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묵유거(禪墨幽居)

소소한 일상적 삶을 사유의 장독에서 삭혀낸 낭만적인 글과 이야기

단풍나무 가지 끝이 마르고

댓글 0

전원생활의 즐거움

2021. 11. 14.

창문 앞 단풍나무,윗쪽 가지 끝은 이미 마르고 비어간다
중심에서 먼 변방이 먼저 소외되어 간다
말라서 뒤틀린 잎 딸랑 몇 개가 가지를 움켜쥐고 있지만 소용없는 일이다
이제 한바탕 바람이 불어 손아귀에 남은 미련을 빼어  낙하한다
우수수 떨어지다가 이리저리 몰려다니며 부서질 것이다

사람들은 단풍색이 곱다며 유흥의 명분으로 삼지만 정작 나무들은 전환의 시점에 서 있다
살아남기 위한 고독한 전사의 투쟁이 시작되고 있다
동토의 땅에 홀로 꿋꿋한 초인이다