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가는 이야기

은퇴생활 25년차.. 발길 닿는 곳마다 사진으로 담아

해외여행일기 - 터키 20 - 파묵칼레 (Pamukkale)

댓글 55

해외사진여행

2022. 5. 18.





          ◆ 터키 여행일기 20 - 파묵칼레 (Pamukkale)

        여행일시 : 17 년 09 월 21 일 ~ 09 월 29 일 (7박 9일) 여행코스 : 이스탄불, 샤프란볼루, 앙카라, 카파도키아, 안탈랴, 쉬린제, 에페소, 아이발릭, 트로이 블로그 개편으로 오래 전에 올렸던 해외여행 사진이나 글들이 많이 깨지고 바탕색 변경으로 글이 안보이거나 게시판 모형이 바뀐데다 코로나 사태로 해외여행길은 아직은 앞이 불안하기에 지난 날의 외국나들이 사진을 오래된 사진부터 시간나는대로 몇장씩만 간략하게 다시 간추려 즐거웠던 여행의 추억을 되새겨본다 한번 가보고싶던 나라, 6.25 한국전쟁을 통해서도 우리와 밀접한 인연이 있는 터키를 이번에 늦깍기로 주마간산격으로 한바퀴 둘러보았다 터키는 지구촌에서 유일하게 유럽과 아시아에 걸쳐 있으면서 동양과 서양이 만나는 나라이다 그래서일까.. 터키에서는 어디를 가나 찬란한 인류문명 역사를 만날 수 있다 메소포타미아 문명을 이루었던 티그리스-유프라테스 강이 터키에서 시작되었고, 전설의 트로이도 있고 노아의 방주가 걸렸다는 아라라트 산도 터키에 있다고 한다. 고대 문명과 현대의 문화가 꿈틀대는 나라라고 할 수 있겠다 터키는 여덟 나라와 국경을 맞대고 있는데 불가리아, 그리스, 조지아, 아르메니아, 아제르바이잔, 이란, 이라크와 시리아가 있다 위로는 흑해와 접경을 하고 있으며 아나톨리아와 동트라키아 사이로는 마르마라해와 다르다넬스해협, 보스포루스해협이 있는데 이 해협은 유럽과 아시아의 경계로 인식되어 터키는 두 대륙에 걸친 나라이므로 지정학적으로 대단히 중요한 요지를 차지하고 있다 터키족(80%)이 국민 대다수를 이루며, 다음으로는 쿠르드족(20%)이 있다. 터키의 주요 종교는 이슬람교, 공용어는 터키어다 터키는 오스만제국의 후계 국가이다. 제1차 세계대전 이후 오스만제국이 무너지고 1923년에 무스타파 케말 아타튀르크의 지도로 민주주의, 세속주의를 받아들인 입헌공화국으로 변모하였다 터키는 유럽 이사회, 북대서양 조약기구, OECD, WEOG, G20와 같은 국제기구에 가입하여 서방 세계와 점차 통합하고 있다 터키는 1963년에 유럽경제공동체(EEC)의 준회원국이 되었으며 1995년에는 관세동맹을 맺었지만 아직은 EEC 준회원국에 머무르고 있다 터키는 또 이슬람회의기구(OIC)와 경제협력기구(ECO)에 가입하여 중동과 중앙아시아를 위시한 동양과도 문화, 정치, 경제, 산업면에서 긴밀한 관계를 맺고 있다 미국 중앙정보국에서는 터키를 중진국으로 분류하며, 세계의 정치학자와 경제학자들은 지역 강국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한다 국토 면적은 남한의 약 8배, 인구는 80백만명이다.(글 일부 : 인터넷백과 인용하였음) 파묵칼레는 하얀 석회층이 기이한 장관을 이루는 노천온천 지대로 1988년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되어 있다 터키어로 ‘목화의 성’이라는 뜻의 파묵칼레는 세계에서 손꼽힐 정도로 기이한 장관을 이루고 있다 예전에는 이곳을 ‘성스러운 도시’라는 뜻의 히에라폴리스라고 불렀다고 한다. 이것은 페르가몬의 시조인 텔레포스의 아내 히에라의 이름을 딴 것이라고 한다 뜨거운 온천수와 분출되는 유독가스등을 기이하게 여겨 이곳을 성지로 삼았다고도 하며 대지진으로 인해 큰 피해를 입기도 했으나 2~3세기에 몇 개의 신전과 대욕장 등이 건설되어 도시가 한동안 부흥해왔었다고 한다 비잔틴 시대에는 그리스도교의 중심지로 발전하면서 성 필립보 성당 등이 지어지기도 했지만, 11세기에 들어 터키인이 진출하면서 전쟁터가 되고 14세기에는 셀주크 튀르크의 지배를 받게 되다가 1354년에는 지진이 일어나 거의 폐허가 되고 말았다는 것이다 그 후 관광인파와 사람들의 발길이 잦아들면서 온천수의 물이 점차 줄어든다고 하며 이에 문화유산 보호차원에서 지금은 뿜어나오는 온천수를 적절히 조절하고 있다고 한다.(글의 일부 : 인터넷백과 인용)
▼ 목화의 성 - 석회암이 펼쳐진 노천온천 ▼ ▼ 문화재 보호차원에서 수위 조절 탓인듯 이 권역은 온천수가 말라 있다 ▼ ▼ 멀리 보이는 히에라폴리스 고대도시 유적들 ▼ 일정상의 제약으로 직접 둘러보지는 못했지만 멀리 보이는 것은 원형극장, 신전, 온천욕장, 공동묘지등이라고 한다 ▼ 여정도(旅程圖) ▼
글과촬영 : 가족대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