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뫼루 2022. 4. 28. 20:38
헤아릴 수 있는 여행은 고독하다.
무한한 연속성이 담보된 미지의 길만이
활기를 추동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