듣고싶은 노래

햇빛 2008. 4. 11. 10:19

 

 

 

신라의 정궁 반월성 토성 길을 걸으며
흩날리는 꽃잎 내 손에 받아도 보고
연초록 나뭇잎 그 얇상한 맛에 봄의 정취는 무르익고,

무릉도원이 여기겠지 생각하며 보낸 날들이
오늘은 하룻밤 꿈처럼 화들짝 놀라서 깨어난다


신라 천 년도 꿈처럼 흘렀을까?
왕릉에 기대 누운 저분은 어떤 꿈을 꾸는 걸까?
요즘 "봄날은 간다" 이 노래 늘 흥얼거린
눈에, 발에, 마음에 봄이 절정이다

 

 

      봄날은 간다-백설희

      연분홍 치마가 봄바람에 휘날리더라
      오늘도 옷 고름 씹어 가며
      산제비 넘나들던 성황당 길에
      꽃이 피면 같이 웃고
      꽃이 지면 같이 울던
      알뜰한 그 맹세에 봄날은 간다

      새파란 풀잎이 물에 떠서 흘러 가더라
      오늘도 꽃 편지 내던지며
      청노새 짤랑대는 역마차 길에
      별이 뜨면 서로 웃고
      별이 지면 서로 울던
      실없는 그 기약에 봄날은 간다

      열아홉 시절은 황혼속에 슬퍼지더라
      오늘도 앙가슴 두드리며
      뜬 구름 흘러가는 신작로 길에
      새가 날면 따라 웃고
      새가 울면 따라 울던
      얄궂은 그 노래에 봄날은 간다


      봄날은 간다-백설희


이전 댓글 더보기
봄이구나 느끼고 보면
어느새 지나가버린 봄날의 뒷모습
그래도 거기에 초록이 기다리니 희망이 보입니다.
꽃도 봄도 순간인걸
경주는 사람과 차들로 출렁이고
이내 가슴도 꽃멀미로 출렁이다 왔습니다.
비오는 목요일
박물관에 잠시 머물다
안압지를 둘러 왔습니다.
유채가 환상을 이루고요
벚나무 먼 발치에서 병풍처럼 둘러싼 그곳
동부 사적지에
넘치는 꽃들이
발길을 잡습니다
넘 멋진 경주입니다.
히~
이 노래 흐드러지게 부를 줄 아는데~~ㅎ
언제든
햇빛님 앞에서 흐느적 흐느적 꽃잎 떨어지듯 불러볼까나~~^^*
아이고...
얼른 그런날 오면 좋겠습니다
낭창낭창 흐느적 흐느적
저 노래는 그렇게 불러야 제맛이지요
난 노래를 잘 못불러요
듣는건 좋아하는데
언제 푸르미님 노래 들어봤으면...
저두 언제 저곳에 누워있음
봐 주는이 있을까요?ㅎㅎ
ㅎㅎ
누워있으면 줄을 쫙~~서지요
제일 먼저 제가 봐줄께요.
ㅎㅎ
저렇게 누워있고 싶었는데 쳇~~~
너무 좋은 그림...ㅎㅎㅎ

꽃천지 경주의 햇빛 벚나무를 보네요.
첨성대로, 반월성으로, 대능원으로...
꽃잎도 날리고, 봄바람도 날리고, 내맘도 날고...

아직 만개한 봄을 보지 못한 무재는 기다리고 있네요...
연두빛 수양버들 흔들리는 바람처럼...
잘 계시지요...^^*
너무 좋은 그림이지만
또한 너무 편안하지요
왕능에 누우면
엄마 품같이 편안하답니다.
기회가 있으면 한번 누워보셔요.
연분홍 치마자락처럼
벚꽃잎 우수수 떨어져
맨땅에 수를 놓고 있겠지요?
반월성 원없이 거니셨다니
아이비 기분까지 후련~~ㅎ
멀리 있어도 늘 곁에 있는듯한 이 기분
참 좋으네요..^^*
반월성
가까이 있어 반갑운 곳
풍경이 그림같아 멋진 곳
내가 얼마나 행복한 사람인가.
어릴 적에 우리 집 뒤 남산에 올라가서 무덤 가 양지녘에 누워 볕바래기 하기를 즐겼어요.
무덤가에 누워 있으면 왜 그리 마음이 편안해지던지요.
어떤 글쟁이가 경주의 왕릉에 대해서 쓴 책이 있었는데, 제목이 기억이 안 나네요.
오늘 봄나들이 갔다 왔는데, 연두빛, 분홍빛, 온갖 봄빛에 황홀했습니다.
오랜만에 봄을 즐기셨네요
저도
토함산엘 잠깐 다녀왔습니다
콧구멍이 뻥~~뚫리더군요.
시원합니다.
와우,
전 맨발로 풀밭을 밟고픈데요.
저 잔디풀 가슬가슬, 발바닥을 간지럽히는 감촉을 맛보고 싶다는...

