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묵유거(禪墨幽居)

소소한 일상적 삶을 사유의 장독에서 삭혀낸 낭만적인 글과 이야기

냇가에서

댓글 1

전원생활의 즐거움

2021. 6. 25.

며칠 전 냇가에 나갔다가 묘한 체험을 한 일이 있다
범상치 않은 바위들이 물길에 서거나 눕고 흐르는 물이 그 사이를 흐르며 아름다운 음악이 된 그 풍광에 도취하였다
세속의 잡다한 근심이며 이해관계에서 훌훌 벗어나는 시간이었다
마치 선경에서 노는 동자처럼 즐거움에 넘쳐 바위 사이를 건너뛰며 환호하다가 너럭바위 평평한 치맛자락에 앉아 풍광에 동화되며 형언하기 어려운 기쁨이 솟아나는 것이었다

황홀한 몰입의 시간이었다
나를 잊은 듯 시간을 잊은 듯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