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란햇살담긴 오후나절의 커피한잔

세상 살아내는 소담한 편지같은....하찮더라도 소중한 회상과 그리움입니다...

01 2001년 02월

01

느끼며 생각하며 누가 IMF 에 돌을 던지랴...(떠나는 동료들의 뒷모습에....)

누가 IMF 에 돌을 던지랴...(떠나는 동료들의 뒷모습에....) 비온 뒤끝, 에이어 오는 칼바람에 움추리어라. 올겨울은 유난스레 스산하고나 하여 뜨건 커피 한모금으로 시려진 맘을 달래어라. 아침 햇살에 해맑은 웃음으로 손 흔들던 인사가 한뼘도 안된 오후나절 떨군 눈시울로 뒷모양새만 드리워 응어리져 가는더라 우리라 하여 십수년을 한지붕아래서 情을 나누며 기대어 살아내었드랬는데...... 축축한 눈자위를 차마, 내비치지 못하여 못내, 시린마음 뒤로하고 가녀린 떨림속에 숨어 보내는 마음.... "내, 니맘 다 안다" 하니 휑한 바람이 잿빛 하늘에 스산하외다 1997. 12. 2 동태(동절기에 퇴직한,,,,) 되어 가는 동료를, 황태(황당하게 퇴직한,,,,) 되어 가는 아우를.... 차마 마주보지 못하매 애..

01 2001년 02월

01

느끼며 생각하며 낯설지 않더라...하는 그자체만으로도

낯설지 않더라 ,,,,,하는 그 자체 만으로도, 자그마한 행복이다. 살아내는 소중함 가운데 행복한것을,좋은것을 고르란다면 "낯설지 않다는것을 가까이에 두고 있다함이 얼마나 다행하고 좋은가 보냐" 라고 조심스럽게 건네고 싶으외다. 가끔 배회하듯 거니는 호암지 뚝방길이 낯설지 않고, 어쩌다 휘이~ 둘러보는 마즈막재 너머가 낯설지 않고, 간간이 들러 "차" 한잔의 머무름이 낯설지 않은, 그런것...... 이래 저래 떼밀리듯 살아내노라면 삭막한 언저리에 이방인 마냥 주눅들기 일쑤더라만 그래도, 작은 행복이 있다면 어나곳에 머물러 "차"한잔의 여유가 낯설지 않더라 하는..... 2000. 2. 12 까망가방입니다 간혹 그런 맘입니다. 평상시 무심코 지나쳐진 그길이 새삼 편해보이더라함은 하마 그것은 나에겐 눅눅한 ..

31 2001년 01월

31

느끼며 생각하며 하이얀 연기의 소곡

이글은 1978년쯤 포항제철에 근무할당시 어느 여사원이 쇳물지에 기고한 글입니다..... 제맘 한켠에 다소곳한 미련이길래 스크랩 해놓은 것이예요 하얀 연기의 소곡 이 세상에는 태움의 작업이 아름다울때가 있다. 오랜 가슴앓이의 사랑을 태워야 하는 연인의 눈물이나, 밀초를 태우며 가장 단단한 믿음의 발아를 소원하는 기도나, 어두운 하늘을 가르며 온몸을 태워 빛을 남기는 유성이나, 이 모든것이 태움으로써 남는 전율이요 환희의 순수인 것이다. 어떠한 의식이나 목적없이도 스스로 빛나고 스스로 무너져 내려 거기에서 오는 허무나 아픔이 진실로 따뜻한 것임을 느낄때 우리는 깊은 위안이나 안식을 얻게 되는 것이다. 이 지상에서 깊이 무너져 연소함으로써 남는 보배로운 꿈. 대승들은 열반에 들면서 마지막 그몸을 태워 사리를..

31 2001년 01월

31

느끼며 생각하며 다이제스트 유머 한마디

유 머 매력적인 갈색미인 아가씨가 까페에서 다소곳이 앉아 있었다. (모두가 은근한 시선을,,,,남자란,,,원) 그때 핸섬한 젊은 사내가 다가가더니, 정중하게 "실례합니다, 저와 술한잔 하시겠나요?".... 그러자 그여자가 힐끔하더니 순간 " 뭐요? 여관에 가자구요?" 놀란 사내는 손을 내저으며 "아니 잘못들으신 모양인데.......제가..." 그러자 여자는 더 흥분한듯 소릴 질렀다. "그러니까 지금 당장 여관에 가잔말이죠?" 기가막히고 당황한 젊은이는 구석으로 밀려났고 까페에 있는 모든 손님들은 분개하여 그 젊은 청년을 쏘아보았다. 조금 지난후...... 그 여자가 청년이 있는 자리로 다가서는데..... "그런 소란을 피워서 죄송해요......실은 저는 심리학 전공의 대학 4학년인데...... (숨을 삼..

