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묵유거(禪墨幽居)

소소한 일상적 삶을 사유의 장독에서 삭혀낸 낭만적인 글과 이야기

유홍초

댓글 0

전원생활의 즐거움

2021. 8. 30.

제 한 몸 가눌만한 척추조차 없어
풀섶 미로를 헤매다 의탁할만한 것이라면
이것저것 가릴 것 없이
한 생애 의탁하는
여리고 작은 꽃이라 깔보지 말아라

천잔무욕의 섬세한 눈길에
홍염의 미소로 답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