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에 가면 다시 찍어보고 싶은 새들

댓글 2

호주 시드니의 동 식물

2020. 12. 1.

                         시드니 딸집에 갔을때 호수에 나가면

                         오목눈이와 비슷한 녀석들이 보이길래

                         호주에도 오목눈이가 많구나 생각했었다

                         요정굴뚝새인지 알았으면 많이 찍었을텐데

                         다른 새들만 찍어댔다

                         올해 시드니에 갈 계획이었지만 코로나 때문에 못가고

                         다음에 가게 되면 요정굴뚝새랑 예쁘게 찍어볼 계획이다

                        "요정 굴뚝새 Fairy-wren"라는 이름 대신 "파랑 굴뚝새 Blue wren"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요정굴뚝새 숫컷

 

요정굴뚝새 암컷

 

아무리 봐도 오목눈이 닮았는데 요정굴뚝새라네..

 

요정굴뚝새들이 덤불속에서 놀다가 쉬고 있어 찍었지만 뒷배경이...

 

배가 노란 녀석이 그늘에 있길래 날아갈까봐 후딱 한장 찍었는데 바로 날아가 버렸다 다음에 가면 예쁘게 찍어줄게..

 

이녀석도 배가 노랗게 생겼는데 아주 작은새..
이녀석 꼬리가 부채처럼 펴지면 예쁜데..

오스트레일리아 부채꼬리딱새사촌(Willie wagtail, 학명은 Rhipidura leucophrys)

눈 위 가느다란 흰색 눈썹이 매력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