시름도 저 봄날 누워있는 햇살 아래서는 왠지 사치스러울 것 같다는 생각..
문득 들었어요.
그러고보니
맨발로 풀밭을 걸어본지가 언제였던고?
기억도 안 나는..
담에 저도 맨발로 걸어 봐야겠어요.
^^ 내가 잘 아는 어느 광대가 저노래를 너무 좋아하는데...
나한테 늘 불러 보라고 하는데
노래를 몰라 못 불렀는데
날마다 여기와서 배워야겠어요.

그리고 저 능에 저 아저씨는
햇빛언냐한테 선택받은 사람인가부다.
예사롭지 않는 언냐의 눈에
잡힌 아저씨^^
ㅎㅎ
어느 화가가 저렇게
평화로운 모습을 그릴 수있을까?
실바람도 숨을 죽일것 같잖아요.ㅎ
저곳이 그곳이구나...ㅎㅎㅎ
햇빛을 봄꽃에 취하게 만들었던...
맞아요
그곳
경주를 다녀가시더니
경주가 더욱 가깝게 느껴지시죠?
올해 저 곳을 못 가보고 벚꽃이 졌네요..
내년에는 꼬옥.....^^
멋진곳입니다
내년엔 같이 걸어요.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어떤 가수가 리메이크 해서
부른 봄날은 간다...
백설희님의 노래 였군요
애닮습니다 ^^
낭창낭창
애달프게 불러야 제맛.ㅎㅎ
벚나무 아래에서 물잔 들고 있으면 꽃 띄워 마실 수 있겠네요.
눈 닿는 곳마다 봄의 극이에요.
경주 벚나무는 이제 초록잎을 내밀겠군요.
그럼요
제 손에도 한잎 떨어지더군요
어찌나 곱던지.

초록과 꽃
환상의 조화.^^*
멋지다.
능을 베게삼아
기대 누워서....
지나는 구름과 이야기 나누고...ㅎ~
경주에 사는 멋이랍니다
능에 맨발로 다녀도 좋고요
화창한 어느날
저도 저리 기대어 누워있을 겁니다.
능선에 팔베게 누워 봄날은 간다 노래 너무 마음이 찡하네요 잘듣고 보고 담아갑니다
ㅎㅎ
잘하셨어요
반가워요.
잘가져 가서 들을께요 감사합니다
능이 보는 것만으로도 편안함을 주는데..
저기에 누우신 분은 더 편안해 보이네요..
모든 시름을 잊고...
누워서 바라보는 하늘은 얼마나 아름다울까
하늘을 보면요
멀미납니다
내가 하늘에 누운듯 둥실
그맛이 그립네요.ㅎ
노래방에서 자주 부르는 노래이기도 하는데.....

벌써 봄날이 가고 있군요.
이 아름다운 계절이.....

주말 멋지게 보내세요.
언제 기회가 되려나요?
노래방에서 이 노래 낭창낭창 부를날

몸살은 좀 어떠세요?
신라의 엣역사터는 아니지만 허드러지게 핀 벚꽃은 매일 내려다보았네요
이사한 아파트의 역사가 23년이라니 봄�들이 얼마나 피어날지 생각 되시겠지요
정말 저런 잔디밭에 팔벼개하고 누워 하늘을 올려다 본지가 언제인지 모르겠습니다.
파릇한 왕릉에 누워
푸르른 사월의 하늘을 보고싶네요
멀미나도록.
저 능...
초등학교시절 쑥뜯으러 갔던 곳이네요.

반월성은 토요일마다 자율학습 하던 곳이구요...
그림도 그리고, 글짓기도 하던.....

동부사적공원
릉에 누워서 하늘을 바라보면
둥실 흘러가는 구름이 그렇게 신기하고
가끔 하늘 멀미를 하지요.
언제나 포근한 릉

님께서 쑥을 뜯으셨나요?
그 추억 따스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