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묵유거(禪墨幽居)

소소한 일상적 삶을 사유의 장독에서 삭혀낸 낭만적인 글과 이야기

물의 길

댓글 0

여행의 즐거움

2021. 4. 17.


물은 땅위로만 걷지 않는다
허공으로도 길을 내는 이 장엄한 풍경을 보라
허공에 투신하느라 속이 뒤집히며 멀미를 한다

합천 황계폭포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