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내용

둘리 2017. 3. 23. 14:35

‘원주서 목격’ 인증사진 잇따라… 네티즌들 “가슴 찡한 사진”
촬영자 “리본모양 구름 보고 깜짝 놀라… 색깔도 노란색”

 

 

한 포털 유명카페 게시판에 올라온 ‘세월호 노란 리본 구름’ 인증사진

 

세월호 인양작업이 시작된 지난 22일 ‘하늘에 세월호 희생자를 추모하는 노란 리본 모양을 한 구름이 나타났다’는 사진이 잇따라 게재됐다.

 

23일 한 포털사이트 유명 카페 게시판에 ‘세월호 인양실험 성공적이라는데’라는 제목의 게시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이 올라왔다.

 

글 작성자는 ‘지금 하늘에 이런 구름이 떠 있네요’라는 설명과 함께 휴대전화로 찍은 것으로 보이는 하늘 사진 한 장을 첨부했다.

 

사진 속 하늘에는 3∼4층 높이의 건물 뒤편으로 세월호 참사를 상징하는 노란 리본 형태의 ‘구름’이 찍혀있다.

 

이 ‘구름’은 리본이 위아래로 뒤집힌 모양이다.

 

글 작성자는 ‘합성 아닌가요?’, ‘직접 찍은 신 건가요?’라는 댓글에 ‘합성은 못 한다’, ‘와이프가 찍어 보내줬다’며 부인과 주고받은 핸드폰 메시지 화면을 증거로 내보이기도 했다.

 

강원도 원주에서 찍은 사진이라는 설명도 덧붙였다.

 

이 글은 지난 22일 오후 6시 41분 게시됐으며 현재까지 8만4천 회가 넘는 조회 수를 기록했다.

 

▲  강원도 원주에서 김태연 씨가 지난 22일 촬영한 ‘세월호 리본 구름’ 원본

 

비슷한 시각 동일한 카페 또 다른 네티즌도 ‘(강원도) 원주에 파견 중이신 매형이 보내준 사진’이라며 다른 각도에서 찍은 ‘세월호 리본 구름’ 사진을 소개했다.

 

이 네티즌은 ‘원주시 단구동에서 찍은 것’이라고도 설명했다.

 

이 사진을 직접 찍은 김태연(48) 씨는 이날 언론사와의 통화에서 “회사 셔틀버스에서 내리고 평소 버릇처럼 서쪽 하늘을 바라봤는데 거꾸로 세워놓은 세월호 리본 모양을 한 구름을 발견하고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씨는 “눈으로 봤을 때 색깔도 노란색이어서 정말 신기했다.”며 “이 사진을 통해 많은 사람이 지나간 불행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봤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들 사진을 접한 네티즌들은 ‘아이들이 구름으로 이번 인양을 표현했냐보다’, ‘(아이들이) 잘 지내고 있었다고 얘기해주는 것 같고 이제 집에 돌아간다고 하는 것 같다’며 세월호 선체 인양을 기원했다.

 

일부는 ‘비행기가 지나가면서 남긴 비행운인 것 같다’, ‘어떤 원리로 생긴 것이든지 간에 찡한 사진’이라고 해석하기도 했다.

 
 
 

화제의 내용

둘리 2016. 11. 28. 14:45

 

물이 지구 표면의 약 70%를 덮고 있다는 것은 누구나 아는 사실이다.

그런데 지구 내부에도 엄청난 양의 물이 존재한다는 것이 최근 연구들을 통해 밝혀지고 있다고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들 연구에 따르면, 지구 지하 1000㎞ 부근에는 엄청난 양의 물이 존재할 가능성이 크다.

그런데 더욱 놀라운 점은 만일 이 물이 사라져 버리면 지표를 형성하고 생명 활동을 유지하는 데 중요 역할을 하는 화산 활동이 중단된다는 것이다.

미국 플로리다주립대와 영국 에든버러대의 연구진의 최신 연구에서는 물이 기존 생각보다 훨씬 더 깊은 곳에 수활석이라고 불리는 광물 형태로 저장돼 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금까지는 물이 이렇게까지 깊은 곳에 있으리라고는 전혀 생각하지 못했고 정확한 양도 알 수 없었다.

