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새벽 푸른자살

댓글 0

카테고리 없음

2013. 6. 26.

 

 

우울할때 푸른새벽의 음악을 듣다,

 

 

덕분에 한결 시원해진 느낌이다. 아니 , 시원한 느낌이라기보다 위로받는 느낌이 맞겠지,

 

벌써 푸른새벽의 음악을 알게된지  9년이다.

 

내가 스무살때..나는 스무살을 들었다.

 

어두웠지만 좋았고 , 어두웠지만 날 위로해줬다.

 

왠지 모르게 따뜻한 느낌......그런 느낌..... 묘한느낌이다.

 

푸른자살...아마 대부분의 많은분들이 이런 음악을 꺼리더라....

 

오늘은 꽤나 흐린 저녁이다.

이젠 새벽으로 젖어들다.....

 

난 또 술을 한잔 한다. 그렇게 그렇게 잊혀졌으면 좋겠건만

 

이젠 잊혀지지않는다 , 자리잡은듯이...그렇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