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란햇살담긴 오후나절의 커피한잔

세상 살아내는 소담한 편지같은....하찮더라도 소중한 회상과 그리움입니다...

배꼽다리 야영 - 페인티드 베일 영화보다 2020.11.14-15

댓글 96

산. 들살이.캠핑

2020. 11. 19.

오랫만에 들려보는 배꼽다리 이다.

지난 10월 초에 이곳을 들려서 야영을 하고 갔으니  한달 남짓 된것 같다.

그 사이에 상강, 한로, 입동이 지나면서 늦가을 정취가 시나부로 초겨울의 스산함으로 접어진다.

남쪽 지방에 비해 포천 동두천지역은 쪼끔 더 겨울 기분이 빠르게 체감되는것 같다.

 

동계시즌(겨울철)로 접어들면서 왕방계곡과 배꼽다리는 텐트를 치고서  캠핑을 하는 사람은

눈에 띄지 않고  캐러반과 차박을 하는 사람들이 몇몇 눈에 띈다

 

오늘도 배꼽다리에서 야영은 나 혼자 뿐이라서 한적하다.

마치 큰 기지개를 쫘악 펴고난듯한 여유,자유함 같은것? 이라고나 할까?

 

 

늦가을에서 겨울로 넘어가는 정취가 조금은 스산하지만 

차분하고 고즈넉하여 나름 괜찮다.

 

 

다리에서 내려본 내자리 ^^

 

지난번에도 쳤던 그자리에 텐트를 치다 

자갈밭이라서 고르긴 하였지만 좀 울퉁불퉁하여 매트를 겹으로 깔았다.

예전엔 윗쪽에서 야영을 할때는 두번정도면 짐을 나르는데

이곳은 계곡으로 내려가는것이 좀 가파라서 몇번에 걸쳐 짐을 옮겨야 하므로

오르락 내리락 산을 타는것 같아서 오히려 더  맛이 난다^^

 

울퉁불퉁한 자갈밭 틈새를 낙엽을 긁어모아 수북하게 쌓는다.

돌멩이들도 이불 덮어주는줄 알고 데굴거리지 않고 얌전히 드러 눕는다.

드러누워 보니 제법 푹신하다.

 

바로, 이거야 이거....

 

 

낙엽소리  /  이생진

 

이거야

가을의 꽃 이불

 

바로 이거야

나를 그 위에 눕게 하고

누워서 백운대 넘어가는

구름을 보며

 

이거야 바로 이거.

나는 하루종일 아이가 되어

뒹굴뒹굴 놀다가

 

어미가 그리우면

아이처럼 울고

이거야 이거.

 

 

느릿한 개울물을 바라보면서 " 물 멍 "

 

이래도 멍, 저래도 멍.... "멍"이 좋은날

초겨울에 접어드는 배꼽다리는 그 자체가 "멍"이다.

벗어난 홀가분함.....

허공을 저어내듯 거리낌이 없으니 늘어지는 기분이다.

 

짐을 들어나르고 텐트도 비좁고 바닥도 고르지못해 다소 불편은 하지만

그보다는 호젓한 자유함에 마음이 널널해지고

밤을 지새며 이런 저런 생각도 끌적여보는 설레임이라 하겠다. 

 

 

 

 

 

 

             어둠....  길어서 좋은 밤이다

 

밤의 적막이 깊어지면서 이런저런 사유함도.....

 

 

불 멍 

잘달막한 나무토막 한개씩.....

또 한개....

다시 또 한개.....

틱, 톡.... 틱틱, 톡 톡.....

 

미레도 미레 도도라도 쏠미도레

미레도미레 도도라도 쏠미도 레레도

시도레솔 솔라솔도 도라파라솔 

미레도 미레 도도라도 쏠미도 레레도

 

웅얼거리듯 노래도 불러보며 혼자서도 잘 논다.

 

 

이슥한밤에 이르러  집에서 싸온 도시락을 뎁혀서 먹었다.

그리고 커피 한잔~

 

  영 화 보 다  

 

영화      페인티드 베일  The Painted Veil , 2006 제작

출연      나오미왓츠, 에드워드  노튼

<달과 6펜스>,< 인간의 굴레에서>로 유명한 서머셋 모옴의 <인간의 베일>이 원작인 영화이며

<안나 카레리나>, <마담 보바리>, <주홍 글씨>와 함께  4대 불륜소설로 불리울만치 유명한 소설이라고 한다

 

줄거리및 명대사....

 

            자연 영상미도 아름답고 장엄하다.

 

 

도피적인 결혼은 성격차이로 겉돌다가 급기야 왓츠는 불륜의 사랑에 빠지고

콜레라가 창궐한 중국 산속마을에서 내키지 않게 따라 왔지만 

진정성을 깨닫고 나오미왓츠도 적극 돕는다

 

 

"당신말이 옳아,

우리는 너무 오랫동안 

서로에게 없는것만 찾으려고 애썼어"

 

이 영화가 시사하는바를 명확하게 표현한 명대사이다.

 

서로의 진정성과 사랑을 깨닫고 행복감속에 봉사하는데 

그것도 잠시.... 남편인 에드워드 노턴은 콜레라에 걸리고.....

임종을 바라보는 나오미 왓츠의 절규....

 

                        "  여 보  "

마지막 부분에 흘러나오는 노래로 귀결되는데....

" 오랜세월 그대를 사랑했고, 영원히 잊지못할 거라네...."

 

 

배꼽다리에서 상큼한 아침을 맞는다

 

 

아침 산책

초겨울이라고 하지만 아직은 늦가을 정취이다.

담아두고 싶은 여백, 여유.....  사진으로 담아놓는다.

 

 

 

하룻밤..... 잘 쉬었다.

스산한 겨울로 들수록 배꼽다리는 더욱 조신하여 좋다.

 

집으로 가는길

오지재는 왕방산과 해룡산 고개를 잇는 고가다리(자전거 전용도로) 공사가 한창이다

 

얼큰한 라면으로 해장하다

 

2020.11.14-15일 1박2일로 다녀온 배꼽다리 입니다.

자주 다니다보니 이곳이 만만하고, 그리고 틀에박힌듯 매양 그 이야기에 

그 이야기 이지만 그래도 올때마다 설레이네요^^ 

 

 

2020.11.   까망가방하양필통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