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묵유거(禪墨幽居)

소소한 일상적 삶을 사유의 장독에서 삭혀낸 낭만적인 글과 이야기

바위와 꽃잔디

댓글 0

전원생활의 즐거움

2021. 4. 22.

꽃 피고 새 우는 봄날에는 뜰을 둘러보는 것만으로도 여행 못지 않게 다양한 풍경을 향유할 수 있다
그만큼 하루하루가 새롭게 변화하기 때문이다
여러 종류의 화목류들이 저마다 독특한 모양과 향기와 습성을 가지고 제 일생을 진실하게 보여준다

돌 축대 사이에 심은 꽃잔디가 만개한다
거무튀튀한 바위 위에 치렁치렁한 줄기를 걸친 연분홍 꽃들이다
돌팍 위에서도 탓하지 않고 화려한 꽃을 피워내는 꽃잔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