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묵유거(禪墨幽居)

소소한 일상적 삶을 사유의 장독에서 삭혀낸 낭만적인 글과 이야기

문패

댓글 0

청곡의 목공방 - 나무둥치

2021. 11. 12.

처제의 부탁으로 한 부부의 명패를 새겨준다
「더불어 한 길」은 우이(신영복) 선생 글이고 아래는 내가 직접 쓴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