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란햇살담긴 오후나절의 커피한잔

세상 살아내는 소담한 편지같은....하찮더라도 소중한 회상과 그리움입니다...

안양 삼막사 단풍 외 ( 2020.11.8 )

댓글 66

길따라 가는길

2020. 11. 12.

어즈버 10월 상달에 이르매  

누렇게 패인 벼이삭도 한로(寒露) 즈음하여 

추수와 더불어 들녁에 여백이 너러지고 

상강(霜降) 서리에 오소소한 한기(寒氣)일랑

추어탕 한그릇에  국화차 한모금이면 

주체못할 활활타드는 마음이 갈빛으로 수그러 드나니

가을 남자가 거기 서있더라 하더라.

하여 

가을은 남자의 계절.....

 

가을이래서.....

잠시 가을타는 맘으로 가을心을 읊조려 봅니다

 

 

차중락의 " 낙엽따라 가버린 사랑" 

 

찬바람이 싸늘하게 얼굴을 스치면

따스하던 너의 두 뺨이 몹시도 그리웁구나

푸르던 잎 단풍으로 곱게곱게 물들어

그 잎새에 사랑의 꿈,

고이 간직 하렸더니...

 

아아아아 그 옛날이 너무도 그리워라

낙엽이 지면 꿈도 따라 가는 줄 왜 몰랐던가

사랑하는 이 마음을 어찌하오 어찌하오

너와 나의 사랑의 꿈,

낙엽따라 가버렸으니...

 

<1968년 11월 10일 뇌막염으로 당시 27세로 요절>

 

 

10월의 마지막날엔

으례 당연하다는듯이 전파를 타고  네온불빛사이로 흘러나오는

이용의 "10월의 마지막밤 " 노래를 따라 부르곤 했드랬는데  이제는 차츰 빛바래져 가는듯.....

세대의 변화라고나 할까요?

 

가을 깊어진....  마른 나뭇가지의 앙상함이 차츰 드러나는 초겨울에 이르러

스산함과 을씨년스러움이 엄습하는 어둑한 해질녁....

그래도 차중락의 낙엽따라 가버린 사랑은

갈빛 커피향에 그리움과 추억을 더하여줍니다.

 

 

   인근지역에 잠깐씩 업무차 다녀오면서 찍은 가을풍경사진 몇점

 

 

 포천 창수면 고소성리 출장갔다가

 

 과천  * * * * 시험연구원 방문시

 

공장 내 쉼터^^

달달한 믹스 커피 한잔 홀짝이면서  한개피 사룰때.....

노란 햇살이 따스한 담쟁이덩쿨아래서 벌써 다섯번째 가을을 맞이합니다.

이곳 포천으로 직장을 옮긴지도 만 4년이 지났네요.

여섯번째...일곱번쩨도??  

계속 근무를 한다면 그때마다 중계방송을 하겠습니다 ㅎㅎㅎㅎ

 

 

 

  삼막사  (경기 안양시 만안구 석수동)  

 

2020.11.8. 일요일 오후 

안양에서 지인분의 자녀 결혼식을 참석하고서

포천으로 되돌아 가는길에 그냥 좀 아쉬워서.....

단풍물이 곱다는 삼막사엘 들려봅니다.

 

삼막사로 오르는 단풍터널이 곱다

등산로길로 오르는 사람들이 많았지만 

예식장 다녀온던길에 올라가는터라 (넥타이메고, 구두신고....ㅠ.ㅠ)

아치형의 단풍숲따라 큰길로 쉬엄 쉬엄  길따라 갑니다.

올라가는데 약 2.5키로정도.... 사진도 찍고 단풍구경도 하면서 

약 한시간 정도 걸린것 같습니다.

 

노란햇살 담긴 단풍이 참 곱다.

 

일주문. 불이문

 

 

마치, 노란 단풍을  부르르르 털고서 

파란 하늘로 승천하려는듯한 느낌이다.

 

삼막사 단풍은 참 곱게 물들었네요.

맑고 파란 하늘에 빨강 노랑 단풍이..... 전형적인 가을 단풍입니다.

내심 땀이 삐질 삐질 났지만 그래도 올라오길 잘했다며 좋아라합니다^^

 

 

 

 

삼성산 삼막사는

대한불교조계종 제2교구본사 용주사의 말사로

677년에 원효대사가 창건하고

도선국사가 중건하여 '관음사'로 불리다가

고려시대에 왕건이 중수하며 '삼막사'로 명칭을 바꿨다고 함

 

 

원효암 오르는목에  삼귀자 라는 음각이 바위에 새겨져 있음

 

삼귀자

반듯한게 다듬어진 바위에  각기 다른 글체의

거북 귀(龜)자 석 자가 세겨져있음

장수를 기원하는뜻에서 새겼다고 합니다.

 

원효암 오르는 데크 계단

원효대사께서 수도하신 자리??

 

삼막사의 유명한 견공

산신각

 

칠보전내   마애삼존불

칠보신앙 역시 불교가 한반도에 정착하는 과정에서 우리의 토속 신앙을 포용한 사례이다

 

 

 

삼성산 삼막사의 주법당 '육관음전'

여섯분의 관세음보살님이 모셔져 있음

 

삼막사 삼층석탑

 

범종루

 

삼막사 사적비

 

단풍진 이파리를 다 떨구어낸 맨가지에 바람숭숭~

경내를 한바퀴 돌아내어 잠시 숨을 고르며 쉽니다.

가녀린 가지들이  기지개펴듯 파란 햇살에 말리고 있네요.

저도 덩달아..... 속내를 말려봅니다. 

 

 

삼막사에서 내려본 전경

 

가을 산책.... 

가을 아쉬움을 다 씻어낸  삼막사 단풍산책이었습니다.

 

2020.11. 12 까망가방하양필통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