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묵유거(禪墨幽居)

소소한 일상적 삶을 사유의 장독에서 삭혀낸 낭만적인 글과 이야기

소심한 사람

댓글 0

사랑방(벗,지인과 함께)

2020. 11. 1.

금오산 현월봉 아래 바위 벼랑 위에 세워진 암자 앞 수십 보 너머의 전망대 앞에 서 있다

호연지기를 입버릇처럼 내세우지만 출렁다리를 건너지 못하고 활개를 펼치는 소심한 사람 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