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란햇살담긴 오후나절의 커피한잔

세상 살아내는 소담한 편지같은....하찮더라도 소중한 회상과 그리움입니다...

홍천 모곡밤벌유원지(보리울캠핑장) 야영 2022.4.16

댓글 74

산. 들살이.캠핑

2022. 4. 20.

별꽃목련

 

별과 같이 생겨서 별목련(별꽃목련) 이란다.

 

 

 

목련이 피는날에 떠 오르는 詩 하나 

 

4월  /  김주대 

​그대 여기 와서

실컷 울고 갔구나

목련꽃이 다 졌다

 

 

詩가 노래가 되어지니 

"목련꽃 그늘아래서 베르테르의 편질 읽노라, 구름꽃 피는 언덕에서~"

매혹적인 바리톤에 순백의 도톰한 목련이 차마 수줍어.....

 

 

우러르는 별꽃속에  알퐁스 도데의 별, "스테파네트 아가씨" 가 보여지고,

더 나아가 황순원의 "소나기"까지  숨겨둔 마음을 휘저어 내는듯 하나니....

 

어쩌면 "저별은 나의별, 저별은 너의별" 일테다.

 

 

별 같은 목련꽃을 바라보면서 이쯤되면 너무 나갔나 싶어서

머쓱하여 피식 웃고 말았다.

그러면서도,  안그런척 살포시 별 하나 보듬어 낸다.

 

 

"사랑의 이름으로 그리운 눈동자로

별아 내 가슴에 안기어다오~~"

 

남진의 "별아 내 가슴에"  유행지난 유행가를 콧노래로 흥얼거려본다

 

 

눈부신 파란하늘 우러르니 별꽃이 뱅그르르 .....

목련꽃 그늘아래서 낮잠 한숨에 개꿈이라도 꾸어보고 싶은 봄날이다.

 

 

 

 

모곡밤벌유원지 

 

지난번에 한번 들렸던곳이다.

홍천강변에 자갈밭은  차박을 하러 오는 사람들로 꽤나 유명한곳이다.

 

 

 

 

 

 

누구나 이용할수 있는 노지 캠핑터인 강변 자갈밭에는

4륜구동의 SUV차량들이 많아보인다.

 

 

 

봄햇살에 푸근한 누런 갈대밭,

계절을 아랑곳하지 않음이  뉘 뭐래도 제멋에 사는것 같다.

수구러든 나이에 이르러서인가?

정제되지 않은 수더분한 풍경이 맘에 편하다.

 

 

 

 

   보리울캠핑장 야영   

 

모곡유원지 끝자락에 인접해 있는 캠핑장으로   오늘은 이곳에서 야영을 하였다.

 

캠핑장 입구에서  관리인이  차량이 너무 많아서 빈자리가 없다며 강변 자갈밭으로 가라한다.

그래도 들여보내주면 빈 구석에서 (혼자이고 텐트도 쬐꼬만것이니)  하루밤 지내겠노라고 

차단기 앞에서 버티듯 우기자  마뜩한 표정으로 차단기를 올려준다. 

 

캠핑장을 두어바퀴 돌면서  호시탐탐 (^^)  염탐을 하였는데  용케  텐트를 걷고있는 자리를 

발견하고서  그 자리를 차지하였다.   강변 조망이 보이는  특 A급 자리이다.^^

흐뭇(흡족)함을 지나쳐 므흣하다. ㅎㅎㅎㅎ

 

 

 

꽃비가 반겨주는

이만하면 오늘 운좋은 날이다 ㅎㅎㅎㅎ

 

 

 

 

 

 

 

 

봄햇살 머금은, 이제 갓피어난 듬성한 벚꽃과 꽃몽올을 

바라보는 내가  도리어 수줍다 ^^

 

 

 

 

 

 

 

어둠은 나만의 시간

 

 

에피소드^^

어둑해질즈음에  도착한 한팀이  내 옆자리에 텐트를 치고서,

바리바리 준비해온 재료를 손질하며 저녁을 준비하는데

등(랜턴)을 가지고 오지않아서 핸폰과 후래쉬로 비추면서 하고있다.

내 랜턴등을 빌려주었더니 고맙다하며  구이를 나눠준다.^^

(내 텐트 뒤쪽에 랜턴이 내가 빌려준 랜턴이다 ㅎㅎㅎ)

 

아마도 캠핑 초보이신듯.....  

텐트 바닥을 도탑게 깔지 않아서  아무래도 새벽엔 춥겠다 싶어 

핫팩도 세개 건네주었지만

결국은 추위를 못견디고  새벽에 철수 하였다.

 

 

 

불  멍

 

 

 

 

라디오 DJ 프로그램  이종환의 "별이 빛나는 밤에.....  

별대신 둥든달을 우러르며   프랑크푸르쉘 악단의 연주  "머쉬체리" (시그널 음악 )를

환청으로 소환하여 듣는다.

이종환선생님도 돌아가신지도 하마 10년이 되었구나..... 

밤의 적막속에 토닥토닥 장작 타드는 소리를 들으며 

모닥불을 바라보는 멍청함에 빠져들수록  오롯하게 나만의 시간을 갖는다

 

Merci Cherie  Merci Cherie 

 

 

 

 

(향기품은 군사우편-동영상)

 

 

 

 

 

 

 

영화 한편보다

제목 웨딩싱어

      결혼식 축하 노래를 부르는 가수로 일하고 있는 아담샌들러,

      그러나 결혼식 날 신부는 결혼식장에 나타나지 않고, 로비는 웃음거리가 된다.

      그 후 어떤 결혼 피로연에서 웨이트레스로 일하는 줄리아(드류 배리모어)를 만난다. 

      사랑보다는 부유함에 마지못한 결혼을 하게된 쥴리아는 

      아담샌들러의 구애에 순수함을 느끼고 사랑을 맺는다는.....

( 애틋함이 부족한 뻔한 로맨스 영화로서 다소 산만하여 깊은 감흥을 못느꼈다....)

 

 

 

영화는 감명깊지 못했지만 커피캔으로 만든 캔들이 눈부처가 되어준다.

 

 

 

아침햇살에 기지개를 켠다.

이 상큼한 햇살 한줌은 보약 한첩과 맞먹는다 ㅎㅎㅎ

 마누라 몰래 나만 몸보신 하는양 싶어 쬐끔 미안한 생각도 ㅎㅎㅎ

 

 

 

 

 

푸근하게 잘 잤다.

(4월 중순이지만 아직까진 쌀쌀하여 온열매트를 깔고 잤음)

텐트를 걷는중에도 꽃비가 나린다.

 

 

 

하룻밤의 아쉬움일랑 뒤로하고.....

 

 

 

돌아오는 길

전봇대가 열병을 해주는 한적한 시골길을 달린다.

뒤따르는 차들이 이어질때면 갓길로 비켜서서 죄다 지나간뒤에 다시 천천히....

오고가는 길 또한 여행의 한자락이라서  시골길의 정취를  쓰담쓰담 하면서 간다.

한편으로는, 홀로가는 길여행에 자꾸 길들려 지는것 같아서.....

 

 

 

 

봄날에....봄소풍, 모곡유원지에서 ^^

 

2022. 4.  20  까망가방하양필통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