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란햇살담긴 오후나절의 커피한잔

세상 살아내는 소담한 편지같은....하찮더라도 소중한 회상과 그리움입니다...

10 2021년 05월

10

산. 들살이.캠핑 영주 무섬마을 외나무다리에서 차박하면서.... 2021.4.30-5.1

회사 업무차 대전을 경유하여 경북 영주로 출장을 나섰다. 당일 출장으로 다녀오기에는 좀 무리여서, 내친김에 영주 무섬마을을 들려보고 거기서 1박(차박)을 한후 다음날 천천히 올라오고자 부러 금요일을 출장일로 잡았다. 영주 무섬마을과 외나무다리 경상북도 영주시 문수면 수도리에 있는 무섬마을은 안동의 하회마을, 예천의 회룡포, 영월의 선암마을과 청령포와 같이 마을의 3면이 물로 둘러 쌓여 있는 대표적인 물돌이 마을로서 마치 섬처럼 육지속의 섬마을로 전통을 고스란히 간직한채 살아가고 있는 마을이다. 강변에 넓은 백사장이 펼쳐져 있고, 그곳에 350여년간 무섬 마을과 강건너를 연결시켜준 외나무다리가 있는데 이 다리가 관관명물로도 널리 알려진 다리이다. 무 섬 마 을 (위 사진은 5.8일 KBS ' 동네한바퀴 라..

02 2021년 05월

02

산. 들살이.캠핑 한탄강 야영 ( 4.24-25 영화 - 프린세스 다이어리2 )

전곡 한탄강으로 야영을 나섰다. 지난 3월말에 친구랑 함께 야영을 하였던 그곳으로 다시 혼자서, 친구에게 연락을 할까도 싶었는데 다시금 코로나가 5-600명대로 늘어나면서 서울및 경기도일원에 전파가 심각하여 취소를 하고 잠시 하룻밤 강바람 쐬어 불멍이나 하자 하여 나선것이다. 연천 전곡 선사유적지 가는길의 아치(조형물) 연천.전곡 한탄강관광지 날씨가 화창함- 지난번엔 비가 내리더니만.... 작은 소공원및 놀이터 잔디밭에는 당일 소풍온 그늘막 텐트들이 올망졸망^^ "평상"이라는 말이 참 친근하게 다가서네요^^ 어렸을적에 여름밤 모깃불 펴놓고서 평상에 누워 별도 바라보고 감자도 쪄먹고.... 그런 살가운 추억을 소환해준 평상입니다. 한 탄 강 나름 거리두기를 하지만 그래도 모두들 조심스러이 마스크를 쓰고서 ..

22 2021년 04월

22

길따라 가는길 고군산도. 선유도 여행 2021.4.9-10 (사진일기)

모처럼 집사람과 함께 바람도 쐴겸 봄바람 여행을 나서다. 여행을 미리 계획한것은 아니고 오랜기간 근무하였던 옛직장(정년퇴직함)에서 정읍에 자회사를 설립하여 준공식을 한다는 초청이 왔기에 겸사하여 봄햇살도 쬐면서 아버님, 장인 묘소도 다녀오기로 하였다. 그래도 일년에 서너번 정도는 콧바람도 쐴겸 여행(모임포함)을 나서곤 했는데 코로나 팬데믹 이후로 모임이나 여행을 자제 하다보니 작년부터 이제까지 함께 여행을 떠난적이 거의 없었던것 같다. SIP산업 준공식 (정읍) 같이 근무했던 동료들과 안부를 나누고, 퇴직한지 6년이 지났는데도 명절이면 꼬박 선물을 챙겨주신 회장님 내외분께도 인사와 감사를 드렸다. 광주 망월동공원묘지 아버지묘소및 대전 현충사 장인 묘소 방문 항상 죄송한마음..... 인근에 있는 5.18 ..

13 2021년 04월

13

산. 들살이.캠핑 한탄강 야영 - 친구와 함께( 3.26 ~27 사진일기)

한탄강 야영 (3.26 ~27) 친구와 함께 오랜 친구로부터 얼굴한번 보자고 서로 연락을 취하곤 했지만 코로나로 인해서 근 몇달동안 만남을 못했던터, 차라리 사람이 없는 계곡이나 강가에서 술이나 한잔 같이하자고 하여 셋이서 함께 전곡 한탄강 관광지에서 야영을 하였다. 사실 1년에 한두번 갖는 정기 모임도 작년 봄부터는 아예 중단되어진 터라 서울에 거주하는 친구들만으로 겨우 두어번 만났을정도다. 아무렇지도 않은 보통스런 일상조차도 코로나로 인해 그냥저냥 지낼수 없음이 황망할 따름이다. 입에 달고 사는 "이 나이에~ 꼭 이렇게 살아야 하냐?...." 말이다. 헛허허허 소요산역에서 만나기로 하여 기다리는 동안에 역 건너편 야산에 위치한 "벨기에.룩셈부르크 참전 기념비"를 견학하였다. 참전 기념비 한국전쟁때 U..

