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크랩

SSD 광장 2007. 5. 11. 08:48
m솔루션업계 `IMS` 눈독
전자신문  권상희기자  shkwon@etnews.co.kr
통신사업자들의 차세대 플랫폼인 IP멀티미디어서브시스템(IMS:IP Multimedia Subsystem)이 모바일 솔루션 업계의 블루오션으로 부상하고 있다.

IMS는 이동통신망과 유선망 등을 IP 기반으로 구축해 플랫폼에 상관없이 각종 통신서비스를 연계시켜 주는 실질적 유무선 통합 컨버전스 환경을 제공하게 된다.

이 시스템은 이동통신 가입자에게 기존의 음성·영상은 물론 파일과 e메일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다자간 채팅을 가능하게 하는 등 이른바 ‘꿈의 기술’로 꼽힌다.

KTF가 지난해 네트워크 장비 및 서버, 미들웨어, 애플리케이션 등 IMS를 위한 각 분야의 공급 업체를 선정하고 본격적인 시스템 구축에 돌입했으며 타 통신사업자도 시스템 구축을 서두르고 있다.

이같은 분위기에 힘입어 네이블커뮤니케이션·인트로모바일·알앤비소프트웨어·인프라밸리 등 모바일 솔루션 업체도 IMS용 킬러 서비스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차세대 기술 시장 선점을 둘러싼 모바일 솔루션 업계의 치열한 경쟁의 신호탄인 셈이다.

킬러 서비스 개발 박차=네이블커뮤니케이션(대표 김대영)은 현재 모빌탑과 함께 IMS 클라이언트 플랫폼을 개발중이다. 이 플랫폼 위에서 인스턴트메시징 기반의 채팅, 그리고 파일 및 영상 공유 등이 자유자재로 이뤄지게 된다. 또 음성 통화 중에도 IP망을 통해 사진과 동영상을 전송할 수 있는 비디오 셰어링 서비스도 개발하고 있다.

인트로모바일(대표 이창석)은 최근 SMS와 MMS는 물론 인스턴트메시징까지 가능한 통합 커뮤니케이터와 단말기의 로그인 상태를 확인할 수 있는 서버 등을 개발 완료하고 국내외 시장 개척에 나섰다.

◇IMS 인프라 구축 본격화=인프라밸리(대표 최염규)는 이미 올 초 KTF와 IMS 기반의 각종 서비스 및 콘텐츠 이용에 대해 실시간 과금과 후불 과금 등 여러 종류의 요율 적용이 가능한 과금 인프라 개발 계약을 체결했다.

알앤비소프트웨어(대표 강응호)도 최근 IMS 서비스 빌링을 위한 게이트웨이 제품군의 개발을 완료했다. 3G 분야 표준화 단체인 3GPP(3rd Generation Partnership Project) 표준을 준수한 이 게이트웨이는 IMS 서비스를 제공하는 핵심 장비와 빌링시스템 간 통신을 원활하게 해 주는 장비다.

차세대 시장 선점 기대=모바일 솔루션 업체들은 IMS가 수년 내에 핵심 주력 시장으로 부상할 것으로 보고 있다. 그동안 망만 제공하던 업체들이 IP망과의 연동을 통해 다양한 결합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기 때문이다. 특히 IP망을 통한 VoD나 IPTV와의 연동을 통한 다자간 멀티미디어 서비스 등이 핵심 동력원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김대영 네이블커뮤니케이션 사장은 “무선망 개방이 이뤄지면 통신사의 경쟁 상대는 구글이나 네이버 등 포털이 경쟁 상대가 될 것”이라며 “IMS는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될 것이기 때문에 시장 선점경쟁에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2007-05-11 오전 6:42: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