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있는 동시

햇빛 2010. 3. 20. 11:16

 

 

 

진달래 꽃마중

 

분홍빛 꽃물 번지는데

애들아, 뭐 하니?

꽃놀이 가자

산골 마을 앞산 뒷산

봄 발자국 따라가자

봄을 먹자

한 웅큼 먹자

입술 가득 꽃물 환하게 들이고

진달래가 되자

봄빛이 되자

 

 

 

 

저 햇살과 같이 봄이 온다잖아요
산과 들에서 할 일이 너무 많은 계절이라잖아요
여기저기 뭉친 마음도 풀고 꽃마중 나가요
아지랑이처럼 해살해살 웃으며 방긋이 웃는 꽃 만지러가요.


참꽃도 피고요 민들레도 곱게 웃고요
제비꽃도 얼굴을 쏙 내밀잖아요
종일 꽃 발자국 따라가다 보면요
해가 서산으로 숨어버리는 것도 모르고 달님이
씨익 웃는 것도 모를 수도 있어요
그래도 꽃 만난 하루는 행복한 고단함이 있겠지요
너무나 바빠서 뱃속에서 밥 먹는 것도 잊고요,

그냥 그냥 꽃만나 행복한데요
까짓 배고프면 어때요.
가슴엔 향기로 부풀었을 텐데요 뭐.
어쩌면 노란 나비도 만날 수 있을 거예요,


우리 꽃마중가요
어서요, 

 

 

봄을 만나는 날 김미혜님의 동시집을 만났어요
과꽃 씨앗 한 봉지랑요
작가의 유년시절은 나랑 꼭 닮았네요
꽃거지가 되었다지요?
꽃이 피면요 몰래 꺾어와서 병에 꽂기도 하고요
어디서 꽃 피었단 이야기 들으면 달려갔다지요
어쩜 많이도 닮았네요
어른이 된 지금도 꽃처럼 순한 얼굴인 게 다 그래서였나 봐요.
꽃마중과 함께 온 과꽃을 어디에 심을까 고민을 하는 아침이네요.

 



아동문학이신 김미혜님은 "돌로지은 절 석굴암"으로
이태리 블로냐 ‘라가치상’ 픽션 부문 우수상을 받았습니다.
라가치상은 이탈리아 볼로냐 아동도서전에서 주는 세계적 권위의 상이랍니다.

작가님의 수상을 다시 한번 축하드리고요
이태리 잘 다녀오세요.
늘 자랑스럽습니다.
동요는...
우리네 마음을 참 맑고...
청아함을 자아내게 하네요..^^

아동문학가이신 김미혜님은..
맑은 향기를 지니셨겠어요...^^

'라가치상'이 무슨 뜻인지요??..
여튼~ 상은 다 좋은거니까..^^
그분 대단하십니다..^^
덩달아 진심으로 축하드려요...^^

자랑스런 분과 함께 하신
고운인연... 햇빛니임!~~
많이 바쁘신가봐요...
잘 지내시죠~

봄향기에 흠뻑 젖다 갑니다...^^
행복만이 방글 방글요~ 햇빛니임!~~^^*
이 봄에는 동요와 동시를 많이 볼것입니다
마음에도 봄을 부르고싶어요.

라가치상은 노벨문학상 같은 의미입니다
전 세계에서 한해동안 출간한 아동 도서에 대한 최고의 상이랍니다.
대단하지요?
작가님께서 이제는 세계적인 작가가 되셨지요.
너무나 자랑스런 일이지요.
아무리 축하를해도 모자란 일입니다.

와아~
대단하신분..
정말로 자랑스럽네요...^^*

자랑스레 여기시며..
응원해 주신 햇빛님의 고운 마음이야 말로
더 자랑스럽습니다..^*^
어떻게 해 줄건없고
그저 마음으로 응원합니다.
앞으로도 창작품 모두 어린이들과 우리 어른들에게
큰 감명주는 글을 쓰셨으면 좋겠고요
그 책을 통해 아이들 꿈이 자랐으면 좋겠습니다
아마도 그리 될겁니다
좋은작가를 만난 내가 행복합니다.
이제 참꽃님 계절이네요.

