나라의 외환사정이 좋지 않을 때였으므로 해외유학은커녕 잠시 해외여행을 떠나는 것도 쉽지 않았다. 그러니 친척 중에 누가 해외에 나가기로 하면 온 친척들이 김포공항에 나가 장도를 빌곤 하였다. 박을용의 하버드 유학 우리 집안의 도미유학(渡美留學) 제1호는 서울대 의과대학 졸업 후 미국에 의학공부를 더 하러 떠난 첫째집 박호현이다. 하지만 그 동생인 박을용의 미국 하버드 대학교 유학은 여러 모로 특기할 만하였다. 아래 사진은 1967년 박씨 집안에서 비행기 타고 미국으로 유학을 ..

댓글 집안 내력 2020. 8. 15.

15 2020년 08월

15

집안 내력 못 다 이룬 꿈 (박훤일)

나이 드신 아버지(박내옥)는 약주가 거나해지면 시조 창을 하셨다. 그 덕에 나는 초등학교 들어가기 전부터 “청산리 벽계수야 …”[1] 시조를 따라 읊을 수 있었다. 초등학교 시절에는 아버지가 내가 쓴 일기를 읽어보시고선 “문학적 소질이 있어 보인다”고 칭찬을 해주셨다. 사실 교내외 백일장 대회에 나가 여러 차례 상을 받기도 했거니와 아버지의 말씀이 내 평생 보고서든 논문이든 수필이든 글을 쓰는 원동력이 되었다. 아버지의 작품으로 남아 있는 것은 팔순기념문집에 실려 있는 다음의 시조이다. 초로(草露) 인생 박 내 옥 삼각산(三角山)[2] 네 모습은 예나 다름 없건마는 내 홍안(紅顔) 간 데 없고 백발(白髮)만 흩날리네 초로(草露)의 삶이 뭔지 이제야 알까 하노라 우리 아버지의 꿈은 무엇이었을까? 전주고등보..

댓글 집안 내력 2020. 8. 15.

15 2020년 08월

15

집안 내력 성경적 효(孝)의 개념

박섭용(朴燮鏞, 1928.12.6 - , 아호는 梅山)은 박혁거세 왕의 62세손으로 운봉 박씨 집안의 종손(宗孫)이다. 1978년 5월 미국 로스안젤레스로 이민을 떠나 홍균, 양선, 계연 등 1남 2녀를 UCLA 등 명문교에 진학시키고 새 땅에서 기반을 잡게 한 다음 은퇴하였다. 필자는 대대로 유교를 숭상하는 가장의 장손으로 50세까지 4대 봉제사(奉祭祀)를 받들고 살았다. 미국으로 이민을 와 어렵고 고된 현지 정착 과정에서 하나님을 찾게 되었고 교회에서 성경을 배워 예수님의 사랑을 알고 그 사랑을 내 생활 속에서 실천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다음은 기독교인들이 주위에서 듣게 되는 조상의 제사 문제를 성경을 토대로 살펴보고자 한다.[1] 구약성경의 효(孝) 사상 효는 절대적인 권위를 지닌 하나님의 명령이다..

댓글 집안 내력 2020. 8.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