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란햇살담긴 오후나절의 커피한잔

세상 살아내는 소담한 편지같은....하찮더라도 소중한 회상과 그리움입니다...

(무의도) 실미해수욕장 야영 2022.4.30

댓글 100

산. 들살이.캠핑

2022. 5. 3.

봉순이

 

딸애가 기르는 강아지이다. 우리가 봉순이라고 이름을 지었다.

암컷이고 순둥순둥해서 , 촌스럽지만 친근감이 들어 모두 좋아라했다.

 

딸애와 사위가  간혹 캠핑을 가는테  이번 모임에서 가는 캠핑장은  동행이

불가하다고 하여 부득불 집사람에게 하루 봐달라고 요청이 온것이다.

포천집으로 데려다준다는것을 관두라하고 집사람이 겸사하여 그곳으로 간다고 하였다.

 

포천에서 인천까지 대중교통도 만만치 않고 시간도 꽤 걸리는터라.....

집사람이 저보고  이참에 인천으로 캠핑을 나서라 한다.

캠핑 가는길에 내려주고 오면서 델꼬오고..... 그러면 차암~ 좋겠다고....ㅎㅎㅎㅎ

 

하여

부랴부랴 인천쪽에 캠핑장을 알아보다가 무의도(영종도에 인접한 섬) 에 있는

실미해수욕장(실미도유원지) 로 캠핑을 나서게 되었다.

 

영화 "실미도"의 배경이 되는 바로 그 섬이다.

 

 

나는 요놈을 뽕순이라고 부른다^^

 

 

 

무의도 관광안내도

실미도가는길 :  포천  -  인천 ( 인천항 인근 )  -  인천대교  -  영종도  -  무의도

 

 

실미유원지(실미해수욕장) 는 실미도와 마주보는 무의도 해변이다.

행정구역상  "무의도" 이지만 명칭은 실미해수욕장(실미유원지) 로 불리운다.

(왜그런지 나도 모름, 실미도가 더 유명해서인가??)

 

 

 

 

 

 

실.미.도

무의도와 실미도는 간조시에는 바다길이 열려서 걸어서 오간다.

 

 

 

 

4월말....포근한 봄날이고  코로나 방역도 단계가 낮아져서인지

제법 붐빌정도로  사람과 차량이 많았다.

(당일치기로 다녀가는사람들은 입장료와 주차비를 내고

캠핑하는사람들은 캠핑비를 추가한다)

 

 

 

소나무 숲아래 텐트를 침

내 텐트은 작은 텐트라서  손바닥만한 공간만 되면  잽싸게 친다 ㅎㅎㅎ

그래서 나름 전망(뷰)이 좋은곳에 텐트를 칠수 있어서 좋다^^

 

 

 

 

텐트 쳤노라고 단톡에 인증샷을  보냄..... ㅎㅎ

 

 

 

수평선이 보이는 뷰.....   

바닷가에 텐트를 쳐본지가 얼마나 오랫만인지^^

가슴이 툭 트인다. 이만하면 오늘도 운 좋은날이다 ㅎㅎ

 

 

 

 

공기부양정(해경)과 갈매기^^

썰물(간조)때  바닷길따라 실미도로 놀러들어간 사람들이 밀물이 들어서

미쳐 빠져나오지 못할때  해경 공기부양정이 관광객을 태우고(구조하여)

무의도에 내려준다.(방송을 그렇게 해도 꼭 그런사람들이 있더라)

  

 

 

 

 

해안 둘레길

 

 

여기(아래사진)까지 해안 둘레길(데크길) 이 이어지고 

이곳에서 다시 되돌아가던지 아니면 산길(둘레길)로 되돌아 온다

 

 

 

산길 둘레길은 1코스와 2코스로 이어진다

 

 

 

 

산길 오솔길로 이어지는 둘레길은  가파르지 않고

초록과 연두가 어우러져  걷는 내내  초록마음으로 상쾌하고 너무 좋았다.

 

 

 

 

 

저만치 보이는 섬이 실미도 이다

 

 

 

실미도(實尾島)는  면적 253,594 m²의 무인도이다. 

무의도에서 북서쪽으로 약 400 m 떨어져 있고,  하루 2번 썰물 때에 무의도에서걸어서 들어갈 수 있다.

흔히 '실미도 부대'라고 부르는 684 부대(1968.4 - 1971.8)는 북파목적의 비밀부대였다.