제라늄도 키우고..
과꽃도 심고..
부지런한 햇빛님,,,,,맘속엔 이미 봄꽃들로 가득차...환해보이시네요.

오늘 날씨가 넘 안좋아요..
회색빛으로 희뿌연 하늘에 황사먼지 가득한날...건강조심하시구요


황사라는 불청객 미워요.ㅎ
저 꽃들이 중국의 사막에 피어난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그러면 황사도 없을텐데.ㅎ
아직 파종 시기가 아니라서 고민 중입니다
시누이 마당에 대부분 심을에정이고요
난 몇 포기만 베란다 화분에 심을 예정입니다.ㅎ
햇빛님도 아마 상 받을 자격이 있을거예요 ㅎ
무슨요.
올해도 예쁜 버섯 키우실거죠?
맛보고 싶으네요
버섯축제 하나요?

입술가득 꽃을먹고 진달래가 되고 봄이되고...
마구마구 동심으로 돌아가는 기분 이네요.

훌륭한 책을 접하고 또 씨앗까지...
잘 심고 잘 가꾸어서 예쁜 이야기 만들어 주세요.

오늘 부산에도 황사가 심하네요.. 경주는 어떠 합니까?
저는 봄을 심하게 앓는답니다
봄이면 산과 들에서 너무나 바쁘게 보냈던 생각때문에 그런가봐요
올해는 참꽃 먹어 볼려고요.ㅎ
봄마중을 아직 가질 않아서..
봄이 이렇게 더디 오는 걸까요..
두손 꼬옥 잡고 봄맞이 나가요~~


어머나..
여기다 축하글 올려도 되죠..??
아름답고 좋은 글 많이 올려 주세요..
호호..
..^_^..
대단히 축하 할 일이지요.
조만간 이태리에서 수상식이 있을겁니다.
그 소식과 함께 책 이야기 보내 드릴게요
기대하셔도 좋습니다
다만 내가 옳게 못 전할까 염려되네요
그것이 두렵습니다.ㅎㅎ
햇빛님의 즐거운 고민에
덩달아 입가에 미소가 번집니다

시인의 예쁜 마음이 담긴 씨앗이
싹을 틔우고 꽃을 피우는 모습을 보면서
또 얼마나 행복해 하실까요

유년시절의 모습이 똑 닮은 두 분의 우정이 마냥 부럽습니다
'진달래 꽃마중' 시를 보니 정말 닮았다는 생각이 들어요
참 예쁜 시...

자랑스런 친구분께도 축하의 말 전해주세요~
동시가 동요가 무척 좋습니다
어른이 된 지금 어릴때보다 더 깊은 감명을 받습니다
잊었던 유년의 마음이 생각나고요
내 살아 갈 앞날도 그려지네요.
더욱더 동시랑 친해지고 싶어요
생각해보니 동시는 어른들이 더 읽어야만 될 것같아요
마음의 때를 씻어내기에 안성맞춤이랍니다.ㅎ

방긋~~
햇빛님~~~^^
봄마중을 가야하는데 오늘도 비에 눈에......
어쩐일이랍니까?
아직 추워서 화분도 못내 놓고 있네요.
참......ㅎㅎ...

그래도 봄이 오는 것은 눈에 보여요.
산수유가 폈는데 꽃 위에 눈이 소복하게 쌓였더군요.

