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주의 베스트셀러

피우리 2022. 6. 24. 11:11

사바하

살사리 지음 / 여름의BL 펴냄 / 2,700원 / 2022-06-22

http://piuri.com/sub/renewal/item.php?it_id=189569

<작품 소개>

“그건 또 뭐야, 남편 대신 삼으려고?”

화가 난듯 이글거리는 눈빛과는 달리 킥, 장난스러운 어투로 말을 툭 던지더니 무릎 위에 올려놨던 투박한 내 손을 잡아챘다.

“기껏 전쟁터에서 돌아오셨는데, 이리 남편을 소박 맞히시니 서러워 살 수가 있나.”

무가의 길을 걸었던 만큼 손 역시 작지 않았거늘, 환의 손에 잡히자 내 손은 상대적으로 가냘파 보였다. 허락 없이 만지작거리는 감촉이 불편했지만, 손을 빼내는 대신 환의 얼굴로 시선을 주었다.

“그거 이리 내.”

환이 내 품 안에서 꿈질거리는 강아지를 턱짓하며 손을 내밀었다. 반사적으로 몸이 움찔하고 떨렸다. 환에게 잡히지 않는 다른 팔로 강아지가 있는 가슴을 움켜잡으며 뒤로 물러나려 했지만, 환의 행동이 더 빨랐다. 잡힌 팔을 아예 자기 쪽으로 잡아끌어 몸이 앞으로 무너져 오히려 환에게 안기는 모양새가 되었다.

“줘봐.”

환이 장난기 가득한 얼굴로 입꼬리만 살짝 올렸다. 어 릴 적 봤던 병약해 보였던 앳된 얼굴을 사라지고 선이 진한 사내의 얼굴과 불안해 보이는 미소가 떨리는 내 눈 안 한가득 자리 잡았다.

 
 
 

금주의 베스트셀러

피우리 2022. 6. 24. 11:09

개 같은 사정

바넬라 지음 / 레드립 펴냄 / 3,200원 / 2022-06-20

http://piuri.com/sub/renewal/item.php?it_id=189557

<작품 소개>

국내 굴지의 식품기업 ‘아성 식품’의 차녀인 혜지는 당당하고 똑부러지는 재벌가 아가씨.

하지만 유독 약해지는 대상이 있었으니, 바로 어릴 적부터 짝사랑했던 ‘태성그룹’의 장남 한태윤이었다.

끈질긴 고백 끝에 결혼에 골인하고, 정성을 다해 행복한 결혼생활을 꾸려가려고 노력하는데.

가끔 보여주는 태윤의 다정함에 위안을 얻으면서도, 결국 편하고 만만해서 저를 선택한 것이 아닐까 하는 의심에 불안하기도 하다.

“오빠의 선택으로 결혼이 이루어졌으니, 헤어지는 건 내 선택으로 해요.”

연이어 벌어진 일련의 사건으로 지쳐버린 혜지가 결국 이별을 결심하자,

“나는 처음부터 다시 시작할 거야.”

뒤늦게 제 마음을 깨달은 태윤의 후회와 직진이 시작되는데.

***

“아니, 그건 네 생각이고. 내 말도, 그러니까 이쪽 사정도 좀 들어봐야 하는 거 아니…….”

울컥 목소리를 높이던 태윤은 말을 끊었다.

신경질적으로 머리를 쓸어올렸다. 씨발, 사정은 무슨 개 같은 사정.

그따위 있을 리가 없었다.

무심했던 것에, 상대방을 대수롭지 않게 여긴 것에

무슨 사정씩이나 있을까.

 
 
 

이벤트!!

피우리 2022. 6. 24. 11:06

사랑이 뭔지 궁금하다면?

지금 당장 클릭! 10%할인전!

이벤트 기간 : 2022년 6월 22일(수) ~ 2022년 7월 5일(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