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있는 동시

햇빛 2006. 12. 13. 09:47
 

꽃노래

  

    글/ 김미혜


나폴 대는 처녀치마 가슴 콩닥 동자꽃

귀가 솔깃 노루귀 눈이 번쩍 홀아비꽃대

불 밝혀라 금강초롱 딩가딩가 소리쟁이

연지곤지 족도리플 애지중지 각시붓꽃


배고프다 조팝꽃 하얀 쌀밥 이팝꽃

암탉 잡아 사위질빵 고초당초 며느리밑씻개

눈 물 방울 은방울꽃 옷 젖는다 우산나물

나도 산다 겨우살이 대충대충 쉽싸리


코 막아라 노루오줌 또 샀네 애기똥풀

백리 간다 백리향 천리 간다 천리향

얼레꼴레 얼레지 참아라 참나리

치지 마라 으아리꽃  눈 감고 솜방망이


뻐긴다 큰 개불알꽃 기죽었다 개불알풀

너는 너도 바람꽃 나는 나도바람꽃

일어서라 앉은부채 나도 가자 짚신나물

산 넘고 삿갓나물 돌고 돌고 물레나물

 

 

보고 싶네요.

온 산천에 저 꽃들이 소풍 나온 모습이

겨울비가 촉촉하게 내리는 아침

산과 들은 갈 빛인데

내 눈 앞에 어른거리는 봄꽃들이

내 마음을 간지럽힙니다.

달력 몇 장을 넘겨야 볼텐데

그동안 그리워서 어쩌나..

 



 

추운 겨울..
이리 봄꽃노래 부르며 보내면
되겠으이..^^*

봄처녀 맘 심숭생숭해지게
멋있는 목소리도 좋네.히~
목소리 죽여주제?
봄 언제 올것인지
나가 싫어서 도망간건 아니겠지?ㅎㅎ
저만치 언덕너머에서
기회만 보구 있다..봄이라는 녀석이.ㅎㅎ
벌써 봄 얘기하시니
마음이 싱숭생숭합니다.
나름대로 겨울을 이기고 있읍니다만 .
ㅎㅎ
제가 성질이 좀 급해서요.
봄을 제일 좋아했어요.
아지랑이도.민들레
잠깨고 나오는 나비도..
생각만으로도 즐겁네요.ㅎㅎ
꽃노래 안에 없는 꽃이 없네요
봄이오면 지천으로 피는 저꽃들을 어찌 다 보아주려는지요
봄이 오면 제일 먼저 꽃나들이를 하겠습니다
그런데 아직도 봄은 저 멀리 있으니 어찌 한답니까.
어릴때 지천으로 보아오던 꽃들인데
이젠 보기가 많이 힘드네요.
저 꽃들필때면
저는 몸살, 맘살 다 할겁니다
감당이 안되어서요.ㅎ
어느해 봄에 낚시를 갔었지요
지천으로 피어있는 작은 �들에 반해서 낚시는 뒷전으로 미루고 놀았지요
그런데 그때 알게 된 꽃이름이 개불알꽃입니다 많이 웃었지요^^*
조팝꽃..이팝꽃..
힘든시절의 한이 그대로 담긴꽃..
음악따라 들려오는 우리 야생화 이야기가 슬프네요..
그런가?
어릴때 너무 친했던 꽃들인데
이젠 나를 알아볼려나?ㅎㅎ
후유~

괜히 제 탓인가 싶어서 가슴만 아리답니다.(무슨 이야긴지 아실 햇빛님....)
봄소녀같은, 그 나즈막한 꽃노래 읊조리는 모습, 보고파라.
가만히 기도하며..

새싹이 땅속에서 꼬물꼬물 싹을 틔우고 더운김 내며 생명력을 내뿜는 것처럼.

그리될 수 있도록 기다려요. 우리.
그 모습
눈에 가득합니다
우리 조용히 기다려요..
연약 하기만 한 꽃에도
이렇게 곱고 아름다운 사연을
간직 하고 있군요....

오랜 세월이 흘러도 변하지 않은
아름 다운 이름으로......

그중에서도 애기똥풀꽃......
주변에 흔하디 흔한 꽃인데 블로그를
하면서 알았거던요....

이젠 눈이불속에서 포근히 잠들어 있겟지요...

편안한 저녁 되십시요
잘 자고
내년 봄 아지랑이와 함께 우리 곁에 찾아 올 겁니다
그날을 기다리며.
참꽃마리님의 동시군요.
올 봄 우이령 보존회에 가서 뵈었을 때
거기서 이 꽃노래 낭송회했었죠.
동영상 제 블에 있는디... ㅎㅎ
참 이뻐요
그 모습..ㅎㅎ
마음은 늘 봄인데...
둘러싸고 있는 것은
허허벌판에 바람만 ...
잠깐 꿈을 꾸고 나면
어느새 봅처녀 맘 설레는..ㅎ
보고잡은 저님들은
맘으로 그리면서...
한 잠자고나면 아침이 오듯
겨울잠 한잠 자고나면
저 고운님들 오시겠죠?
기다림.

봄을 기다리시나요?
님께서?
봄을 몹씨 탔던 올해가 생각납니다.
그리워서 죽는줄 알았었던...ㅎㅎㅎ..

햇빛님 못 만날뻔 했네요?
...ㅎㅎㅎ...

그래도 봄이 좋습니다.
생동감이 있고
희망이란 단어가 떠오르는.....

다행입니다
저도 봄을 많이 탑니다
하루에도 몇번씩 몸살을 하지요
내년에 봄이오면
언덕에 올라
큰 호흡하며
즐겁게 맞이 하렵니다..
아직~
동장군이 오지도 않았는데
봄님의 집에
봄이 시작인가요?
..ㅎ...

허긴,
저의 베란다에도
봄이 있답니다.....ㅎ
처음으로 인사 드립니다.
안녕 하세요~
반갑습니다
님의 베란다 보고싶네요
달려 갑니다.
이 시 여그서 대하니
잠적한 지은이 더욱 그립네
겨울 어름장 밑에서 봄은 싹트듯
시인의 마음도 청정해지고
거짓말처럼 맑게 개인 날
버들강아지 피는 개울 가에서 환한 미소 볼 수 있기를..

햇빛님
님도 시인이 그리운게쥬-
너무나 많이요.
작가분이 그립네요
그래서 글 올렸어요.
새 봄이 오듯
맑게 오시길 바라면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