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묵유거(禪墨幽居)

소소한 일상적 삶을 사유의 장독에서 삭혀낸 낭만적인 글과 이야기

방화수류정

댓글 2

여행의 즐거움

2020. 3. 8.

 


 

우승팀이 트로피를 추켜들며

환호성을 터뜨리듯

 

둔덕 위에 거양된 정자 하나

한 송이 꽃처럼 아름답다

 

정자에 올라 사방을 둘러보니

옛 성곽에 서린 역사의 향기

백성을 굽어보는 님의 큰 사랑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