03 2021년 04월

03

느끼며 생각하며 스투디움 (studium)과 푼크툼(punctum)에 관한 고찰

낙숫물 소리를 듣는 아침 어설픈 잠결에 낙숫물소리를 들으며 뒤척이다가 일어난다. 창문을 두어뼘쯤 열어 놓으니 봄비가 묻어나는 선선한 바람따라 양철판을 두드리는 낙숫물 소리가 정겹게 들린다. 마치 “뭘 하고 있니?” 라고 기웃대는듯한 .... 나의 방쪽 베란다에 보일러와 건조기(가스용)가 있는데 여기 연통 2개가 바깥으로 돌출되어 있어서 비가 나릴땐 연통에 부딪치는 빗방울이 공명이 되어져서 낙숫물 소리가 제법 토닥거린다. 오래전에 기억되는 함석지붕에 튕겨나는 그 빗소리..... 이제는 (나이드신 분들의) 추억의 향수로 남아지는 그 낙숫물 소리이다. 비오는날엔 흐린탓에 나의 골방(^^)도 적당히 어둑하여서 스텐트의 불빛에 컴퓨터자판의 토닥거림 또한 더 몰입 되어지는것 같아 괜찮다^^ 봄비 묻어나는 상큼한 바..

22 2021년 03월

22

산. 들살이.캠핑 연천 어유지리 차박및 호로고루성 ( 영화:러브액츄얼리 ) 2021.3.120-21

연천 어유지리 차박및 호로고루성 ( 영화:러브액츄얼리 ) 2021.3.120-2 잿빛 하늘에 비가 올듯말듯한 토요일 오후 오랫만에 차박을 해보려 연천 어유지리로 향한다. 어유지리로 진입하는 좁다란길, 이런길 오랫만에 가본다^^ (집에서 45키로정도로 1시간 조금 더 걸리는거리이다. 포천으로 이사와서 북쪽 지역으로 가기가 수월하여 좋다^^) 예전 같으면 민통선 경계지역이라서 감히 접근이 어려웠을것이다. 지금은 민통선이라는 개념이 거의 없어진것 같다. 아래 사진은 대전차 방호벽인데 그림을 그려놓은터에 훨씬 부드러워 보인다. 어유지리 주상절리 차박과 캠핑을 하고있는 연천 어유지리 이곳은 연천 마포리와 파주 어유지리가 인접한 곳이다. 아마도 물길 낮은곳으로 건너간듯 하다. 지프차의 매력에 잠시 부러워 함 ㅎㅎㅎ..

09 2021년 03월

09

산. 들살이.캠핑 한탄강관광지 야영.전곡 선사유적지 (3.6-7)(영화 500일의 썸머보다)

한탄강관광지 야영.전곡 구석기공원 (3.6-7) (영화 500일의 썸머보다) 한탄강 하류에 위치한 한탄강 국민관광지는 연천군 전곡리 한탄교와 사랑교 사이 1.5km 강변에 조성되어 있다. 북한의 평강쪽에서 시작하여 철원, 포천, 연천지역을 흘러 임진강과 합류되는 한탄강은 계곡이 장쾌하고 좌우 절벽이 진귀한 바위들로 이루어져 곳곳에 경치좋은 곳이 많다. 이곳은 처음 방문하는터 궁금증과 설렘으로 오게되었다. 포천에서 이곳까지는 약 40키로 정도.... 그렇게 멀지 않는곳이기도 하다. (배꼽다리에서 만난 캠우(하늘바람) 의 소개로 오게 되었다) 한탄강하류 - 갈수기여서 수량은 많지 않지만 여유로운 풍경이다 한탄강관광지 오리배 타는곳 기준 하류쪽(왼쪽 풍경) 위 사진 상류쪽(오른쪽 풍경) 아래사진 오리배타는곳 ..

28 2021년 02월

28

소소한 일상 일상잡기( 雜記 ) - 영화 보기 (정리)

일상잡기( 雜記 ) - 영화 보기 (정리) 극장?? 영화를 보러 극장에 가본지는 꽤 오래된것 같네요. 언제 극장에 가봤더라? 할정도로, 뭐랄까.... 딱히 다른 이유보다도 집사람도 그렇고 나도 그냥 영화를 보는것이 데면데면 해지는것 같습니다. 아마도 (블로그를 살펴보니) 2008년에 수유리 CGV에서 집사람과 함께 " 님은 먼곳에 " 라는 영화를 극장에 본게 마지막으로 기억됩니다. 그런데, 작년 가을무렵 야영을 나서면서부터 이슥한 밤에 텐트안에서 혼자 시간도 널널하고 하니 영화나 한편 볼까? 하는 우연한 생각으로 다운받아가서 테블릿으로 보게 된것이 시동이 걸린것 같습니다.^^ 그리고 코로나19 때문에 근래에는 퇴근후 모임, 외출이 거의 없다보니 집에서 넷플릭스 영화를 자주 봅니다. 지난번 살던집에 비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