684 부대는 1968년에 일어난 1·21 사태에 대한 보복을 목적으로 같은 해 4월에 창설되었다.

이들은 북한에 침투하여 김일성을 암살하기 위해 혹독한 훈련을 받았으나, 

1971년 남북 화해 분위기가 조성되면서 작전 자체가 불확실해지자

같은 해 8월 23일 감시병들을 살해하고 서울로 잠입하여 실미도 사건을 일으켰다.

이 사건을 모티브로 기획한 영화 《실미도》가 흥행에 대성공하면서 관광지로 개발되었다

 

 

 

각시붓꽃이 땀좀 닦고 쉬어가라고.....^^

 

 

 

실미해수욕장(유원지) 식당

 

 

 

 

 

둘레길을 걷고서, 텐트로 돌아와 지는 노을을 바라보다

 

 

날씨가 다소 흐릿한 날씨임에도

이만한 낙조를 보는것만도  감사한 마음이다.

 

 

 

 

 

 

지는해를 바라보면서......

리칭의 "스잔나" 노래를 나즈막하게 불러본다.

아주 오래전에 보았던 그 장면들이 어렴풋이 맴돈다.

특히 마지막부분에 홍루몽연극을 하다가 쓰러지는.....리칭

 

 

해는 서산에 지고 쌀쌀한 바람 부네
날리는 오동잎 가을은 깊었네
꿈은 사라지고 바람에 날리는 낙엽
내 생명 오동잎 닮았네 모진 바람을 어이 견디리
지는 해 잡을 수 없으니 인생은 허무한 나그네
봄이 오면 꽃 피는데 영원히 나는 가네

 

 

https://youtu.be/alJE6GU1lSY?t=3

 

 

 

불. 노. 리.

 

 

 

캡틴 202 황동버너(석유버너)

바람이 몹시 불어서 모닥불은 부득이 생략하고

대신 황동(석유)버너를 불을 붙여  불노리를 한다.

파란색 불빛과 눈맞춤하며.....

 

그렇게 밤은 깊어간다.

 

 

 

텐트 안에서 후래쉬로 비쳐보며 그림자 놀이도 ㅎㅎㅎ

 

 

 

해루질 하는 불빛 

 

 

 

 

 

영화  :  "아파트 열쇄를 빌려드립니다" (1960년작 흑백영화)

주연  :  셜리맥클레인. 잭레먼

 

만년 말단인데 대해 고민하던 백스터는 자신의 아파트를  4명의 과장과 인사부장에게

밀회를 나눌 수 있게 아파트 열쇠를 빌려주고 댓가로 승진을 하게된다

그러나 버드는 자신이 짝사랑해온 프랜이 인사 부장과 밀회를 나누고 있음에 충격을 받는데....

 

크리스마스 파티날 밤  자신의 아파트에서 수면제를 먹고 빈사상태가 된 프랜을 응급조치후

버드는 사표를 내고  여행을 떠나려한다.  그의 진심을 알아차리고  감동한 프랜이

버드와 함께 여행가겠다고 말하는 프랜. 서로 사랑을 확인하고 감격한다.

 

 

 

 

바람불어 좋은날.... 바람소리를 적어본다.

이런저런 끌적임

 

 

 

 

 

 

 

아침 햇살^^  역시 굳~~

파란하늘, 파란바다를 바라보며 기지개를  켤때

무대의 장막이 걷혀진 작은 환희를 순간 맛보는  기분

한참을 그렇게 마주하였다.

 

아 좋다... 그냥 좋다....

 

 

 

 

 

 

 

 

 

 

 

 

하나개 해수욕장(유원지)

실미해수욕장에서 나와 하나개 해수욕장을 잠깐 둘러보았다

 

 

 

" 세째공주와 호랑이 " 조형물

 

 

 

말랑말랑한 모래벌을 거닐며......

이제 가면 또 언제나 와볼까나....하여 아쉬운 발걸음이다

 

 

 

 

생각치 않게 다녀온 1박2일 서해바다 여행이다.

가슴이 뻥 뚫린 기분이다.

 

 

 

돌아오는길 ( 인천대교 )

 

 

 

야영을 마치고 돌아오면서 딸내네 들려서 집사람을 태우고 포천으로 돌아왔다.

 

2022. 5. 3    까망가방하양필통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