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란햇살담긴 오후나절의 커피한잔

세상 살아내는 소담한 편지같은....하찮더라도 소중한 회상과 그리움입니다...

30 2001년 01월

30

느끼며 생각하며 조촐한 마음으로 까망가방하양필통 인사 드립니다.(닉네임에 얽힌 이야기)

조촐한 마음으로 까망가방하양필통 인사 드립니다. (닉네임에 얽힌 이야기) 안녕하세요, 방문해주신 님께 작은 마음으로 감사드립니다. 칼럼이라는 것에 저 딴에도 조금은 설레입니다만...... 조촐한 맘으로 오래된 글쪼가리들을 정리해보고픈 맘이랍니다. 칼럼제목을 뭘루 할까......딴엔 골몰하다가, (당시 블로그 나오기전 다음 칼럼을 하고 있었던 때) 어느날 출장길에 부산 서면 로타리에서 신호 대기중 "커피위에 뿌려진 노란햇살"이라는 커피숍간판을 우러르곤 노란 햇살에 취하여 뉘라서 커피 한잔 같이 드리운다면....얼매나 좋을꼬...... 혼자서 좋아라 하면서 멍청히 바라보다가 신호 바뀐줄도 몰라서 뒷차가 빵빵대며 욕 되게 얻어먹었슴다. (난 욕먹어도 싸 - 그래도 좋은맘^^ ) 인상이 오래 남아지고 좋아서 "..

29 2001년 01월

29

느끼며 생각하며 추억이라는 말에는.....

추억이라는 말에는..... 평범 하지만 가슴엔 별을 지님 따뜻함으로....... 더도말고,덜도말고, 정월 대보름달만큼 환하게 둥근 마음....... 너무 튀지 않는 빛깔로 누구에게나 친구로 다가서는 이웃...... 제 주변을 다사롭게하는 조그만 사랑에서부터 시작하고 싶습니다...... 작은 것에서도 의미를 찾아 지루함을 모르는...... 내일은 홀연히 떠날 준비가 되어있는....... 이해인님의 새해 첫날이라는 詩입니다. 잔잔한 맘을 안기어주어 듬성듬성 다시 되뇌여 봅니다. 설날에 * * 님이 보내주신 詩였어요. 어렸을적엔 맘이 꽉찼었는데 지금은 그렇지 못하다는 붙임말과 함께...... 그렇죠?....어렸을적엔 설렘으로 꽉찬 설날이었드랬는데, 나이가 더할수록 비어짐이 더 커보입니다. 살아내기에 급급하다보..

29 2001년 01월

29

느끼며 생각하며 투명한 부심속에 와인 한잔을.....

투명한 부심속에 와인한잔을..... 간밤에도 소리없이 하얗게 눈이 나렸습니다. 꼬불한 골목길을 걸어나오며 뽀드득하는 발자욱소리가 행여 아파 할까봐 살곰살곰, 참 부시다 하는 상큼함이 좋더군요. 쌉쌀한 빈 사무실, 주섬주섬 챙겨내곤 군데군데 난로를 켰습니다. 똥그랑 빨간 열빛을 찬찬히 마주봅니다 마치 눈싸움 하듯....... 썰렁함과 호젓함이 불연 뜨건 커피 한잔을 부추기는군요. 투명한 유리 주전자속으로 파란 가스불이 스미어듬이 이쁘다 못해 신비스럽습니다. 저, 파란물로 차 한잔을 끓이어 낸다면 어쩜, 이쁜 누군가가 호박마차를 타고 너울렁,너울렁..... 2001. 1. 29 아침햇살 가득한 착각은 언제라도 좋네요 커피 한잔에 쵸코파이 두개 까망가방하양필통입니다. P.S 칼럼을 첨 대하고 써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