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란햇살담긴 오후나절의 커피한잔

세상 살아내는 소담한 편지같은....하찮더라도 소중한 회상과 그리움입니다...

배꼽다리 야영 - 어페어 투 리멤버 (영화) 2020.6.27-28

댓글 111

산. 들살이.캠핑

2020. 6. 29.

배꼽다리 야영 -  어페어 투 리멤버 (영화) 2020.6.27-28

 

오랜만에 배꼽 다리에 들르다.

지난달엔 집사람과 함께  (여기 텐트에서) 한방을 썼던 그런 큰일도 ㅎㅎㅎ

집사람은 포천에 잠시 볼일이 있어서 함께 왔다가  텐트 치는 거 보고  되돌아 갔다.

광역버스 타는 정류장에 바래다 주고   오는데  괜시리 자리가 비어보인다.

첨부터 혼자 올 것을....

 

 

흰구름 뭉게뭉게 (며칠 전에 공장 뒷산에 희 구름이 넘 눈부셔서 찍음)

저 구름따라 가슴이 뭉게뭉게 부풀어 오르는  착각을....

 

 

배꼽다리

은근 걱정을 했는데  빼곡하지 않고 여유가 있어서 

평편한 곳에 텐트를 쳤다. 

배꼽다리를 건너서 첫 기분(직감) 이 좋으면  갈때까지도 대개는 좋은맘이다^^

 

 

오래전부터 빈텐트로 자리만 차지하고 있는

(알박기) 유령텐트에 철거계고장이 붙어있다.

 

학익진^^

보통, 일반적으로  갓쪽을 선호하기에  텐트가 주변 둘레부터 치는편이다 

나는 어쩔수 없이 가운데 떡 버티듯 친다.

그렇지만 사통으로 동정을 살필수 있어서 심심치 않아 좋다 ㅎㅎㅎㅎ

 

 

솔밭 그늘이 좋음

 

배꼽다리 계곡 (좌측 상류쪽)

(우측 하류쪽)

 

얼음물로 목을 축이면서 반달 풍경을 본다.

보내주신 시집(기타와 바게트)

 

아직 어둑하지는 않아도 저녁준비를  하는듯 부산해진다

마치 시골마을에 굴뚝에서 허얀 연기가 피어오르듯  여기저기서 연기가 피어난다.

캠핑을 나서는 이유중에 하나가 캠장(야외) 에서 해먹는 그것 자체가

즐거움이자 즐거운 이벤트이기에^^

그래서 캠장에 오는 사람들은 바리바리 싸가지고 온다ㅎㅎㅎㅎ

 

오늘 따라온 황동버너 (캠틴202석유버너)

 

註 )위사진 :  30여년전 어느날엔가  캠핑중에 잠시 쉬면서 라면(삼양라면)을 끓이는중

저 사진속에 석유버너가 바로 산야로 황동(석유)버너인데   집에 보관중이며  

오늘  같이온 아래 황동(석유)버너는  이후  한참후에 구입한 신형 캡틴 202 석유버너임.

황동(석유) 버너는 젊은날의 추억이 담겨져 있기에  간혹  이렇게 마주해본다.

 

 

 

혼자 다니다보니 식사는 간편하게 냉동제품을 주로 이용함

( 오늘은 냉동낙지볶음과 냉동 불고기)

식사준비, 뒷처리 시간을 최소화 하기 위하여 ㅎㅎㅎ

 

관심좀 가져주세요~~~ 라고 애교를....

그래서 펌핑을 씩씩하게 해줌^^

 

펌핑할때 딸깍대던 소리와 압이 찼을때 튕겨나는 손맛....
그리고 쉭쉭대면서 힘차게 뿜는 파란 불빌.... 그 시절의 추억입니다^^

 

불꽃과 눈맞춤

 

커피물

불멍

그냥....멍때리는 

불멍도 중독성이다.

 

 

 

 

 

 

 

불멍을 끝내고 고전영화 한편 보다.

 

제목 : 어페어 투 리멤버 (1957년작)

주연  : 캐리 그랜트, 데보라카

 

 

지난번 배꼽다리에서 야영하면서 본 맥라이언 주연의 "씨애들의 잠못이루는밤에" 에서

극중에서 나온 영화 장면이 감명깊어서  다운받아온 영화이다

 

 

포스터

당신이 부르면 대서양을 건너...달려갈거야^^

 

<줄거리>

바람둥이로 악명 높은 니키 퍼란티(캐리 그랜트)가

미국 최고의 갑부 로이스 클락(네바 패터슨)과 결혼하기 위해

대서양을 건너 뉴욕으로 향하는 배편에 올라있다. 
배안에서 우연한 계기로 니키 퍼란티와 테리 맥케이(데보라카)는 운명적인 만남을 갖고

두 사람은 이내 서로 끌리는 것을 느끼지만 테리 역시 켄 브래들리라는 사업가와 사귀고 있었고,

한편 배가 나폴리에서 잠깐 멈춘 사이, 니키는 나폴리에 있는 자신의 할머니에게 테리를 소개하고,

테리는 니키의 할머니와의 만남으로 니키에 대한 새로운 감정이 싹트는 것을 느끼며

이 만남이 운명적인 것이며 자신이 니키와 사랑에 빠진 것을 알게 된다. 

서로를 피하려고 끝없이 노력하지만 결국 항해의 마지막 날 밤, 서로의 사랑을 고백하고

6개월 뒤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의 전망대에서 만나기로 약속하며 헤어지는데......

 

 

6개월후에....저 엠파이어스테이트빌딩에서 만나자는....

약소장소인 엠파이어스테이트빌딩으로 가다가 자동차사고로

결국 약속장소에 가지못함 

 

엠파이어스테이트빌딩 전망대에서 기다리는 캐리그랜트....

"씨애틀의 잠못이루는 밤" 영화에 모티브를 주었던 장면이기도 하다.

거기서는 맥라이언이 하염없이 기다리다가 되돌아서는 찰나에...

 

 

휄체어를 탄채 엠파이어스테이트 빌딩을 바라보면서....그리움을...

엠파이어스테이트빌딩 전망대에서 만나기로한 약속을 지키지 않은 

데보라카에 실망섞인 아쉬움을 토로하는 캐리그랜트......

(이때까지만도 사고로 못나온것을 몰랐기에)

 

 

그녀는 돈도 없고 다리가.....여기까지 말하다가  ??? 

순간 무엇인가 느낌이 몰아쳐서  방문을 열어보는데.... 거기에는.....

그 그림이 걸려있었다.

오호...이럴수가....

그날 약속을 못지킨 사연을 비로서 알게된 캐리그랜트는

미안감과 감동에 격정의 포옹을.....

끝.....  주제가가 참 감미로웠다.

한참을.....  그 기분에 감동, 공감하면서.....주요 장면을 다시 되돌려 보았다.

 

"씨애틀의 잠못이루는 밤" 영화의 장면이 오버랩되면서.....

 

영롱하게 반짝거리는 햇살에 간지러움을 ...ㅎㅎㅎㅎ

 

밤늦게 자고  늘어지게 늦잠을 ^^

개울에서 발좀 담그고 쉬다가 돌아오는길에  오지재 간이휴게소에서

콩국수 한그릇^^

 

2020.  6.  27-28 배꼽다리에서

까망가방하양필통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