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란햇살담긴 오후나절의 커피한잔

세상 살아내는 소담한 편지같은....하찮더라도 소중한 회상과 그리움입니다...

배꼽다리 불멍 - "프렌치 키스" 영화보다

댓글 70

산. 들살이.캠핑

2020. 7. 27.

배꼽다리 불멍 - "프렌치 키스" 영화보다 ( 7.25 - 26)

한달만에 배꼽다리에 야영을 한다.

현재까지도 코로나 19의 전파가 불특정 하게 전파되어지고 있기에 자제하고자

가급적 외부 출타는 지양하고 있는데 장마철에 이르러 날씨가 궂은 관계로 한산할것 같아서

토요일 당직을 마치고서 회사에서 6시 출발하여 배꼽다리로 향하다.

회사에서 배꼽다리 야영장 까지는 천천히 가도 30분이 채 안걸린다.

예상대로 텐트가 8동 정도 쳐있는데 4동은 유령텐트이고 나까지 5동 정도라서

충분한 거리두기가 되어지는것 같다.

(다행이다, 사람들이 많으면 되돌아 나오려고 했는데....)

 

엊그제 내린 비로 계곡이 물이 콸콸 흐른다.

누런 흙탕물일줄 알았는데 의외로 물이 밁다.

 

 

계곡

언제나 반가운 계곡,

물이 철철 넘치듯 흐르니 한결 시원해 보인다.

 

 

                                   

                                   일단 인증샷을 ^^

                                   늘상 그자리지만, 지겹다는 생각은 1 도 없다.^^

                                   이렇게 오늘처럼, 당직을 마치고서 저녁무렵에 당도 하여도 

                                   작은 설레임에 동당거리는 마음이다. ㅎㅎㅎㅎ

 

                                   작은 집을 지을수 있는 한뼘뙈기  땅이지만  

                                   나에 의한 나를 위한 나만의 작은 공간이라서 

                                   배꼽다리는 언제라도 미쁘다^^  

                                   

 

                          한적하다. 장마철인 관계로... 빈텐트도 여전히 자리잡고 있고....

                            텐트치다 

                          (좌측 우측 텐트도 비어진 텐트임, 반대편에도 2동이 있음)

                          그늘속에 초록 뷰가  시원하다.

 

플라이(타프)는 안치려고 했는데 빗방울이 조금 들쳐서....

혹시나 비가올지도 하는 우려에 플라이를 쳤다.

(혼자서 칠때는 바람에 날리고 넘어지고 하여 좌우로, 앞뒤로 왔다리 갔다리

하면서 .... 시간은 꽤나 걸리지만 꼼지락 거리는 재미이기도 하다 ㅎㅎㅎ)

 

 

 

 

불  멍

불멍은 글자 그대로 멍~ 하는 無我의 상태라 하겠다.

 

하지만 불을 피우고, 장작를 잘 넣어주고 바람에 재와 연기가 닥치면 몸을 사려야 하는등

치닥거리가 1/3 정도 되는것 같다.

그리고 집안일로, 아이들일로, 회사일로.... 노후생각등.... 차마 내비치기 어려운것들에 대한

이차저차한 속맘일랑 삭혀내면서, 제발 잘 되어졌으면 하는 바램과, 이만한것만도 대행이러라하여

스스로 자위를 하며.... 그런 생각이 또한 1/3 정도 되는것 같다.

 

불멍 -  우두커니 바라보며 (멍때리는)  생각을 그냥 내려놓고서 

오롯이 자신만의 시간을 가져봄은 그 자체로만으로도  그냥 좋다.

 

 

 

 

프렌치 키스 영화보다

주연 : 맥라이언, 케빈클라인

 

케이트(맥라이언) 는 약혼자 찰리로부터 사랑하는 여자가 생겼다는 전화를 받고서 그길로

비행기를 집어타고 파리로 가던 중 건달같이 보이는 뤼크(케빈 클라인)라는 남자와 우연히 조우한다

 

우여곡절의 사사건건을 부딪치면서 서로에게 맘속으로 사랑이 싹트고.....

