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크랩

SSD 광장 2009. 2. 17. 13:38

LG전자 휴대폰, S클래스 UI로 승부
K모바일  박동민기자  news@kmobile.co.kr
LG전자(066570, 대표 南鏞)가 ‘S클래스 UI(User Interface: 사용자 환경)’와 스마트폰을 발판으로 2009년 전세계 모바일 시장을 공략한다.

LG전자 MC사업본부장 안승권 사장은 15일(현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간담회를 갖고 차세대 UI 전략을 포함한 2009년 휴대폰 사업전략을 발표했다.




이 자리에서 안승권 사장은 “경쟁사와 차별화된 UI(User Interface)를 기반으로 ▲엔터테인먼트(Entertainment) ▲스타일(Style) ▲컨버전스(Convergence), ▲심플(Simple) 등 4대 테마별로 제품라인업을 강화해 선진/신흥시장에서의 마케팅활동을 강화해 글로벌 TOP3 위치를 확고히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안 사장은 “올해 ▲차별화된 UI 혁신 ▲스마트폰 리더십 확보 ▲신흥시장을 중심으로 한 글로벌 마케팅 강화 등 3대 중점추진과제를 추진해 1억대 이상을 판매하고, 두 자릿수의 시장점유율을 달성해 휴대폰 업계 글로벌 TOP Tier를 확립하겠다”고 밝혔다.

차별화된 UI 혁신

안승권 시장은 “올해 휴대폰의 핵심 트렌드는 UI이다”며 “고객 인사이트를 기반으로 소비자들이 보다 쉽고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UI혁신을 통해 LG 휴대폰의 효용가치를 극대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LG전자가 올해 집중적으로 육성할 대표적인 사용자 인터페이스(UI) 기술은 ‘S클래스’이다.

‘S클래스’는 ▲ 가장 쉽고 ▲ 가장 빠르고 ▲ 가장 재미있는 3가지 컨셉의 3D 유저 인터페이스로 R&D인력 100여명이 1년에 걸쳐 개발한 기술이다. ‘S클래스 UI’는 한 번도 사용해보지 않은 사람들도 능숙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데 중점을 두고 개발했다

LG전자는 S클래스 UI를 멀티미디어, 고화소 카메라, 스마트폰, 디자인 등 다양한 제품군에 최적화해 적용할 계획이다.

스마트폰 리더십 확보

2009년 LG전자는 하이엔드 멀티미디어폰 시장에서의 축적된 기술력과 PC 제조 역량을 결집해 스마트폰 시장에서의 확고한 리더십을 확보할 계획이다.

LG전자는 올해 윈도우 모바일, 리눅스, 심비안, 안드로이드 등의 OS가 적용된 10여종의 스마트폰을 출시해 판매를 대폭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LG전자는 지난해부터 사업개발팀을 신설하고, 연구소, 상품기획 인원을 대폭 확대해 MID(Mobile Internet Device), 스마트폰, 넷북 등 모바일 컨버전스 제품 개발에 주력하는 등 스마트폰 R&D역량을 대폭 확대키로 했다.

글로벌 마케팅 강화

LG전자는 북미시장의 성공신화를 바탕으로 신흥시장에 대한 대대적인 마케팅활동을 강화해 선진시장과 신흥시장에서 동시에 마켓리더십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선진시장의 경우, 스마트폰, 터치폰, 고화소 카메라폰 등 전략제품을 중심으로 시장을 집중 공략할 계획이다. 또한, 불경기에 따른 제품 가격 양극화에 대비해 중저가 제품 라인업도 한층 강화키로 했다.

신흥시장의 경우는 ▲원가경쟁력 확보 ▲지역별 특화화된 제품 개발 ▲유통채널 확대 등 3대 전략을 통해 올해 집중적으로 공략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최소의 플랫폼으로 최대의 제품수를 창출할 수 있도록 유동적인 플랫폼 전략을 전개하며, SCM을 통한 유통구조 혁신을 통해 COST 경쟁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또한, 각 지역별 문화특성에 맞는 특화된 제품개발을 강화하는 한편, 신흥시장에서의 강력한 유통구조를 수립해 나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