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란햇살담긴 오후나절의 커피한잔

세상 살아내는 소담한 편지같은....하찮더라도 소중한 회상과 그리움입니다...

영주 무섬마을 외나무다리에서 차박하면서.... 2021.4.30-5.1

댓글 73

산. 들살이.캠핑

2021. 5. 10.

회사 업무차 대전을 경유하여  경북 영주로 출장을 나섰다.

당일 출장으로 다녀오기에는 좀 무리여서,

내친김에 영주 무섬마을을 들려보고 거기서 1박(차박)을 한후

다음날 천천히 올라오고자 부러 금요일을 출장일로 잡았다.

 

 

영주 무섬마을과 외나무다리

 

경상북도 영주시 문수면 수도리에 있는 무섬마을은 안동의 하회마을, 예천의 회룡포, 

영월의 선암마을과 청령포와 같이 마을의 3면이 물로 둘러 쌓여 있는 대표적인 물돌이 마을로서

마치 섬처럼 육지속의 섬마을로 전통을 고스란히 간직한채 살아가고 있는 마을이다. 

강변에 넓은 백사장이 펼쳐져 있고, 그곳에 350여년간 무섬 마을과 강건너를 연결시켜준 

외나무다리가 있는데 이 다리가 관관명물로도 널리 알려진 다리이다.

 

 

무 섬 마 을

 

(위 사진은 5.8일 KBS ' 동네한바퀴 라는 프로에서 무섬마을 소개에서 찍은사진임^^) 

 

 

무섬마을 외나무다리는 시집올때  꽃가마타고 들어왔다가 

죽어서나 꽃상여타고 나간다는 애잔한 사연이 깃든 다리이기도 하다.

 

(* 위 사진 2점은 무섬마을 카다로그및  축제행사 사진을 인용하였음 )

 

 

영주에서 출장 업무를 마친후 늦은 오후에 무섬마을로 향하였다.

무섬마을 외나무다리는 꽤나 오래전에 몇번, 출장길에 잠시 쉬었다가곤 했던곳인데

이번엔  아예  이곳 외나무다리에서  차박을 하면서 편안하게, 여유로이  하룻밤을 지냈다.

 

무섬마을 골목 돌담길따라 옛 고택과  오래된 풍물도 둘러보고

너른 백사장에 외줄타기같이 질러진 외나무다리를 

왔다리~ 갔다리~  하면서

내안에 묵은 마음일랑 강물에 쬐끔씩 흘려 보내며 한참을 그렇게 물멍을 하였다.

 

그리고, 외나무다리건너 아담한 정자옆에서  차박을 하였다.

 

 

무섬마을 돌아보기

 

 

 

 

 

 


 

가끔은 이런 옛마을에서 시대를 거슬러가는 착각속에  

그냥 한바퀴 느린걸음으로 돌아봄만으로도 좋다.

 


코로나로 인해 관광객이 뚝 끊긴탓인지 가판 임시매장은 아예 문닫은지 오래인듯 .

방문하는 사람들이 너무 없어서 마을과 외나무다리는 썰렁하지만

오히려 북적거리지 않아 호젓하여 힐링이 된다.

 

 

 

 

 

일탈을  꿈꾸며.....

한참을 모래밭에 앉아서 외나무다리를 바라보며  세월을 보듬듯한 뒷모습....

(속으로 멋진 추억 여행 되시기를....)

(뒷모습이어서 모자이크 처리를 안하였음. 이의제기시 삭제하겠습니다)

 

 

강 건너편에서본 외나무다리와 무섬마을

강변에 시를 적은 나무판이 곳곳에 있어서 산책길을 詩心을 더해준다.

 

위, 박노해님의 詩, "너의 하늘을 보아"  

 

" 너무 힘들어 눈물이 흐를때는
가만히 네 마음이 가장 깊은곳에 가 닿는
너의 하늘을 보아 "

 

끝부분에 이대목에서, 괜시리 내맘 한켠에 시름의 궤적이 보여지기도....

 

 

 

외나무다리를 건너 강따라 이어지는 산책로(데크길)도  거닐다.

 

전망대와 누각

 

물멍 때리다^^

 

해거름을 보면서  오도카니 ....

 

 

 

 

차츰 차츰 어둑해지는 강가에서 

행여 저 외나무다리를 뉘라서  사뿐사뿐 외씨버선발로 건네는 낭자가 있을까보냐.....

뜬금없이, 오마지 않는 소복한 낭자(구천을 헤매는 혼령)를  혹시나 하여 기다려보는 적막

헛허허허, 그렇다는게지요.

 

 

 

 

잠시 지나는길에 들려서 한두시간 쉬었다가는 그것과는 또 다른 맛이다.

해거름따라  짙푸르게 정적이 감도는 외나무다리에서

하수상한 마음일랑  살그머니 강물에 흘려보낸다.

떫고 시금털털한 것들이 행여 강을 오염시키지나 않을지.....

헛허허허

 

적막감이 감도는 어둠의 고요를 사유하는 밤이다.

 

 

옛날에 이길은 꽃가마 타고

말탄님 따라서 시집가던길

여기던가 저기련가 복사꽃 곱게 피어있던길

한세상 다하여 돌아가던길

저무는 황혼길에 노을이 섦구나

 

나즉하게 웅얼거리듯 "아씨" 연속극 노래를 불러 보면서 

함참을 그렇게 걸터앉아 바라보다.

 

 

외나무다리 건너서(무섬마을 맞은편)  정자 옆에 차를 세우고서

정자마루에 걸터앉아  저녁을 먹는다.

혼밥이라는게 ....좀 거시기 하지만 , 어쨌든 간편하게 냉동식품을 데워먹는정도로....

 

솔직이....좀 궁상스러웁게 보여짐을 숨길수 없지만

이 역마살같은 배회를 나 또한 어찌할수 없음이.....

 

 

 

 

그리고 커피 한잔 ㅎㅎㅎ

믹스커피의 달달한 향이  하루내 지쳐진 맘을 어루어준다^^

 

오늘은 새벽에 포천을 출발하여 대전에서 업무(대리점 방문)보고 

영주에 와서 일(관계회사 방문) 을 마치니  모처럼 운전을 오래해서인지

저으기 피곤하여 정자에  기대어 강물에 어리는 불빛을 물끄러미 바라보다가

일찍 잠자리에 들었다.

 

 

빗방울이 묻어나는 촉촉한 아침에 모닝커피^^  한잔,

그리고 아침 산책을....

오늘도 무사이, 오늘도 좋은맘^^

 

 

개운하게 잘 잤다^^

정자옆에 텐트를 칠수도 있었지만 빗방울이 들쳐서  차박을 하였다.

2열 3열을 접으면 혼자는 충분하게 누울수 있다.ㅎㅎ

 

 

언젠가엔 이곳에서..... 다시 한번...

되돌아 나올때면 항상 그런 여운이 남아진다.

 

2021.5. 10 

까망가방하양필통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