 

                            목거리를 걸어주지만 편치 않는 마음

 

장물인 목거리를 형사 장 르노에게 반환하면서

뤼크(케빈클라인)의 희망을 이루어 주기 위해 이제까지 저금해온 45,782 달라를 톡톡 털어서

뤼크가 훔친 다이아몬드 목걸이 값을 대신 지불해 주고 떠난다.....

 

 

45,782 달러 ......

뤼크는 그 사연을 모르므로 10만달러가격의 목거리를 고작

이돈만 받았느냐고 다그치기도

 

 

목거리 가격 45,782 달러에 숨겨진 사연을 형사 장 르노가 케빈클라인에게 귀띰해주는 ....

 

                            착잡한 마음으로 공항으로 향하는 .....표정

 

                            "난 당신이 가지 말아야 한다는 생각을 했소"

                              프로포즈도 참 멋지다^^

 

포도밭에서 해피엔딩^^

영화는 변심한 애인을 찾아나선 맥라이언과  목걸이 도둑인 케빈클라인이 서로 얽히고 꼬이면서

사랑이 싹트고 목걸이를 맥라이언이 형사에게 반환하고(감옥 가는것을 막아내고자) 케빈 클라인에게는

자신의 총재산(^^)을  아무 조건없이 건네주고 떠나는데.... 케빈 클라인이 그 사실을 알고 공항으로

쫓아와서 떠나지 말라고.... 서로 사랑을 확인하는 해피엔딩....신파적 멜로이지만 재밌게 보았다^^

 

                             

 

 

 

                        밤이 깊다......정적도 깊다......  어둠도 깊다.

                        이슥한 밤까지 눈맞춤한 컵초도 하품을 하는듯.....

 

 

                                   그렇게 밤을 지샜다.

                                   불멍하고 영화 한편보고 .... 그새 밤 두시가 넘었다

 

 

                                    일요일 아침, 햇살이 맑게 텐트를 비친다.

                                    질짔다. 기분좋은 아침이다.

                                    텐트를 걷은후 계곡에서 발담그며 쉬었다.

                                    역시 계곡엔 콸콸 흐르는 물살이 있어야.....^^

 

                                     엊그제 장맛비에 계곡에 물이 거세다.

                                     누런 흙탕물은 세상에 모진것들을 다 쓸고 내려간듯.....

 

 

 

                            하얀 포말을 튕기듯 소리를 지르며 흘러가는 계곡물에

                            쌓여진 스트레스를 씻어내는 개운함....

                            지리산 뱀사골 계곡이나 칠선계곡에 감히 견줄바는 아니지만   

                            오늘 만큼은 흉내를 내어보는 계곡의 맛이다.

 

 

                                           션하다~~   시리기까지.... 

     

                                           맨발의 자유함을 잠시 느껴본다.

 

                                           말로는 표현하지 못하지만 

                                           하얀거품이 간지려주는 계곡물에서

                                           햇살 한줌 비벼내듯 꼼지락 거리는

                                           발가락의 수다를 듣는다. 

                                           

                                           이런맛에 따라 다닌다고 하네요  ㅎㅎㅎㅎ

                                           

                                                                                    

                            

                          계곡에 사람들이 차츰 늘어난다....

                          이제 슬슬 나서볼까? 

 

배꼽다리를 뒤로하고 오지재로 향하다.

 

오지재로 가는길에 왕방계곡

 

진짜로!! 계곡에 천막( 근처 음식가게에서 쳐놓은) 들이 하나도 없다.

모처럼 나들이 나온 가족들에게 자리세나 바가지로 엄청 불쾌함을 안겨주었던.....

 

 

진짜...없어졌다..... 하나도 없다.

작년만해도 이곳에는 천막과 평상이 수십개가 늘어서 있었는데......

 

 

 

오지재 간이 휴게소에서 매콤한 비빔국수로^^

 

오늘도 좋은맘 ....잘 쉬었다.

 

 

 

 


2020. 7.  28  까망가방하양필통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