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란햇살담긴 오후나절의 커피한잔

세상 살아내는 소담한 편지같은....하찮더라도 소중한 회상과 그리움입니다...

한탄강야영 (영화 서약)- 화적연, 비둘기낭 2022.3.5-6

댓글 98

산. 들살이.캠핑

2022. 3. 10.

3월9일은 제 20대 대통령 선거일이다.

3월 4-5일은 사전투표를 하는날이기에  토요일 오전에

투표를  마치고 한탄강으로  야영을 나섰다.

 

 

한탄강

(다리에서 바라본 오리배타는곳 상류쪽  전경)

 

 

 

 

텐트치다

지난번 텐트를 쳤던곳은  위 사진의  전망대 아래 오리배타는곳 부근이며

오늘 텐트를 친곳은 아래사진의 다리를 건너서 우켠에  텐트를 쳤다.

 

 

 

 

이곳은 강변 노지이므로 짐을 나르지 않아도 되므로 쉽고 편하다.

야전삽으로 울퉁불퉁한 바닥을  고르다.

 

 

 

 

 

 

텐트에서 바라본 뷰

텐트를 치고난뒤 툭 틔인 시야를 바라보면  비로서 마음이 평온하게 가라앉는다.

가만히 눈을 감아내나니  봄햇살이 간질간질~~~

아, 좋다~

 

 

 

 

텐트를 치고나서 

지난번에 돌아봤던 화적연으로 향하다.

 

 

가는길에 비둘기낭 폭포를 들렸다

(경기 포천시 영북면 대회산리 415-2)

 

 

 

 

비둘기낭 폭포는

현무암 침식 협곡으로 비둘기낭이란 이름은 주변 지형이 비둘기 둥지처럼

움푹 들어간 주머니 모양을 하고 있다고 하여 비둘기낭 폭포라 부른다.

현재는 2012년 천연기념물로 지정되어 보호되고 있으며, 지질·지형학적으로

하식동굴, 협곡, 두부침식, 폭호 등 하천에 의한 침식 지형을 관찰 할 수 있고,

주상절리, 판상절리 등  다양한 지질구조도 확인할 수 있다.

 

 

비둘기낭 폭포는

지형이 특이하여  영화촬영 장소로도 곧잘  이용되기도 한다.

겨울철 갈수기, 가뭄으로 인해  물이 말라서 다소 황량스러운 풍경이다.

 

 

 

 

 

 

 

 

한탄강 하늘다리 - 비둘기낭과 산책로(둘레길) 로 연결되어 있다

봄마중 하는 사람들이 꽤나 보인다

 

 

 

 

한탄강 협곡

 

 

 

 

 

화적연 (포천시 영북면 자일리 산115-2)

 

2013년 1월 4일 명승 제93호로 지정되었다.

화적연은 한탄강이 휘돌아 흐르는 곳에 형성된 깊은 연못과

그 수면 위로 솟아오른 거대한 화강암 바위가 탁월한 아름다움을 선보이는 곳이다.

 

 

 

 

화적연 돌아보다

 

지난번엔 오전에 들려서 그늘이 져서 제대로 감상을 못했는데

오후나절....  햇살받은 화적연의 푸근함이 그윽하게 좋다.

살얼음이 아직 남아져있는 강물에 반영되는 풍경이 한폭의 산수화가 맞다^^

 

 

 

 

 

 

진경산수화의 대가인

정선의 『해악전신첩(海岳傳神帖)』에도 "화적연"이 포함되어 있으며

금강산 가는 길목에 자리하고 있어 많은 선비와 화가들이 찾았던 곳이라고 전래된다

 

 

 

 

 

 

 

 

땅따먹기

 

살얼음이 남아진 스산한 그늘자락에

끝겨울은  발하나 담그고서  짐짓 모른체 한다.

여린 소녀같은  봄햇살은  눈치보면서 한뼘 한뼘 땅따먹기를.....

끝겨울과 새봄은 떼쓰거나 다툼이 없이

그렇게 나마 한솥밥을 먹는다.

 

 

 

 

 

 

 

 

 

 

자꾸 뒤돌아보게하는 화적연

늦가울, 이른봄엔 듬성듬성한 갈빛  언덕과  어우러진 풍경이 고즈녁하여

그냥 가만히 바라만 보아도  명상이 되어진다.

 

 

 

 

한탄강 으로 되돌아오다

 

 

 

 

영화 한편 보다

 

 

 

 

 

제목   :  서약

주연   :  레이첼 맥아담스.  채닝 테이텀

 

줄거리

당신이 기억에서 나를 지워도 처음처럼 사랑할 수 있을까?
열렬히 사랑하는 부부 페이지(레이첼 맥아담스)와 레오(채닝 테이텀)는

불의의 교통사고를 당하고, 혼수 상태로 누워있던 페이지는 가까스로 눈을 뜨지만

남편과 사랑했던 추억 뿐만 아니라 남편의 존재마저 기억하지 못한다.

남편 레오를 만나기 전의 기억만을 회복한 페이지는 남편과의 생활에 적응하지 못하고

그의 곁을 떠나지만 레오는 아내의 사랑을 되찾기 위해 갖은 노력을 기울인다.

그러나 그들 앞에 페이지의 기억에 남아있는 옛 애인 제레미가 나타나는데…

과연 그들은 다시 사랑에 빠질 수 있을까?

(퍼온글)

이 영화는 실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영화라고 한다

 

 

 

레이첼 맥아담스..... 

영화 "노트북"에서도 보았던 상큼 발랄한 모습이 인상깊었던....

 

 

 

 

 

결국은 기억을 찾지 못했지만 결혼후 두아이를 가진 부모가 되었다고한다 (실화)

 

 

 

 

불  멍 

 

 

 

 

 

 

 

 

겨울과 봄의 간격을  잠깐 느껴지는  차가운 밤기운이다.

텐트안에서도  입김이 하얗게 서린다.

 

모닥불을 피우며.....  잠시 불멍을.....

(강변이라지만 화재 위험도 있어서 잠깐 피우고서  껐다)

 

 

 

 

동트는 아침을 마주하지 못해 좀 머쓱하였지만

늘어지게 늦잠을 잤다 .  열시가 다되도록....ㅎㅎㅎ

 

 

 

 

이 한편의 뷰가  정점을 찍는다.

눈꼽도 떼지 않은체  기지개를 하며 부시시한 모습으로 바라보는  맑은 향기

(햇살 향기, 반짝거리는 윤슬향기,  투명한 바람향기) 가

콧속으로 션하게 흡입된다 ㅎㅎㅎ

 

 

 

 

 

 

무사귀한 ㅎㅎㅎㅎ

 

 

 

 

봄맞이 나들이^^

쌉쌀함과 따사함이 교차하는 이른봄날에  한탄강, 화적연 풍경을 즐기며

푸근하게 하루 잘 쉬었다 왔습니다.

 

2022.  3.  10  까망가방하양필통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