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묵유거(禪墨幽居)

소소한 일상적 삶을 사유의 장독에서 삭혀낸 낭만적인 글과 이야기

사이버랜드 숲의 요정들

댓글 0

청곡의 글방

2012. 2. 29.

 

 

 

사이버랜드 -  새의 요정들이 깃드는 환상의 숲


 

 

                        새장은 외로움과 모순으로 가득 찼네


                        몇 번의 날갯짓으로도 이르는 피안의 섬


 


 


무성한 나뭇가지  그 건반 위를 탭 댄스하며


넘나드는 요정들의 비바체... 발놀림은 아름답다네


부리 - 그 수다쟁이가 조합해 내는 숱한 지저귐을


나뭇잎처럼 주-렁 주--렁...... 매달곤 하지


 

 


 


제 빛깔과 주파수로 발사하는 구애의 음파


짝도 없이 소리만으로도 교미를 하며


갈수록 강성해지는 무리들 우루루......... 


한 점 바람결에도 집단적으로 날개를 폈다 접었다


 


 

 


만남과 소통의 광장 복판은 굿판 -  아수라장이라네


‘침묵은 금이다’는 이미 화석에 박힌 명언일 뿐이라며


부리를 쭈욱 내밀고 날개를 주먹처럼 뻗는다네


상대의 말의 과녁에 화살을 쏜다네. 시위대처럼


 

 

 


이 섬의 전설이 언젠가는 이루어진다는 믿음 때문이지


새들의 부리로 전해지는, 세상에 회자되는 어떤 말의


홀씨 안에 잉태된 구세주의 말씀을 꿈 꾼다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