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 2022년 06월

23

카테고리 없음 산길을 걷다가 보면

요즘 새들의 육추 하는 모습을 많이 볼 수 있는데 며칠 전 어느 전문가가 작품으로 보이십니까?라는 제목의 글을 보았다 새 육추 장면을 찍으려고 둥지 주변의 나무를 자르고 찍거나 세트장에 새를 가두고 찍는다는 사진이었다 블로그에 많이 올라온 오목눈이 육추 사진도 있었다 오목눈이 둥지 사진을 보면 나무가 잘려있는 게 보여서 찍는 사람들도 알았을 텐데 블로그에 자랑하듯 올려놓으면 좋은 사진이라고 댓글 달아주는 사람들 반응도 그렇고 참..... 나 자신부터 반성하면서 부끄러운 짓은 하지 않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