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가는 이야기

은퇴생활 25년차.. 발길 닿는 곳마다 사진으로 담아

해외여행일기 - 터키 19 - 아름다운 안탈랴 ④ - 올림포스산 전망대

댓글 62

해외사진여행

2022. 5. 16.





          ◆ 터키 여행일기 19 - 아름다운 안탈랴 ④ - 올림포스산 전망대

        여행일시 : 17 년 09 월 21 일 ~ 09 월 29 일 (7박 9일) 여행코스 : 이스탄불, 샤프란볼루, 앙카라, 카파도키아, 안탈랴, 쉬린제, 에페소, 아이발릭, 트로이 블로그 개편으로 오래 전에 올렸던 해외여행 사진이나 글들이 많이 깨지고 바탕색 변경으로 글이 안보이거나 게시판 모형이 바뀐데다 코로나 사태로 해외여행길은 아직은 앞이 불안하기에 지난 날의 외국나들이 사진을 오래된 사진부터 시간나는대로 몇장씩만 간략하게 다시 간추려 즐거웠던 여행의 추억을 되새겨본다 한번 가보고싶던 나라, 6.25 한국전쟁을 통해서도 우리와 밀접한 인연이 있는 터키를 이번에 늦깍기로 주마간산격으로 한바퀴 둘러보았다 터키는 지구촌에서 유일하게 유럽과 아시아에 걸쳐 있으면서 동양과 서양이 만나는 나라이다 그래서일까.. 터키에서는 어디를 가나 찬란한 인류문명 역사를 만날 수 있다 메소포타미아 문명을 이루었던 티그리스-유프라테스 강이 터키에서 시작되었고, 전설의 트로이도 있고 노아의 방주가 걸렸다는 아라라트 산도 터키에 있다고 한다. 고대 문명과 현대의 문화가 꿈틀대는 나라라고 할 수 있겠다 터키는 여덟 나라와 국경을 맞대고 있는데 불가리아, 그리스, 조지아, 아르메니아, 아제르바이잔, 이란, 이라크와 시리아가 있다 위로는 흑해와 접경을 하고 있으며 아나톨리아와 동트라키아 사이로는 마르마라해와 다르다넬스해협, 보스포루스해협이 있는데 이 해협은 유럽과 아시아의 경계로 인식되어 터키는 두 대륙에 걸친 나라이므로 지정학적으로 대단히 중요한 요지를 차지하고 있다 터키족(80%)이 국민 대다수를 이루며, 다음으로는 쿠르드족(20%)이 있다. 터키의 주요 종교는 이슬람교, 공용어는 터키어다 터키는 오스만제국의 후계 국가이다. 제1차 세계대전 이후 오스만제국이 무너지고 1923년에 무스타파 케말 아타튀르크의 지도로 민주주의, 세속주의를 받아들인 입헌공화국으로 변모하였다 터키는 유럽 이사회, 북대서양 조약기구, OECD, WEOG, G20와 같은 국제기구에 가입하여 서방 세계와 점차 통합하고 있다 터키는 1963년에 유럽경제공동체(EEC)의 준회원국이 되었으며 1995년에는 관세동맹을 맺었지만 아직은 EEC 준회원국에 머무르고 있다 터키는 또 이슬람회의기구(OIC)와 경제협력기구(ECO)에 가입하여 중동과 중앙아시아를 위시한 동양과도 문화, 정치, 경제, 산업면에서 긴밀한 관계를 맺고 있다 미국 중앙정보국에서는 터키를 중진국으로 분류하며, 세계의 정치학자와 경제학자들은 지역 강국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한다 국토 면적은 남한의 약 8배, 인구는 80백만명이다.(글 일부 : 인터넷백과 인용하였음) 그리스 신화 중 가장 높은 신들이 살았다는 산이 올림포스산이다 그런데 그 올림포스산이 그리스가 아닌 터키에도 있기에 어느 것이 신화에 나오는 신들의 산인지 의문스러웠다 한 때는 이 곳 에게해 쪽 터키와 지중해 쪽 터키 남부가 고대 그리스 땅이었고 그리스인들이 살던 지역이었기에 터키의 올림포스산과 그리스의 올림포스산 중 어느 쪽이 신화 속의 올림포스산이냐를 놓고 논쟁이 일어났지만 결국 그리스 본토의 올림포스산이 신들의 산으로 결론이 났다고 한다 이번에 여행한 터키 쪽 올림포스산은 케이블카를 타고 해발 2,365m 까지 올라가 광대한 지중해의 전경을 조망할 수 있다 비록 이 곳이 신화에 나오는 신의 산은 아닐지라도 케이블카(4,300m를 올라가는 난공사)를 타고 올라가다보면 구름 속을 지나게 되어 마치 신이 된 느낌도 받을 수 있으며 지중해의 광활한 환경과, 대자연의 웅장함을 느낄 수 있다 전망대는 해발 2,365m 높이에 있는 케이블카 스테이션에 있고 이 곳 전망대 에어리어에는 아찔한 곳에 그네를 만들어놓고 오금이 저릴 정도로 그네 뛰기를 즐기기도 하고 패러글라이더들의 시원스레 창공을 휘젓는 아찔한 모습도 목도할 수 있다.
▼ 지중해에서 바라본 안탈랴 시가지와 올림포스산 ▼ ▼ 이하 - 전망대에 올라가서 바라본 올림포스산 조망 ▼ ▼ 해발 2,365m 높이에 있는 케이블카 스테이션 한 켠, 아찔한 곳에 그네를 만들어놓고 오금이 저릴 정도로 그네 뛰기를 즐기고 있다 ▼ ▼ 패러글라이더들의 명소 ▼ ▼ 구름 속을 뚫고 케이블카로 4,300m 거리를 올라가고 있다 ▼ ▼ 케이블카 타는 시발점은 해발 700m라고 한다 ▼ ▼ 케이블카 승강장에 나부끼는 태극기 ▼ 터키와는 형제국이라고 했던가.. 중국, 일본국기는 안보이는데 태극기가 게양되어 있다 ▼ 여정도(旅程圖) ▼
글과촬영 : 가족대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