하지만 최근 캐나다 앨버타대 연구진은 연구를 통해 지구 내부에도 지상의 모든 바닷물을 합친 것과 거의 같은 양의 물이 있으며 이는 지구 중량의 약 1.5%를 차지한다고 발표했다.

또 같은 시기 미국 노스웨스턴대 연구진도 지구 표면에서 외핵까지 약 3분의 1 정도 되는 깊은 곳에 물이 존재할 가능성을 밝혀냈다.

노스웨스턴대 연구진은 약 9000만 년 전 브라질 주이나 상루이스강(江) 부근에 있는 화산에서 출토된 다이아몬드에 주목했다. 이 다이아몬드는 형성 시 내부에 미네랄이라는 불순물이 포함된 불완전한 형태다.

연구진은 이를 현미경으로 조사해 보통 물에서 유래하는 수산기 이온이 존재한다는 증거를 찾아냈다. 또한 그 결점에서 다이아몬드가 하부 맨틀에서 형성됐다고 추정했다.

물은 지구 내부의 지질학적 활동을 유지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담당한다.

지질학적 시간 척도에서 보면, 단단한 암석이 뜨거운 곳에서 차가운 곳으로 이동하는 현상인 맨틀 대류를 돕는 것이 바로 물이라는 것이다.

물은 해양 지각과 섞여 수렴판 경계 밑으로 들어간다. 물이 맨틀로 유입되면 암석을 약화해 액체 상태로 바뀌게 하는 용융을 촉진한다. 즉 물은 윤활유처럼 판의 움직임을 돕는 것이다.

따라서 만일 지구 내부에 물이 없다고 가정하면 맨틀 대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결국 멈추게 된다.

맨틀 대류는 지구 표면에서 플레이트의 이동 형태로 볼 수 있는 데 이때 화산이 형성된다. 이 화산은 우리가 사는 지각을 형성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따라서 이런 화산 활동이 멈추게 되면 지각이 형성될 일도 없고 결국 행성 활동도 멈춰버릴 것이라고 연구자들은 말하고 있다. 

 
 
 

화제의 내용

둘리 2016. 11. 17. 11:33

 

미국 9.11테러와
IS 사태를 예언해 ‘발칸 반도의 노스트라다무스’라 불렸던 한 노파 예언가가 “흑인 대통령이 미국의 마지막 대통령이 될 것”이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던 것으로 알려져 큰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10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이 1996년 타계한 불가리아의 예언가 ‘바바 뱅가’의 예언을 재조명했습니다.

1911년 불가리아에서 태어나 85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난 그녀는 어린 시절 폭풍에 휩쓸렸다 추락하는 사고로 두 눈의 시력을 잃고 예언 능력을 얻었다고 전해집니다.

전 세계의 내로라하는 정치가와 부호들이 바바 뱅가에게 자문했고 그녀는 숨지기 직전까지 놀라운 예언들을 남겼습니다.
 

 

 
그는 “미국에 두 마리 강철 새의 공격이 찾아올 것”이라며 9.11 테러를 예언했고 “유럽은 2016년부터 더 이상 존재하지 않을 것”이라며 브렉시트 사태를 예언했습니다.

그는 또 “2010년부터 무슬림 세력이 강해지고 유럽을 장악하기 시작할 것”이란 말로 이슬람 무장단체 IS의 테러 활동을 예언하기도 했습니다.

그는 특히 “미국의 44대 대통령은 흑인이 될 것이다.”라며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탄생을 예언하기도 했는데 동시에 “그 대통령이 미국의 마지막 대통령이다.”라는 예언을 남겼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바바 뱅가의 두 번째 예언은 오바마 대통령의 퇴임을 앞둔 최근 다시 화제로 떠올랐습니다.

누리꾼들은 “트럼프가 대통령에 취임한 뒤 미국에 무슨 일이 일어나는 건 아닌지 무섭다.”는 반응을 내놓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