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요방

햇빛 2006. 2. 12. 09:38
 

 

 

파란마음 하얀마음

 

우리들 마음에 빛이있다면

여름엔 여름엔 파랄 거여요
산도 들도 나무도 파란 잎으로
파랗게 파랗게 덮인 속에서
파아란 하늘 보고 자라니까요

      /사마귀/   /고래/
우리들 마음에 빛이 있다면
겨울엔 겨울엔 하얄 거여요
산도 들도 지붕도 하얀 눈으로
하얗게 하얗게 덮인 속에서
깨끗한 마음으로 자라니까요

어린시절 동네 어른들께 오곡밥 얻어먹던 기억이 납니다
집집마다 밥 맛이 달랐던..
오빠는 깡통에 구멍 숭숭 뚫어 숯불을 담고
쥐불놀이도 했고요.
어른들 논둑 밭둑 태우며 풍년 농사기원 했지요.
푸른 소나무 잘라다가 달집도 만들었지요
온동네 사람들 다 모여
동네에서 가장 높은 곳에 올라가서
달구경하던 생각도 납니다.
소원도 빌고..
달집이 활활 잘 타면 풍년이라나요.
지금은 고향에 어른들 안계시고 빈집만 남았지만
오늘같은 보름날 되고 보니
아련하게 떠오르는 어린날이 너무 소중하게 다가오네요.
그때처럼 오늘밤엔 보름달이 찾아오겠지요.
 
...정월대보름 날 햇빛...
 

 

 

 

파란마음 하얀마음
고운 노래이지요
동요를 좋아 하고 즐겨듣는
햇빛님은
아직도 순수한 산골의 선아로
머물러 있는 것만 같아요

되돌아 갈 수만 있다면
꼭 되돌려 그 길로 다시 가고픈
그런 어린시절

오곡밥 하고 보름행사 치루고
여유 있는 시간이지요?

햇빛님은 더위도 안타지요?
그러니 더위 팔일도 없겠다.

나는 더위를 많이 타지만
차마 여기서 더위는 안 팔란다.
ㅎㅎㅎ
ㅎㅎ
아직 산골에 고스란히 내맘 두고 있지요.
동요가 그리운 날이 있있어요
오늘이 그러네요.
솔님
저도 더위 못팔았는데
이왕 더운것 내더위도 같이 가져가시면 안될런지.
저 여름되면 죽은 목숨인디..
더위는 못 참아요.
우리 둘 더위 다 모아 한 보따리 들고
시장에 가서 팔까요? ㅎㅎㅎ~~
어린시절이 그립네요.....
울컥하는 날이 있지요
그런 날 동요를 듣는데
오늘 즐겁다가 울컥하다 반복입니다.
초등학교때
앞에 나가서 이 노래 많이 불렀는데
가만히 생각하니
노래를 좀 잘 불렀던거 같으네요...ㅎㅎㅎ

어릴때
저고운 내빛은 다 어디메에....

햇빛님~
잘 지내지요.
늘 고운빛이 햇빛님의 빛이기를 바래요.
ㅎㅎ
요즘도 노래 잘하시잖아요.
..
나이는 자꾸 들어가고
뒤돌아보니
두고온 고운 빛들이 색이 바랬습니다
희멀거니..ㅎㅎ
전, 서울에서 태어나 계속해서 살고 있지만,
어리 적 대보름엔 동네 아이들이 깡통을 불을 넣고 돌리는 모습 보며 자랐지요.
엄마가 만드신 여러 나물에 갓 구워낸 고소한 김과 함께 밥 싸먹던 추억...

지금 엄마는 멀리 오빠네 계시고, 나는 나물 반찬 하나 만들줄도 몰라
그저 있는 반찬하고 먹을 생각하니, 괜시리 슬프집니다. 훌쩍...
어쩌나..
제가 밥이랑 나물 많이했는데
얼른 오세요
보름달 떠기 전에 한 그릇해요.
우리 조상이 남긴 풍습이 참 정겹네요.
정월대보름..^^*
겨울이니까
깨~끗한 마음으로~ 자라겠네요-ㅎ
저도 이 노래 좋아해서
가끔 입안에서 흥얼흥얼~~
애들이 커버려서인지
달보고 폭죽터뜨리고 ~그런 일들이
멀어지는 것 같아요-
마당에 나가서 달님 한 번 보고 와야겠다~~^^*
햇빛님~~

예전엔 그렇게 했지요
농사를 짓는 그 시절에는 보름까지
설휴가였고, 정월 대보름을 시작으로 농사준비에 들어가니
오곡밥과 함께 지신밟기 농악도 있었고
마을 앞 논에 달집을 만들어 앞산 위에
둥그런 달이 뜨면 달집을 태우던 그 시절은
정말로 재미 있었지요.

아마도 햇빛님이 성각보다는 늦게
달을 봤겠지요.
햇빛님 고향이 더 산골이지요
ㅎㅎㅎ

농담입니다
햇빛님이 편한가 봅니다
농담도 다 나오는 것을 보니...
올한해 보름달같이 원만하게 모든 것이 구족하게
이루지겠지요?
밝게 비추는 보름달 을 보면서
모든 님들 올한해 파란 마음
하얀 마음이기를 소망합니다.
낮엔 눈부신 햇빛이
밤엔 우리의 소중한 희망을 간직한 달빛이
어두운곳 까지 비추어주는 따스한 모습으로
우리곁으로 다가 오기를.......
제가요 어제 쥐불놀이 했거덜랑요.ㅎㅎ
시에서 행사하는 곳에서요.
애들보다 어른이 더 많은거 있죠..
옷에서 오늘도 불냄시가 .....
햇빛님 소원 빌었지요?
소원 꼭 이루어 지세요..
행사장 가서 사진 찍었는데 내일 사무실에서 편집해서
올릴게요..
편안한 시간 되세요
햇빛님..
오늘하루 시댁과 친정 들러 보름밥 얻어먹고 돌아오는 길에
터미널 아래 서천가에서 쥐불놀이를 하더라구요~
비록 차안에서 본 풍경이지만 새삼스러웠어요.
맞아요.어릴적 동네 친구들과 언니,오빠들과 쥐불놀이하다 시간 가는 줄 모르고...,ㅎ
갑자기 어릴적 추억이 떠오르네요.
그때 그 친구들과 언니,오빠들은 지금 어느하늘 보름달을 보고 있을까요?

달 뜨는 시간 맞춰 가족들 모두 어머님댁 마당에서 소원 빌었답니다.

시객가는길에 박물관을 지나면서 햇빛님 생각 났답니다.^^
맞아요..
어린시절 불장난하면 이불에 오줌싼다지만..
그날 만큼은 논두렁에 불도 피우고...불깡통도 돌리고.
달집태워서 소원도 빌고...그 시절에 불꽃놀이 였지요...그립네요...그때가.
저 시절로 아주 잠깐만이라도 돌아가면 얼마나 좋을까요.

저땐 그래도 지금처럼 마음 표독스럽진 않았으니까요.

아주 순순하고...아주 깨끗하고 이뻤을텐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