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들꽃의 문화재답사/사적

들꽃(野花) 2015. 8. 18. 00:33

[광명여행] 비운의 왕세자 소현세자의 세자빈, 민회빈 강씨의 능, 광명 영회원 - 사적 제357호

 

사적 제357호 광명 영회원

 

광명의 여행은 따뜻하니 여행하기 좋은 날이다.

오리 이원익선생의 충현박물관과 가학동 지석묘를 둘러보고 인천 집으로 돌아가는 길

잠시 방향을 틀어 영회원을 찾는다.

충현박물관에서 만난 문화해설사님께서 영회원은 울타리가 쳐져 있어 들어갈 수 없다고 하였지만

혹시나 하는 맘으로 찾아간다.

 

사적 제357호로 지정된 영회원은

조선 제16대 인조의 장남인 비운의 왕세자인 소현세자의 부인 민회빈 강씨의 묘소이다.

 

 

 

 

사적 제357호 광명 영회원

 

 

 

민회빈 강씨는

고려 현종 10년(1919)에 소배압이 이끈 거란의 3차 침입을 구주에서 크게 격파한 강감찬 장군의

19대 손녀이다. 우의정을 지낸 문정공 강석기의 딸로 1625년에 세자에 책봉된 소현세자와 1627년에 혼인하였다.

 

 

 

 

 

영회원으로 가는 길

조선왕릉의 다른 능처럼 입구가 정리되어 있지도 않고 안내판도 달랑 하나만이 이곳이 영회원임을 알려주고 있다.

 

 

 

 

저 앞 어딘가에 있을 영회원 가는 길

 

 

 

 

 

비운의 왕세자인 소현세자처럼

인조에 의해 사약을 받고 죽어야만 했던 민회빈 강씨의 묘소

묘소의 주변을 둘러보니

쓸쓸함이 묻어나고 있는듯 하다.

 

 

 

 

사적 제357호 광명 영회원

 

 

민회빈 강씨는 1627년에 소현세자와 혼인하여 세자빈이 되었고

병자호란  뒤인 1637년 세자와 함께 청나라 심양에 볼모로 갔다가 1644년에 귀국하였다.

 

 

 

 

 

 

청나라로 볼모로 잡혀갔던 소현세자가 귀국 후 두달만에 병증이

있은지 3일만에 34세로 급서를 하였다.

 

세자의 독살혐의가 짙은데도 인조는 입관을 서두르고 강빈과 대신들의 간청도 뿌리치고 장례를

매우 간소하게 지냈다.

 

그후 봉림대군이 귀국하여 세자가 되었다.

 

평소 세자빈과 사이가 좋지 않았던 인조의 후궁 조씨 등이

세자빈이 소현세자를 독살하였고 왕실을 계속 저주한다고 거짓으로 꾸며대어

인조 25년(1645)에 세자빈의 자리에서 쫓져나고 그 다음 해 사약을 받았다.

 

 

 

 

소현세자의 죽음으로 시작한 세자빈 강씨의 사약

그리고 소현세자의 세 아들 중 두 아들 또한 제주도 유배 중 의문의 죽음을 당하고

친정어머니와 4형제가 처형 및 장살되는 비극이 있었다.

 

 

 

 

그후

숙종 44년(1718)에 세자빈 강씨의 결백함이 밝혀져 민회빈으로 복위되고

고종 7년(1870)에는 이 묘를 영회원이라 이름지었다.

 

 

 

 

 

영회원 능원의 시설은

봉분·혼유석·문인석·석마 · 석호 등이 있으나 비석과 정자각은 남아있지 않다.

 

 

 

 

 

 

 

 

 

 

 

 

 

 

 

 

경기-광명-3 보호수

수종은 느티나무이며, 수령은 약 400년이며, 수고는 20m, 나무둘레는 6m에 달한다.

영회원으로 가는 길목에 오랜세월을 말없이 그자리에서 영회원을 지켜주고 있는것 같다.