잘 지내시지요?
동요 동시 좋지요.
얼굴이 순~~~해지셨겠어요...^^*
3월
자꾸 미워집니다
재대로 나타난 햇살을 본게 언제였는지 기억이 나질 않습니다.
봄마중
어쩌면 가 보지도 못하고 여름을 맞을지도 모른다는 불안감도 있습니다.
이런~~
우리 어릴적 참꽃이 필때면
동네 아지매 할매들 화전붙여먹으며 노시던 모습 몇번 보았는데
금방 없어져 이제는 화전놀이라는 말도 없어진거 같은뎌...
지도 벗꼬피는거 보러 마중 나갈라니더........
물좋은 곳에 가셔서 화전을 만들고
국을 끓이고
동네 어른들 하루 잘 보내셨지요
어려운 삶 속에서 잠깐의 여유가 큰 힘이 되었겠지요
꽃피면 화전을 붙여볼까요?
저도 꽃마중을 가고 싶은데
발목을 잡는 일이 많아서
쉬이 떠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어쩌면 마음으로만 마중을 해야하는
슬픈 현실이 될 것도 같고......
'안부'란 글자를
소리없이 내려놓고 갑니다.
3월 하늘이 늘 우중충합니다
그나마 꽃이 있기에 견딜만 하고요
꽃마중 마음으로 가신다니 짠하네요
신학기라 바쁘시죠?
동요와 동시는 봄과 잘 어울리는 것 같아요.
근데 전
진달래를 보면 화전이 생각나니...
ㅎ...
올해는 맛 보셔야죠^^
참꽃 화전 좋지요.
배고픈 꽃
배 터지게 먹어봤으면.ㅎㅎ
진달래만 보면
햇빛님 생각이 납니다.
배고픈 꽃
단석산에 참꽃 피면
배 터지게 먹을 수 있게 한번 올라봅시다.
이 비 그치면
단석산 진달래꽃 환하게 피어 날래나?
정말요?
약속!!!
참꽃이 단석산에 가득피면 함께 산에 올라요
배고픈 꽃 입술에 물들이며 따먹어요.ㅎㅎ
올해는 진달래가 좀 늦게 필것 같아요.
어제는 가지산에 갔는데
아직 심산엔 꽃소식이 없고
마을 어귀 길엔
매화꽃, 살구꽃, 개나리 활짝 피어
오가는 길손들의 마음을 환하게 해주니
완연한 봄인가 봅니다.
햇빛님나무 아래에 차 세워두고 잠시 서성이다 왔습니다.
출근길에 보니깐 제법 활짝폈더군요
참 예쁜나무지요?
어쩌면 그리도 고운빛을 가졌는지?
꼭 아가 볼살같아요.
내나무.ㅎㅎ
오늘아침
단석산 하얀눈으로 덮혔네요.
사월이면 필 진달래 꽃망울이
얼지는 않아야는데 아무래도..
먼 산에 눈을 보며
삼월에 참 괴이하다 생각했네요
계절은 계절다워야 하는데
인간들이 질서를 파괴한거 같아요
대단한게 사람들이라 여겼어요.
참꽃 별 일없겠지요?
초록색 꽃 순이 올라온 걸 오늘 아침에 봤어요.
이제 그 지겨웠던 겨울이 드디어 가는 건가요?
봄 오기가 힘들었듯이
우리 가정에도 봄은 아직은 멀었나봐요
요즘은 자꾸 힘이드니...나도 나이를 먹나봅니다.
힘 내이소..
힘이 들면 생각을 완전히 다르게 먹어 보는 방법이 있심더.

무서븐 언니야 명령이니깐
무조건 힘내야겠네요
안 그러면 맞아 죽을지도 모르잖아요.^^*
봄꽃이 다 피었다 지는데 봄꽃 보러 한 번 나가지 못했나 싶었어요.
그런데 이쪽은 아직도 꽃이 안 피었다 하네요.
남쪽나라에 꽃이 피니 여기도 그런 줄 알았지요.
어리버리가 더더욱 심각해진 탓이랍니다.
햇빛 님 뜨락에 꽃들 환하게 피어나길 간절히 바랍니다.

봄꽃
그 연린 얼굴이 몹시도 그리운 밤입니다
폭풍처럼 서러움이 밀려오네요
뭔지 모르게 가슴을 누르는 그 무엇때문에
이 밤 서럽습니다.
봄꽃도 못 보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