30 2001년 01월

30

느끼며 생각하며 여섯 가을을 지나며.......

여섯 가을을 지나며...... 뜨거운 커피 한잔이 문득 그리워짐을 느끼면서, 가을이 왔나보다고..... 한가을이 지나면서 춥고 배고픔을 서러워 하고 두가을이 지나면서 안스러운 두어깨가 측은하고 세가을이 지나면서 우린 가난하드래두 오붓하게 살고지자 네가을이 지나면서 그래도 우리 네식구 좋은맘 다섯가을이 지나면서 힘들었지만 情겨움을 나누면서 여섯가을이 지나면서 새삼스럽지만 괜찮았노라고..... 그리고 이제는, 일곱 가을이 오더라도 여덟 가을을 지나더라도 아홉 가을에 묻히더라도 커피 한잔의 여유속에 그러려니 하여 살으리랏다. 네 활개를 내저으며 개운하게 한번 내 뻗지 못했다 한들 부끄럽거나 주눅들것 까진 없더라 하면서 그래도 이마만큼이나마 무난히 헤쳐온 걸음들을 되돌아내면서 다만 감사할 나름이어라. 1992...

30 2001년 01월

30

느끼며 생각하며 연한 홍차 한모금

연한 홍차 한모금 까만어둠이 묻어나는 홍차한잔 피렌체의 노천카페는 아닐지언정 투명한 그라스에 연한 홍차 한모금, 목젖을 타고 저미어오는 떫은 향내음이 촛불하나 벗하여 그윽하고나. 잔비 뿌리는 밤 창너머 뜰밭 풀새가 바람에 부대끼어 힘겨워 뉘이나니 내모습 보는듯하여 처연하외다. 늦어진 어둠의 평온함 뜨건 홍차 한모금-식어진 마음을 뎁히어 주매 웅크러진 것들이 나긋나긋 하여지더라 하니 바람불어 좋은날 1998. 7. 18 오후의 홍차 오후나절의 홍차 한모금, 맑고 깔끔한 투명함과 코끝을 스쳐나는 잔잔한 향이 좋고야 한창때...... 배낭하나 울러매어 산중을 방황할적에 수북한 낙엽일랑 긁어모아 텐트를 쳐내고선 푹신한 포근함에 홍차 한잔 끓이던 기억이...... 그때도 립톤이었고, 럼주 한방울 떨구어 혀끝으로 ..

30 2001년 01월

30

산. 들살이.캠핑 山談 - 송계계곡 닷돈재에서

" 흐르는 시냇물에 종이배를 띄우면 흐르는 냇물따라 내마음도 흐른다 흘러가는 종이배 내마음 싣고........" 주섬주섬 배낭을 챙기어선, 그냥 발길 닿는대로 괜찮다 싶기에 머무르는곳. 닷돈재- 옛날엔 닷돈을 내고서야만이 성한몸으로 넘나들었다 하는 수풀우거진 재, 월악산 계곡녁이다. 계곡의 맑은 물, 완연한 봄볕살에 투명하다 못해 시리다. 럼주 한모금 딸꼭 - 혀끝에 감치는 향기로움을 음미하며 생각나는 사람에게 맑은 개울물 소리와 함께 봄마음을 담아 보낸다. "좋다, 마냥, 그냥좋다...." 하는 마음이 너무도 이기에 글을 적다말고 망연함에 한동안을 물끄러미..... 하릴없이 좌선하고 도를 닦아내는 도사(?)들의 마음을 이해하고지고, 복잡하고 너저분한 서류더미 대신 이끼낀 바윗돌과 투명한 개울을 마주하니..

30 2001년 01월

30

느끼며 생각하며 아뭏튼 지금은 설레이게 하는 봄이예요....(편지)

지금에서야 답을 드림은, 첫째는 게으름의 탓이 젤 크고, 이 시기에 부푼맘이 과대 팽창해졌고, 또한 어지러운 세상살이에 4월의 찬란한 봄햇살에 정신을 차릴수가 없었달까요? 지금은 어느정도 정화된듯 싶고,이시간을 특별히 할애하여 성실성과 의무감을 동시에 전달하고 싶습니다. 이건 최소한의 예의이고 바람직한 행동이니까요.하하하하 요즘은 아침 풍경이 건강합니다. 빵빵거리고 북적거리고 서로 부딪쳐도 짜증이 나지않는것은 하루 사이에 달라져 가는 나무,바람,공기,하늘,사람들 탓인가 보죠? 와이키키호텔 길목 개나리 만큼은 뚝방이나,돌담에 흐드러지게 핀모습이 제격입니다. 지금은 촉촉하게 잔비가 나리고 있고 잔잔한 음악이 흘러나오고 있어 편안함이 배이고요, 그냥 지금이란 시간이 좋네요. 어제까지만 해도 전 꽤 큰 재난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