 

 

 

찾아가는 곳

 

사적 제357호

광명 영회원

경기도 광명시 노온사동 산141-20번지

관리자 : 문화재청 조선왕릉관리소 서부지구관리소

 

 

 

비밀댓글입니다
공부 잘하고 갑니당(~)
꾸벅
감사합니다.
-가장 분명한 행복의 길-
행복의 길은 누군가가 가르쳐준다고 해서
찾을 수 있는 게 아닙니다
그 길에 대해 자새히 안다고
이룰수 있는 것도 아닙니다
내가 나의 생김으로 두발은 내 디덛었을 때
그곳에서 진짜 행복의 길이 펼쳐집니다
늘 건강하시고 즐거운 시간 되십시요
-불변의흙-
행복의 길을 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야할까 봅니다.
좋은 시간 보내십시요.
수고하신 정보 잘보고 갑니다 (짱)
무더운 한여름 보람되고 행복하게 보내세요 ^_^(파이팅)
건강관리 잘 하시고 좋은일만 있으시길 바랍니다 (아싸)
공감 쿡(~) 하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즐)거운 시간 되시기를 바랍니다.
보호수가 웅장하니 위엄있습니다
멋지더군요.
참으로 아름답습니다
감사합니다 잘보고 갑니다
오늘도 행복하세요
감사합니다.
좋은 날 되세요.
소현세자 그리고 세자빈
인조의 옹졸함이...비극이었습니다.
소현세자가 왕이 되었으면 조선이 더 발전되고 개방되고 했었을텐데요
한 나라의 임금이 그러니
나라가 힘인들 있겠습니까?
조선의 비극이죠.

지야
돌에 대가리 세번만 박으면 돼지만
수 많은 백성들은 목숨을 잃고 청나라로 끌려가니
그 슬픔이야 오죽하겠습니까?
울타리를 쳐 놓았군요
주변의 울창한 숲이 참 좋네요
주변의 풍경은 좋은데
울타리 쳐져 있어서 풍광이 그리 좋지 않아요.
들어가는 입구를 관리를 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ㅎㅎㅎㅎㅎ반갑습니다.
가까운 광명...이런 볼곳이 있군요..
나도 한번 둘러 보고 싶으네요..
안녕하세요.
날이 무척이나 더운데 건강하신거죠.
자주 찾아뵈어야 하는데
죄송합니다.
소현세자와 빈 묘소를 보니 가슴이 찡하네요.
감사합니다.
한심한 인조
답답할 뿐이죠.
좋은 시간 보내시길 바랍니다.
감사히 봅니다

건강 행복하세요
찾아주셔 감사합니다.
역사 공부 잘 했습니다.
울창항 숲으로 둘러쌓여 있군요...^^
능의 조성이 잘 돼어 있습니다.
여름 태양이 아무리 뜨거워도,
당신의 열정보단 못합니다.
일할땐 열심히!
놀땐 더 열심히!
이까짓 더위에 질 수 없죠?
피할 수 없다면 즐기자구요~
남은 여름 멋진 여름추억
많이 만드시길 바랍니다~
맞는 말씀입니다.
오늘도 열심히 살아야겠습니다.
오늘도 본원의 삶 안녕하세요.
이리 저리 그리 이것 저것 그것
나와 너 그 현재 희망 작용으로
기억하고 분석하며 추리함에 망각
마음씨 글씨 날씨로 온유 충만함에
안녕한 변화변증소멸생성 마음을
사랑 자비 봉사 공덕으로 이며
생 노 병사 희 노 애락을 조상조화로
오미오감칠기를 조화에 실천인
우리들의 그 자리 행복작용 살피어
영온 영명 영암 영혼 영원으로 삶
마음정신 일체자존 장엄한 작용누림을
살피어 살아이르소서,'안녕한 행복이세요.
섬세한 노고에 찬사를 보내며~~~~
좋으신 말씀
고맙습니다.
오늘도 행복한 날 되세요.
오늘도 아름다운 동행작용 행복영원을
즐겁고 기쁜 미소로 안녕한 행복누리소서.
반갑고 감사합니다.
한번 가봐야 하는 곳인데 미루고 있었거든요
영회원에 대해 열공하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한낮엔 제법 더운데 잘 지내시고 계신거죠.
비운의 주인공이어서 그런지~ 마음이 찡한 곳 이네요'`
맘이 좋지 않더군요.
울타리에 갇혀 있으니 더더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